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통계학자 나이팅게일

1858년 영국왕립통계학회에는 최초의 여성 회원이 선출되었다. 그녀의 이름은 나이팅게일이다. 이 나이팅게일은 우리가 알고 있는 백의의 천사, 간호사 나이팅게일과 어떤 관계일까? 놀랍게도 통계학회 최초의 여성회원인 나이팅게일이 바로 우리가 알고 있는 간호사 나이팅게일이다. 나이팅게일은 간호사로만이 아닌 여성 최초의 통계학자로도 인정을 받고 있는 것이다.

 

 

백의의 천사, 나이팅게일은 간호사의 대명사다. 우리는 그녀의 이름만으로도 고통 받는 환자를 정성껏 돌보는 천사 같은 간호사의 모습을 떠올린다. 실제 그녀는 크림 전쟁(1854년~1856년) 당시 38명의 성공회 수녀들의 도움을 받으며 스쿠타리의 야전 병원에서 초인간적인 활약을 보였다. 나이팅게일은 고통 받는 부상병들을 돌보고 자신을 헌신하였다. 사랑과 봉사를 실천했다. 그러나, 실제로 그녀가 전쟁에서 부상당한 병사들의 목숨을 구한 건 그녀의 수학실력 때문이었다.

 

1850년대 전쟁터에서 죽는 병사들은 부상으로 죽는다고만 믿어졌다. 그러나, 그녀는 전쟁터에서 직접 부상병들을 보살피며 그들이 죽는 이유는 부상이 아닌 질병 때문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 그녀는 그것을 증명하기 위해 전쟁터의 병영 내의 하수구들을 대거 청소하며 병사들의 사망률을 낮췄다. 그녀는 사망의 원인을 밝히기 위해, 영양상태와 위생상태 그리고 사망의 관계를 체계적으로 조사했고 분석했다. 그녀는 자신의 수학실력을 발휘하여 그것을 새로운 형태의 자료로 정리했는데, 그것은 지금 우리가 사용하는 도표와 차트 형식이었다고 한다. 당시의 사람들은 상상하기 힘든 형식으로 영국왕립통계학회가 인정하는 도표와 차트 형식을 거의 최초로 활용한 것이었다. 도표를 활용하여 시각적으로 사망의 원인과 결과를 표현했고, 부상으로 병사들이 죽는다는 고정관념에 빠져있던 당시의 사람들에게 그녀는 죽음의 진짜 원인을 효과적으로 전달했던 것이다.

 

 

요즘 사람들은 2가지를 섞는 것에 많은 관심을 갖고 있다. 경영자들은 인문학에서 경영의 아이디어를 얻으려고 하고, 스포츠 팀의 경기에서 전략을 생각한다고 한다. 경제학에 심리학이 접목되기도 하고 수학과 물리학이 이용하여 경제학의 문제를 해결하기도 한다. 나이팅게일이 간호학에 수학적 방법을 이용한 것처럼 전혀 다른 분야의 방법을 활용할 수 있다면 그것은 매우 강력한 힘이 될 것이다. 나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도 다른 분야에서 아이디어를 가져와보라. 획기적인 아이디어를 만드는 가장 강력한 방법은 다른 곳에서 아이디어를 가져오는 것이다. 그래서 모방하고 흉내 내고 따라 하는 것에서 새로운 창조가 시작되기도 한다.

 

아리스토텔레스는 “모방은 창조의 어머니이다”라고 했다. 그는 우리가 만드는 모든 예술은 모방을 거쳐서 만들어야 한다고 충고했다. 그의 말은 무조건 남의 것을 베끼라는 말은 아닐 거다. 어떻게 보면 모방은 학습이고 경험이고 배우는 것이다. 사실 모방이라고 하면 좋은 뜻으로 받아들여지지 않는다. 특히, 표절이라고 하면 우리가 살고 있는 저작권 시대에는 법적인 제제를 받게 된다. 그래서 사람들은 남과 절대적으로 다른 것, 세상에는 없는 것에 관심을 갖는다. 하지만, 세상에 없는 것을 없다. 독특한 것을 만드는 가장 좋은 방법은 다른 분야에 있는 아이디어를 가져오는 것이다. 같은 분야에서 남의 아이디어를 똑같이 쓰면 때로는 표절이 되고, 표절까지는 아니어도 하찮은 것이 되지만, 분야가 다른 곳의 아이디어를 도입하면 멋진 창조가 된다.

 

최근 가장 많이 팔린 베스트셀러는 ‘아프니까, 청춘이다’라는 책이다. 이 책은 제목이 매우 감성적이고 직관적이어서, 제목의 덕을 많이 보고 있는 책이다. 처음 출판사에 온 이 책의 제목은 ‘청춘 보고서’였다고 한다. 출판사에서는 다른 제목을 고민했다. 그런데, 한 직원이 평소 자신이 좋아하던 천상병 시인의 시 중에서 좋아하는 구절인 “외로우니까, 사람이다”라는 구절을 떠올리며 그 구절을 청춘들을 위해 쓴 책에 적용하여 ‘아프니까, 청춘이다’는 제목을 만들었다고 한다. 창조의 가장 대표적인 유형이 바로 그런 것이다. 다른 곳에서 아이디어를 가져오는 것. 다른 분야의 아이디어를 자신의 분야에 적용하는 것이다.


 

창의성이란 대단한 것이 아니다. 다른 분야에서는 이미 널리 알려진 아이디어라도 그것을 자신의 상황에 적용하는 것이 창의성이다. 주어진 상황에서 독창적인 것이 창의성이다. 그렇게 하기 위해서는 개인적으로는 지금 자신이 하는 일 외에 또 다른 관심과 취미를 가져보자. 창조를 위해서는 두 가지 이상을 섞고, 다른 분야에서 아이디어를 가져오는 것이 필요하다면, 분명 지금 하는 일 외에 다른 것에 관심과 취미를 가져보는 것이 필요하다.


 

박종하
창의력 컨설턴트
mathian@daum.net
 

 

창의력 연구소 대표. 고려대학교를 졸업하고,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서 석사, 박사 학위를 받았다.
삼성전자, PSI 컨설팅, 이언그룹(eongroup), 클릭컨설팅에서 일했으며 현재는 창의성과 관련된 글을 쓰며, 강의를 하고 있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