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식물공장이 뜬다

 요즘 일본 업계에서 최대 관심은 환경과 농업입니다.
TV나 신문,잡지 등도 연일 관련 특집을 싣고 있습니다.특히 농업 관련 기획 기사가 많습니다.

 산업화 과정에서 한 동안 사양산업으로 평가받던 농업이 새로운 비즈니스로 떠오르고 있습니다.대도시에서 지방으로 귀향해 농촌에 정착하려는 화이트컬러 샐러리맨이 늘고 있는 것도 새로운 트렌드 입니다.

 농업 비즈니스 중에서도 최근 관심을 끌고 있는 게 식물공장입니다.글자 그대로 공장에서 공산품을 만들어 내는 것처럼 야채 과일 등을 키워 상품화하는 형태입니다.

 일본 교토역에서 전철로 30분 걸리는 가메오카시에 스프레드사가 운영하는 초고층 식물공장이 있습니다.15· 높이의 식물공장에는 12층 짜리 선반식 재배장이 빼곡히 설치돼 있습니다.
 이 곳에서는 지난해 4월부터 양상추 등을 생산하고 있습니다.초기 생산량은 하루 6000포기 였으나 최근 1만2000포기까지 늘어났습니다.생산 비용은 100· 당 120엔에서 90엔까지 떨어졌고,재배기간도 50일에서 40일로 짧아져 생산성 크게 높아졌습니다.판매가는 100· 당 158엔으로 일반 상품(128엔)과 큰 차이가 없습니다.
     
 식물공장에서 출하되는 제품은 농약을 전혀 사용하지 않은 데다 이물질 이입을 철저하게 막아 식품안전에 까다로운 소비자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습니다.특히 식물공장에서 출하되는 상품은 제조업체등 생산 이력이 확실하다는 게 장점으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일본 정부는 수요 변동으로 가격이 급등락하는 야채 가격을 안정적으로 유지하기 위해 식물공장 건설을 적극 지원하고 있습니다.8월 현재 일본에서 식물공장은 50개를 넘어섰고,시장 규모는 100억엔(약 1280억원)을 돌파했습니다.
 
 대기업들은 새로운 수익원 확보 차원에서 앞다퉈 식물공장 사업에 진출하고 있습니다.철강업체인 JFE홀딩스는 연초 이바라키현에 대규모 식물공장을 준공했고,다이세이건설도 농업벤처를 통해 식물공장 사업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미쓰비시그룹은 하이테크 농업회사인 다이요흥업을 최근 매수했습니다.미쓰비시종합연구소는 지난 6월 식물공장연구회를 발족시키고,아사히가라스 다이킨 오지제지 등 다양한 업종의 74개사와 함께 공동으로 제품 개발을 하고 있습니다.

 일본 기업들이 농업을 새로운 성장 산업으로 인식하고 있다는 방증입니다.농업은 한물간 산업이 아닙니다.농업에 빨리 관심을 돌려야 할 때 입니다.

1988년 말 한국경제신문에 입사했습니다.
2004년 3월 도쿄특파원으로 발령받아 2007년 3월 말까지 도쿄에서 근무했습니다. 2004년 3월 도쿄특파원으로 발령, 도쿄특파원 근무를 마친 후 2011년 3월부터 한경닷컴 뉴스국장으로 일하고 있습니다. 숙명여대, 선문대 등에서 대학생을 대상으로 교양 글쓰기 강의를 하고 있습니다.

저서로 '일본 기업 재발견(중앙경제평론사)' '다시 일어나는 경제대국,일본(미래에셋연구소)' '창업으로 하류사회 탈출하기(중앙경제평론사)' 등이 있습니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