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너나 잘하세요

친구와 오랜만에 만났다. 어렸을 때에는 거의 매일 같이 어울려 놀던 친구들도 나이 먹으면서 생활의 반경이 달라지면 1년에 한번 만나기도 어려운 것이 현실이다. 같은 하늘 아래서 마음먹으면 1시간 이내에 만날 수 있게 살아도 말이다. 친구와 사는 이야기를 하며 옛날 이야기도 하며 시간을 보냈다.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하다가 친구가 이런 말을 했다.

 

<내 인생에 진정한 스승은 없었던 거 같아. 나에게 진심으로 공부를 가르쳐준 사람도 없었던 거 같고, 인생을 일깨워준 사람도 없었던 거 같고. 넌 어떠냐?>

 

 

진정한 스승이라. 나의 삶에 진정한 영향을 준 선생님이나 존경하는 교수님들을 한 분씩 한 분씩 생각해봤다. 나는 운이 좋은 편이어서 나에게 용기를 주셨던 분들도 몇 분이 생각났고, 나에게 기회를 주셨던 분도 몇 분이 떠올랐다. 사회 생활을 하면서도 나를 믿고 나에게 기회를 주신 분들을 생각해보니까, 나는 그래도 나쁜 편이 아니었다. 아니 오히려 운이 아주 좋았다.

 

가끔 자신이 졸업한 학교를 비난하는 사람들이 있다. 내가 그 학교만 가지 않았어도 더 좋은 대학에 진학했을 거고, 어느 선생님만 만나지 않았어도 지금보다 영어를 훨씬 더 잘했을 거라고 말한다. 하지만, 이렇게 말하는 사람들은 대부분 자신의 실패를 남에게 돌리는 사람들이다. 자신의 실패를 자신이 한번 실패한 것으로 인정하고 더 나은 미래를 준비하는 것이 아니라, 운이 나빠서 좋지 못한 결과를 얻은 것이라고 변명하는 사람들이 대부분 자신이 과거에 만났던 학교나 선생님을 비난한다.

 

하지만, 내 친구는 그런 이유로 진정한 스승을 말한 건 아니다. 누구나 자신이 원하던 일이 순조롭게 진행되지 않을 때에는 약간씩 우울해지며 감상에 빠지는데, 그날 내 친구는 그런 기분에 많이 빠져있는 거 같았다. 나는 그날 친구를 위로해주고 싶었다.

 

 

나의 삶에 영향을 준 고마우신 분들을 생각하다가 나는 문득 내가 좋은 영향을 준 사람은 몇 명이나 있을까 생각해봤다. 그러면서 언젠가 들었던 이야기가 생각났다.

 

소년과 자전거

어떤 아이가 자전거를 자랑하고 있었다. 지나던 아저씨가 그 아이에게 물었다.

<너, 이 자전거 어디서 났니?>

<저희 형이 줬어요>

 

그때, 옆에 있던 소년이 매우 슬픈 눈으로 자전거가 부러워서 보고 있었다. 그때, 아저씨가 말했다.

<너는 자전거를 줄 형이 없어서 슬프구나>

<아니요. 사실 전 동생에게 줄 자전거가 없어서 슬퍼요>

 

 

우리가 흔히 농담 반 진담 반으로 <너나 잘하세요>라는 표현을 쓴다. 정말 어쩌면 다른 사람이 문제가 아니라, 내가 문제일 수 있다. 나만 잘한다면 모두 문제가 없을 수도 있다. 그리고, 때로는 누군가가 무엇을 해주기를 바라는 그것을 내가 하면 된다.

 

내 인생에 고마웠던 사람들처럼, 나도 다른 사람의 인생에 고마운 사람이 되어야 할 텐데.

 

 

창의력 연구소 대표
고려대학교를 졸업하고,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서 석사, 박사 학위를 받았다.
삼성전자, PSI 컨설팅, 이언그룹(eongroup), 클릭컨설팅에서 일했으며 현재는 창의성과 관련된 글을 쓰며, 강의를 하고 있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