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블딥은 없다

입력 2009-12-01 09:30 수정 2009-12-01 09:30

 지난달 중순 영국과 폴란드를 다녀왔다.G7(선진7개국) 중 유일하게 마이너스 성장을 지속중인 영국경제 실상이 궁금했다.산업혁명의 발상지로 박지성 선수가 활약하고 있는 맨체스터 방문 일정도 포함돼 약간의 설레임도 있었다.
 최근 외신들이 전하는 영국경제 소식은 우울하다.독일 일본 프랑스에 이어 미국이 지난 3분기에 플러스(3.5%) 성장으로 돌아섰지만 영국은 경기침체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는 지난 10일 2009년도 영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당초 -4.3%에서 -4.6%로 하향 수정했다.  
 영국의 3분기 실업률은 7.8%에 달했으며,16~24세의 청년 실업률은 19.8%로 사상 최고 수준이다.금융산업에 ‘올인’해온 영국은 지난해 9월 발생한 글로벌 금융위기로 큰 타격을 입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영국을 실제 둘러보니 소문만큼 경제난이 심각하진 않았다.예년보다 일주일 이른 10월 말부터 시작된 유통업체들의 크리스마스 세일 매장은 손님들로 북적였다.런던 해롯백화점이나 할인점인 테스코의 매장은 평일에도 쇼핑객이 몰려 활기가 넘쳤다.
 런던 교외에 있는 켄싱턴 슈퍼스토어의 그레그 세이지 점장은 “품질 좋은 물건을 싸게 판 결과 올 매출이 전년보다 7% 늘었다”며 “내년엔 더 좋아질 것”이라고 자신했다.펍이나 극장가도 주말 저녁에는 빈자리가 거의 없었다.
 기자가 방문했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경기장의 7만여 관중석도 꽉 찼다.박지성이 결장해 아쉬웠지만 맨유와 CSKA모스크바와의 경기는 감동적이었다.열광하는 영국인들의 얼굴에서 ‘불황’의 그림자를 찾긴 어려웠다.
 경기가 본격적으로 회복되진 않았지만 유럽 대륙도 상황은 비슷했다.독일 프랑크푸르트 공항은 10년전 방문했을 때외 마찬가지로 분주했다.2004년 EU(유럽연합)에 가입 후 외자 유입이 급증하고 있는 폴란드의 수도 바르샤바 거리는 크리스마스 행사로 다소 들뜬 분위기였다.
 외신들은 올 3분기 들어 동유럽 신흥국들도 경기침체에서 벗어나고 있다고 전하고 있다.체코와 슬로바키아는 지난 3분기에 0.8%,1.6%씩의 성장률을 기록했다.
 짧은 기간이지만 유럽을 둘러보면서 비관론자들이 전망하는 내년의 세계경제 ‘더블딥(경기침체 후 일시적으로 회복되다가 다시 침체하는 현상)’은 기우(杞憂)가 아닐까하는 생각을 했다.특히 공업 도시인 맨체스터에서 ‘희망의 싹’을 찾을 수 있었다.
 런던에 이어 두번째로 학생이 많은 맨체스터대학 캠퍼스는 연구 열기로 뜨거웠다.맨체스터는 세계 최초로 증기기관차가 달린 산업혁명의 중심지로 칼 마르크스가 자본주의 붕괴를 전망하는 무대로 삼은 도시이기도 하다.
 마르크스는 1867년 펴낸 ‘자본론’에서 방직공장에서 하루 16시간 이상 중노동에 시달리는 아이들의 노동착취 등을 거론하면서 자본주의가 무너지고,사회주의가 올 것으로 예측했다.결과적으로 그의 전망은 빗나갔다.
 연말이 다가오면서 세계 각국의 관심은 내년에 경기가 살아날지에 쏠리고 있다.지난주 터진 두바이 금융불안 사태도 한 고비는넘긴 듯 하다.
 국내에서도 ‘더블딥’ 논쟁이 한창이다.미래를 장담할 순 없지만 또 다른 ‘경제 위기’가 올 것이라고 지나치게 비관할 필요는 없을 것 같다. 지난해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 사람들을 공포로 몰아넣었던 ‘100년만의 대공황’도 ‘설(說)’로 끝났다.
 자본주의 시스템은 많은 문제점을 안고 있지만 보다 나은 내일을 향해 끊임없이 진화하고 있다.개인이든 국가든 차분히 준비하면 미래에 대해 너무 두려워 할 필요는 없을 것 같다.

 
1988년 말 한국경제신문에 입사했습니다.
2004년 3월 도쿄특파원으로 발령받아 2007년 3월 말까지 도쿄에서 근무했습니다. 2004년 3월 도쿄특파원으로 발령, 도쿄특파원 근무를 마친 후 2011년 3월부터 한경닷컴 뉴스국장으로 일하고 있습니다. 숙명여대, 선문대 등에서 대학생을 대상으로 교양 글쓰기 강의를 하고 있습니다.

저서로 '일본 기업 재발견(중앙경제평론사)' '다시 일어나는 경제대국,일본(미래에셋연구소)' '창업으로 하류사회 탈출하기(중앙경제평론사)' 등이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418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713명 6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