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이미지 하나가 능력까지 좌우한다

입력 2010-09-20 00:00 수정 2010-11-03 09:36
취업도 승진도 타인과 나의 결정적인 차이를 만들어내는 싸움이다. 그 중에서도 이미지는 타인과 나의 차이를 보여주는 1%의 경쟁력이다. 직장인에게 업무와 직급에 어울리는 자기만의 고유한 이미지를 가지는 일은 능력과 실력을 키우는 것만큼 중요하다. 아무리 능력이 뛰어나도 그에 맞는 적절한 이미지와 자세가 갖춰지지 않으면 자신의 실제능력보다 낮게 평가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평소 무심하게 지나칠 수 있는 사소한 부분에 대한 이미지 관리나 인상의 변화를 위한 연습을 꾸준히 해야 한다.

# 인상을 좌우하는 부드러운 표정을 훈련하라
퇴근할 때 지하철역에서 불심검문 당한 직장인 K. 너무나 기가 막혔지만 도무지 자기 얼굴 어디가 그렇게 나쁜 남자처럼 보였는지 모르겠다 싶었는데, 거울을 자세히 들여다보니 자기 얼굴의 미간에 어느새 표정주름이 생기고 있었다. 화를 내거나 불만이 가득할 때 생기는 주름. 평소 무슨 안 좋은 일 있느냐 물어오던 동료들도 생각났다. 그는 충격에서 빠르게 벗어나 이제부터 노력하기로 결심했다. 부드럽고 밝은 표정이 하루아침에 만들어지는 것은 아니겠지만 먼저 모든 일을 긍정적인 생각으로 대하고 의식적으로 남들보다 두 배 많이 웃고 남에게 칭찬도 하면서 좋은 엔돌핀을 만들어가면 표정도 인상도 달라지겠지 한다.

# 자기가 좋아하는 옷차림이 아니라 신뢰감을 주는 옷차림
청순한 소녀 스타일의 옷차림을 좋아하는 직장여성 L. 그래서 그녀의 옷차림에는 늘 프릴이나 레이스, 리본이 빠지는 경우가 없다. 오늘은 스커트 밑단으로 하얀 레이스를 쭉 두른 주름치마가 압권이었다. 출근하던 여성 직장상사가 L앞에 우뚝 서더니 한마디 한다.
“L씨는 오늘 선보러 가요? 요즘 남자들은 레이스 취향이 드물다던데….”
단정한 용모와 복장은 사회생활에서 핵심적인 이미지메이킹이자 매너의 기본이다. 직장인의 옷차림은 신뢰감을 주어야 한다. 되도록 단정하고 깨끗한 이미지, 생기 있고 밝은 느낌이면 80점 이상이다. 누구든 “저런 복장으로 일이 될까?”라는 의구심을 들게 해선 안 된다. 직장은 자신의 취향을 선보이는 자리가 아니라 자신의 신뢰감을 높이는 자리다.

# 좋은 태도가 좋은 비즈니스
오늘은 모처럼 사장님이 한턱 크게 쏘신다고 해서 잡은 중식당. 그런데 세련되고 고급스러운 외관과 다르게 종업원들의 태도는 정중함이나 공손함을 찾을 수 없었다. 회식 장소를 이곳으로 물색한 H대리는 쥐구멍에라도 들어가고 싶은 심정이다. 그냥 회사 가까운 중국음식점에서 편하게 먹을 걸 싶었다. 그리고 돌아보니 저녁시간인데도 손님이 거의 없었는데 이제야 그 이유를 알 것 같았다.
기업의 이미지의 척도는 바로 그 안에서 일하는 사람들의 모습이다. 고객을 맞는 모든 직종에서 회사에 대한 이미지를 좋게 갖느냐 나쁘게 갖느냐 하는 것은 전적으로 직원의 자세에 달려 있다. 평소 의식하지 못하고 보인 태도나 자세가 상대에게 불편을 줄 수 있고 심지어는 기분 나쁘게 할 수도 있다. 대화를 할 때 무표정과 무반응이 바로 이런 경우에 해당한다. 어느 회사 고객서비스팀의 조사에 따르면, 직원들의 무표정과 무반응이 고객들이 가장 참기 힘들어하는 불만요소라는 결과가 있다. 나의 행동 하나하나가 그대로 내 이미지, 회사의 이미지가 된다는 것을 잊지 말자.

# 대화의 주체는 상대방
상사의 지시에 말끝마다 ‘네, 네’를 연발하는 J. 옆에 앉은 M은 그 ‘네, 네’ 소리가 듣기 싫어죽겠다. J는 상사하고 대화할 땐 저렇게 굽신굽신 죽으라면 죽는 시늉을 할 것처럼 굴다가 정작 동료나 후배가 말하면 건성으로 듣기 때문이다. 때로는 업무적으로 중요한 대화도 잘 놓치기 일쑤여서 동료들에게 핀잔을 들으면서도 쉽게 고치지 못한다.
대화에는 ‘123’ 법칙이 있다. 상대와 대화할 때는 1번 말하고, 2번 들어주고, 3번 맞장구치기가 그것이다. 말하기보다 듣기의 중요성은 더 말하지 않아도 중요하다. 말을 아끼고 상대의 말을 잘 들어준다면 상대는 마음의 문을 더 크게 열고 당신과 기분 좋게 대화할 것이다. 늘 대화의 주체를 내가 아닌 상대방이라고 생각하면 배려하는 말하기가 한결 쉬워진다. 대화, 커뮤니케이션은 당신 이미지의 절반 이상을 차지한다.

전미옥 / CMI연구소 대표, jeon@mycmi.co.kr

- 이 칼럼은 기업은행 사보에서도 만나실 수 있습니다.*^^*
CMI(커리어 매니지먼트 이노베이션)연구소 대표.
자기계발, 경력관리, 커뮤니케이션 전문가로 기업과 학교를 대상으로 전국에서 강연 활동을 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