직장생활에서 회식과 술자리는 제2라운드 업무시간처럼 여겨진다. 비공식 채널을 통해 뉴스를 듣고 정보를 얻고 점수를 따고 혹은 점수를 잃는다. 갖가지 술자리나 모임이 잦은 시기라 체력 안배까지 생각하며 긴장을 늦출 수 없는 이유다. 하지만 지나치게 ‘업무의 연장’ 개념을 갖고 오버한다면 그것도 꼴불견이다. 평소 유능함과 좋은 이미지를 깎아먹지 않는 몇 가지 술자리 예절 팁을 미리 알고 행동하는 센스가 더 필요해지는 시기다.

# 배려 코드를 잃지 않는 상사가 대접 받는다
그 자리에서 가장 연장자이며 직위가 높은 사람일수록 유념해야 한다. “여기선 내가 제일 높고 간섭하는 사람도 없는 뭐 어떠랴?” 하는 식의 안이한 태도가 가장 위험한 생각. 요즘은 아랫사람이 더 무섭다. 부하들 앞에서 마음 탁 놓고 마시다가는 자칫 부하들의 신망도 잃을 뿐더러 구설수에 휘말리기 십상이다. 또 결과적으로 부하직원들에게 얕보여 업무 중에  권위가 서지 않게 된다. 내 이야기를 지루해하지 않는지 조금 말이 길어질 때 주변을 살펴야 하고, 때로 여직원들은 길게 잡지 않고 빨리 귀가하도록 배려하는 상사도 환영받는다. 특히 술을 권할 때, 가장 유의하고 세심한 배려가 필요하다. 평소의 주량을 아는 사람의 경우에는 더욱 그 선을 넘지 않도록 배려해주고, 술을 어느 정도 마셨다고 판단되면 반드시 상대방의 의향을 알아보고 술을 권하는 것이 좋다. 그리고 노골적으로 거절은 못하고 있지만 사양의 눈치가 보이면 더 이상 권하지 말아야 한다. 아무리 부하들이 권해도 2차 중간쯤에서 깔끔하게 자리를 털고 일어나는 것이 멋쟁이 상사로 인식된다.

# 예의를 잃지 않으면서도 유쾌한 부하가 사랑받는다
아무리 상사와 단 둘이 술을 마시며 화기애애한 자리가 되어도 절대 해서는 안 되는 말이 있다. 회사 비판, 동료나 타인에 대한 험담, 사내 애정문제나 인사문제 등이다. 제대로 된 상사라면 이런 부하를 신뢰하기 쉽지 않다. 아무리 술이 세고 술을 좋아해도 상사에게 술 마시는 속도를 맞추며 상사보다 먼저 만취하지 않도록 취기 조절에 특별히 신경을 써야 한다. 평소에 쌓인 게 많은 상사 앞에선 특히 조심해야 한다. 술김에 상사의 약점을 비난한다거나 조롱하는 일은 너무나 치명적이다. 그리고 받은 잔은 마시는 척이라도 하는 것이 예의다. 건강상 치명적인 사유가 있을 때나 그만큼 중요한 일이 아닌 이상 특히 첫잔은 사양해선 안 된다. 첫잔부터 술잔받기를 거절하면 술자리의 분위기를 해치게 된다.

# 새내기라도 이쁘게 봐줄 수 있는 선이 있다
신입사원은 본인의 의지 여하에 관계없이 회식의 ‘분위기up 담당자’로 임명된다. ‘젊은 그대’가 젊은 기를 골고루 나누어주고 분위기 북돋아주길 기대하는 건 당연한 순서. 그러나 분위기 업은 분위기 봐가면서 하는 게 상책. 오버도 이쁘게 봐줄 수 있는 선이 있고 정말 집에 가고 싶게 만드는 오버도 있다. 술 취한 상사만 ‘콜~’ 한다고 미친 듯이 놀아서는 곤란하다. 자칫 방심했다가는 단 한 번의 회식으로 지울 수 없는 낙인이 찍힐 수도 있다. 아무리 취했어도 정신줄을 놓으면 안 된다. 지나치게 평소와 다른 모습을 보이지 않아야 하고 너무 여기서 인기를 좀 따야지 하는 욕심도 버려야 한다. 그리고 무엇보다 회식자리의 주인공은 내가 아니라 상사라는 것, 그것만 잊지 않으면 된다.
# 회식에 빠지고 싶은 여성들을 위한 조언
“나가봐야 유익한 건 없고 늘 하던 얘기 또 하느라 지리멸렬해!” 이것은 회식을 기피하는 직장여성들의 1순위 이유. 우선 어떤 모임이 유익해야 한다는 생각, 혹은 재미있거나 시간적 가치가 있어야 한다는 생각을 버리자. 어떤 자리든 모임은 내용이 전부가 아니다. 여성들은 회식 자리에서 의외로 피드백이 활발하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실제 업무시간엔 너무 눈치 볼 일이 많아 어렵지만 술도 한 잔 들어가고 적당히 긴장이 풀리면 사람들은 평소 듣기 어려운 말도 곧잘 한다. 그 시간을 놓치면 안 된다. 1차부터 대놓고 벌떡 일어나거나 얌체같이 쓰윽 사라지는 건 안 된다. 먼저 1차는 정직하게 참석하고, 2차는 사람들이 얼마나 취했느냐를 보면서 자리를 옮기는 과정에서 퇴청하면 된다. 이때 친한 동료나 가장 이해심 많고 편한 선배에게만 살짝 인사하고 자리를 뜬다.

# 술 약한 사람을 위한 팁
술을 권하고 싶을 땐 가급적이면 주량이 센 사람에게는 권하지 말고 술을 잘 못하는 사람한테 권한다. 주량이 센 사람한테 권하면 자신한테 술잔이 되돌아올 확률이 높기 때문이다. 그리고 가능한 한 자신의 술잔을 비워두지 않는다. 술잔의 3/1의 양은 늘 남겨놓고 다른 사람이 권할 때 비로소 비우고 돌린다. 술잔이 비면 자꾸만 돌려야 하고 잔이 없는 자신에게 돌아올 확률이 높아진다. 입에 술잔을 대지 않으면 강요를 받으므로 늘 3분의 1은 남겨두는 것도 방법이다. 차라리 술에 관해서 적극적이 되는 것도 방법이다. 새롭게 술 마시는 법도 알아두었다가 소개하기도 하고, 아예 누가 나한테 술 따라주지 못하게 술병을 손에서 놓지 말라. 아예 안 마실 수는 없지만 자신은 그래도 적게 마실 수 있고 다른 사람에게 오히려 많이 먹일 수 있으니 말이다. 여기에 멋진 건배사를 만들어보는 것도 당신을 모임에서 ‘빛’나게 할 것이다.

전미옥 / CMI연구소 대표, jeon@mycmi.co.kr

- 이 칼럼은 기업은행 사보에서도 만나실 수 있습니다.*^^*
CMI(커리어 매니지먼트 이노베이션)연구소 대표.
자기계발, 경력관리, 커뮤니케이션 전문가로 기업과 학교를 대상으로 전국에서 강연 활동을 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