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선후배 사이에서 중심 잡기

관계 중심의 인간관계에 익숙한 여성들은 선후배에 대한 인식이 조직사회에 일찍부터 적응된 남성들보다 희박하다. 코드가 잘 맞는 선후배와는 잘 지내지만, 그렇지 않을 경우 선배라도 대접해주기 싫고 곁에서 은근히 기어오르는 후배의 모습도 밉상이다. 이성적으로 대처하려고 해도 자꾸 감정만 앞설 땐 업무 협조도 잘 안 된다. 얄미운 선후배를 뒷탈 없이 깔끔하게 제압할 수 있는 노하우는 무엇일까.

▷ 내 공을 가로채는 선배 대처법
“모든 것은 선배님 덕입니다.”

사실 그 선배는 무능력하지 않다. 다만 조금 게으를 뿐. 그런데 최근 정말로 중요한 프로젝트에 쓰일 아이디어를 무심코 흘렸다가 ‘조금 게으를 뿐인’ 선배에게 가로채인 조대리. 자신의 발등을 찍고 싶지만 이미 엎질러진 물. 화가 나는 건 선배의 이런 만행이 벌써 두 번째라는 점이다.

이런 경우 감정적 대응은 절대 자제하고 당장 일어난 일보다 미래에 엄중하게 대처한다. 일단 당신이 하는 일을 선배가 전혀 모르게 할 수 없지만 적당히 거리를 두라. 내 업무 공적을 가로채는 회수가 많아진다면 차라리 선배를 추켜세운다. “모든 것은 선배 덕이며, 나는 그저 선배가 시키는 대로 했을 뿐이다”라고 거듭 강조하는 것이다. 나는 당신을 배신하지 않는다는 메시지를 줄 때 당신의 공을 가로채지 않으며 함께 당신에게 협력한다. 한마디로 정리하면 당신에게 애정이 생기게 하는 게 제일 좋다.

▷ 이랬다저랬다 기분파 선배 장단에 춤추는 법
“갑자기 생각났는데 이런 건 어떨까요?”

일 잘하는 선배를 둔 강미현씨. 그런데 문제는 선배가 일이든 사람이든 기준이 모두 자기 자신에게 맞춰져 있다는 것이다. 상대 의견이 자기 취향이나 계획에 맞으면 ‘너무 좋지’만 맞지 않으면 ‘너무 싫다’고 쌜쭉한다. 감정의 기복이 나이아가라 폭포물 낙차만큼이나 큰 이 선배 장단에 맞춰서는 어떻게 춤춰야 할지 모르겠다.

근데 이런 사람은 의외로 순진한 구석이 있다. 살짝 취향이나 생각을 맞춰주면 편해진다. 그가 좋아하는 업무방식, 즐겨 마시는 음료, 사소한 취향을 기억해두었다가 맞춰주면 자신과 잘 맞는다고 착각하기 때문에 후배가 갑자기 끔찍하게 사랑스러워진다. 정반대 의견을 내고 싶을 땐 일단 선배 말에 긍정하고, 갑자기 생각난 듯 “이런 점까지 추가하면 어떨까요?” 하면서 깜찍하게 연기해보자.


▷ 꼬박꼬박 말대꾸하는 후배, 누가 좀 말려줘요!
“이건 우리 둘만의 감정적 문제가 아냐”

‘내가 그렇게 같잖아 보이나?’ 오늘도 이런 질문을 하며 퇴근하는 정대리. 직장 후배이자 학교 후배가 도무지 자기 말을 다소곳하게 받아들이는 것을 본 적이 거의 없는 터라 회의가 몰려온다. 꼬박꼬박 말대꾸를 하니 더 어린 후배들 앞에서 영 말이 아니다.

그 자리에서 뭐라 하기보다는 단호하고 담담한 어조로 말을 하거나 메일을 보낸다. 난 너와 감정 없다, 이건 우리 둘의 감정적인 문제가 아니라는 사태의 심각성을 알리고, 회사 분위기 차원에서 조심해달라는 정도의 강도가 효과적이다.  내 편인 상사와 은근히 의논하는 것은 최후의 방법. 하극상 좋아하는 상사 없기 때문이다.

▷ 남자 선배 말만 듣는 발칙한 남자 후배 다루기
“넌 할 수 있어. 나도 했고.”

능력 있는 직장여성이 많아졌지만 쪼잔한 남자들은 아직 많다. 자존심 문제라 생각하는지 남자 선배 말만 들으며 자존심 슬쩍 세워보기도 하는 건데 부질없는 저항인 줄 모른다. 이럴 땐 당신이 원하는 것보다 후배에게 무리하게 요구해본다. 그러면 조금 시도해보다가 못하겠다고 고백할 것이다. 그러면 진짜로 당신 원하는 것을 그때야 말한다. 선배에게 한번은 못한다고 말할 수 있어도 두 번은 거절하기 어렵기 때문에 고분고분해질 것이다. 감당 못할 일로 기선 제압을 하고 서서히 내 스타일로 따라오게 만드는 것이 포인트다.

전미옥 / CMI연구소 대표, jeon@mycmi.co.kr

 

 

 

CMI(커리어 매니지먼트 이노베이션)연구소 대표.
자기계발, 경력관리, 커뮤니케이션 전문가로 기업과 학교를 대상으로 전국에서 강연 활동을 하고 있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