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야기 1. 피터 드러커의 한 마디







이 질문에 대한 대답이 무조건 예스가 아니라면, 당장 그 일을 중단하던가 아니면 비중을 대폭 줄여라.






언젠가 나는 Why라는 질문이 얼마나 강력한 힘을 발휘하는가에 대한 글을 썼던 적이 있다. 내가 하는 일에 대하여 ‘왜 그 일을 하는가?’, ‘왜 지금과 같은 방법으로 그 일을 처리하는가?’와 같은 질문은 새로운 창의적인 아이디어뿐만 아니라, 조직의 강력한 리더십을 발휘할 수 있게 한다.


꼬마 아이에게 와 같이 다그치는 것보다는 왜 휴지를 버리면 안 되는지를 차분하게 이야기해주는 것이 엄마, 아빠의 역할이다. 와 같이 다그치기보다는 왜 공부를 해야 하는지를 자녀와 공감하는 것이 더 강력한 리더십을 발휘할 수 있다.


물론, ‘왜?’라는 질문은 나 자신에게도 마찬가지로 적용할 수 있다. 당신에게도 질문 해보라.




나는 왜 이 일을 하는가?






그런데, 어떤 독자에게 다음과 같은 피드백을 받았다. 그 분의 말을 요약하면, why라는 질문은 약하다는 것이다. 그는 앞의 피터 드러커의 말을 나에게 전해줬다. 나는 그의 말에 전적으로 동감했다. 그분이 나에게 준 피드백을 소개한다.




--------


사실 "나는 왜 이 일을 하는가?"라는 질문은 동기유발이 약합니다. 현재 직종에서 "왜 이 일을 하지?"라는 질문에 "돈 벌어야 되니까" ,"그냥", "할 줄 아는 게 이것밖에 없어서", 혹은 "전공이어서"라는 식의 대답들이 나올 수 밖에 없는 형편의 사람들도 부지기수입니다. 자기가 원해서 그 일을 하는 사람들은 오히려 적은 수입니다. 피터 드러커는 모든 경영자에게 한가지 질문을 던져보라고 권합니다. 박종하님의 "왜"와 일맥상통하나 더 단순한 대답을 유도하는 질문이면서도 보다 강한 동기유발을 가진 질문으로, 사실 우리 모두 던져도 좋은 질문인 것 같습니다.




"현재 하고 있는 일(사업)을 만약 하지 않고 있었다면, 지금이라도 그 일(사업)을 시작하겠는가?"




잭 웰치는 이 질문을 책에서 읽고, GE의 사업부분을 대거 정리하기 시작했다고 하는군요. 만일 잭 웰치가 "자신이 하는 일에 항상 `왜`라고 묻고 답하세요"라는 문구를 읽었다면 그럴 수 있었을까 의문입니다.


---------






피터 드러커의 질문은 분명 <왜>라는 단순한 질문보다 더 구체적이고 강력한 도구임에 틀림이 없다. <왜>라는 질문은 우리를 냉정하게 이끌지는 못하는 것 같다. 사실 라는 질문으로는 그 일을 좀더 잘 되게 하겠다는 의지만이 있을 뿐, 그 일에 대한 근본적인 냉정한 평가는 어려운 것 같다. 피터 드러커의 질문은 근본적으로 자신의 일을 되돌아보게 한다.


피터 드러커의 효과적인 질문을 당신의 삶 속에서도 적용해보라. 당신에게 질문 해보라.









당신도 피터 드러커의 현명한 충고를 받아들일 줄 알아야 한다. 잭 웰치처럼 말이다. 선택이란 선택하지 않은 것들을 버리는 것을 의미한다. 변화의 순간, 주저하는 이유는 버릴 것을 버리지 못해서다. 구차스런 미련 때문에 버릴 것을 버리지 못해서 일을 더 망치게 되는 경우가 허다하다. 그리고, 그러다 보면 언제나 새로운 것을 얻지 못한다.






피터 드러커의 질문을 당신 삶의 여러 곳에 적용해보라. 약간씩 변형하여 적용하는 것도 때로는 효과가 있다고 나는 생각한다. 물론, 적당하지 않은 변형도 있겠지만 말이다.


가령, 이 질문을 결혼한 사람에게





라는 질문은 하지 않는 것이 좋을 것 같다. 이 질문의 대답에 현명하게 대처할 수 있다면 몰라도 말이다.




나는 개인적으로 아직 결혼을 하지 않은 사람이라면 다음과 같은 질문은 꼭 해봐야 한다고 생각한다.





만약, 이 질문에 무조건 예스(yes)가 아니라면, 당신은 그녀와의 관계를 진지하게 다시 생각해야 한다. 그리고 피터 드러커의 결론을 따라야 한다고 나는 생각한다.






결혼 상담에 대해 기억 나는 인상적인 대화 하나를 소개한다.


어떤 여자가 자신이 새로 사귀는 남자와 결혼을 할 것인가를 고민하며 카운셀러에게 물었다. 그녀는 자신의 상황과 처지 그리고 고민거리들을 한참동안 이야기했다. 한 시간 가까이 혼자서 자신의 고민을 털어놓은 그녀에게 카운셀러는 단 한마디를 했다.












창의력 연구소 대표. 고려대학교를 졸업하고,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서 석사, 박사 학위를 받았다.
삼성전자, PSI 컨설팅, 이언그룹(eongroup), 클릭컨설팅에서 일했으며 현재는 창의성과 관련된 글을 쓰며, 강의를 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