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연재]생각이 부자를 만든다 4- 나의 꿈과 목표 그리고 전략을 세우자

우리는 누구나 자신이 원하고 소망하는 것이 있다. 당신이 원하고 바라는 것을 아무런 제약 없이 솔직하게 표현해보라. 그것이 바로 당신의 꿈이다.

이야기 1. 꿈은 이루어진다.

1900년 미국의 천문학자이자 수학자인 뉴컴(Newcomb, Simon) 교수는 는 것을 수학적으로 증명한 한 권의 책을 출판했다. 존스홉킨스 대학의 교수였던 그는 하버드 대학을 졸업했으며, 영국 왕립천문학회에서 금메달을 수상하기도 했던 영향력 있는 학자였다.

그러나 그의 책에 인쇄 잉크가 마르기도 전에 자전거포를 경영하던 라이트 형제가 하늘을 날았다. 라이트 형제가 하늘을 난 시간은 겨우 42초이고 비행 거리는 35미터에 불과했다. 그러나, 라이트 형제는 자신들의 꿈이 불가능하지만은 않다는 것을 직접 증명했다. 이론적으로는 불가능한 것을 가능하게 만들었던 것이다.

우리는 큰 꿈을 가지라는 말을 많이 듣는다. 꿈의 크기만큼 이룰 수 있다고 한다. 그래서, 부자가 되고 싶은 젊은이들은 큰 저택의 집들과 높은 빌딩을 바라보면서, 하는 꿈을 갖는다.

그러나, 그렇게 큰 꿈을 꾸면서 자신의 현실을 보면 절망한다. 꿈과 너무나도 동떨어진 현실은 그를 비참하게 만든다. 자신이 현재 서있는 위치에서 바라본 그 꿈은 너무나 멀리 있어서 도저히 다가갈 수 없을 것만 같다. 꿈이 클수록 실망도 크다는 생각에 못 올라갈 나무는 쳐다보지 않는 것이 현명하다고 생각한다. 그러면서 그의 꿈을 사그라지고 만다. 하는 생각을 했다가 꿈을 포기하면서, 등과 같은 말로 자신을 위로한다.

그러나, 만약 거기에 당신의 꿈이 있다면 절대 꿈을 포기하지 말라. 라이트 형제가 땅 위를 굴러다니는 자전거만 만들고 있었다면 인류는 한참 후에나 비행기를 탈 수 있었을 것이다. 꿈은 미래를 만들어 내는 소중한 자원이다.

당신의 꿈이 당신을 위축시킬 때, 앞의 컬럼에서 소개한 성공의 성장 곡선 그래프를 기억하라. 당신은 당신의 꿈을 향하여 직선적으로 다가가는 것이 아니다. 현실과 너무 동떨어져 있는 당신의 꿈도 당신이 차근차근 준비하고 올바른 길을 간다면, 어느 순간 당신 앞에 올 것이다. 당신은 티핑 포인트를 지나기 시작하면서 폭발적으로 성장할 것이다.

큰 꿈을 가져라. 그리고, 그 꿈을 향한 단계별 구체적인 목표를 세워라. 꿈이 막연하게 바라는 큰 그림이라면, 목표란 일정한 기간을 두고 바라는 상태의 구체적인 모습을 갖는 것이다. 가령, 서울에서 부산까지 자전거를 타고 간다고 생각해보자. 서울에서 부산까지 자전거로 간다는 것은 엄두가 나지 않는 일이다. 어느 세월에 서울에서 부산까지 간단 말인가?

그러나, 실제로 자전거를 타고 부산까지 가려면, 와 같은 단계별 목표를 세워야 한다. 그것이 꿈과 목표의 차이다. 꿈과 목표를 구별하는 지혜가 있어야 한다.

목표 달성을 위해 중요한 건 전략이다. 내가 어디로 가야 하는지, 방향이 정해졌다면, 어떻게 그곳에 가야 할 것인가를 생각하는 것이 전략이다. 전략이란 현명한 방법을 찾는 것이다. 당신이 이루고 싶은 성공이 있다면 당신은 그 성공의 지침서를 스스로 만들어라. 물론, 이미 성공한 다른 사람들에게서 많은 교훈을 배워야 한다. 그러나, 기억하라. 당신의 성공담은 언제나 당신이 쓰는 것이다.

만약, 당신에게 오래 전부터 갖고 있던 꿈이 있다면 절대 그것을 포기하지 말라. 꿈은 소중한 것이다. 큰 꿈을 갖고, 그 꿈을 위해서 단계별 목표를 세워보라. 그리고, 구체적인 목표 달성을 위한 전략을 수립하라. 현명한 방법으로 목표에 접근하고 그것을 달성하라. 당신의 꿈은 이루어질 것이다. 지금 우리가 누리고 있는 현대 문명은 옛날에는 모두 꿈이었다.

————————————————————-

이번 연재는 최근 발간된 저의 책 의 일부를 발췌하여 재구성한 것입니다.

창의력 연구소 대표
고려대학교를 졸업하고,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서 석사, 박사 학위를 받았다.
삼성전자, PSI 컨설팅, 이언그룹(eongroup), 클릭컨설팅에서 일했으며 현재는 창의성과 관련된 글을 쓰며, 강의를 하고 있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