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 처음에 배가 아픈거나 머리가 아픈 경험을 하게 되면 혹시 죽을 병은 아닌가라며 호들갑을 떨게 된다. 그렇게 놀랍고 걱정이 되던 아픔이 일상이 되면 웬만한 아픔은 별개 아니라고 생각하고 만다. 지레짐작하며 호들갑 떠는 것과 늘상 있는 일이니까 별거 아니라는 치부해 버리는 것 둘 중에 더 바보스러운 것은 무엇일까?

 

전자는 바보스럽지만 후자는 위험한 것이다.

아픔이 아픔으로 느껴지지 않을 때 쯤 이미 큰 병으로 자리잡게 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그래서 자주 아프다면 꼭 일정기간을 두고 종합검진을 받아야만 한다.

"난 괜찮아. 이 정도는 늘 아팠는데 뭘..."

괜찮지 않은 것이다.
제때를 놓치거나 자신을 제대로 관리하지 못하면 그 무엇도 이루기 어렵다.

 

모든 병은 들어오는 경로가 있듯이 나가는 경로도 있다.
나가는 경로를 만드는 것을 '치료'라고 한다.

"음식으로 치료할 수 없다면 어떤 약으로 치료할 수 없습니다"

어떤 식당에 걸린 문구다. 맞는 말이다 약이든 뭣이든 간에 우린 먹는 것으로 치료한다.

그럼 어떤 것을 먹어야 하나?

 

병이란 나의 몸이 요구하는 것보다 지나치게 더 많이 먹거나, 나의 몸이 요구하는 것보다 지나치게 덜 먹을 때 나타나는 이상현상이다. 건강하게 사는 비결은 간단하다. 먹고 싶으면 먹고, 먹기 싫으면 안 먹으면 된다. 억지로 하면 그게 병이 된다.

그렇다고 피자, 햄버거, 치킨, 맥주 등 자극적인 패스트푸드, MSG가 들어간 음식들은 도움이 안된다. 몸이 원하는 음식이 아니고 입이 원하는 음식이기 때문이다. 입이 원하는 음식만 먹으면 입은 건강하게 될지 몰라도 몸은 책임질 수 없다. 입이 원하는 음식 말고 몸이 원하는 음식을 먹어야 한다.

 

몸에 좋은 음식만 먹는게 아니라 마음에 좋은 음식도 제대로 먹어야 한다.

 

시인 롱펠로우는 20세기에 가장 인망이 높았던 사람으로 노년이 되어서도 머리털은 백발이 되었지만 여전히 정력적인 활동을 했고 매일 놀랄만큼 많은 글과 시를 쓰고 낭송 했다.

누군가가 그런 건강의 비결이 무어냐고 묻자 그는 꽃이 만발한 사과나무를 가리키며 말했다. " 저 사과나무를 보세요. 비록 고목이지만 올해 핀 꽃이 가장 아름답지 않습니까. 저 나무는 지금도 새 가지를 뻗어내고 있어요. 내 젊음의 비결도 저 나무처럼 매년 새로운 가지를 뻗어내려는데 있습니다."
 

어떤 사람이 루즈벨트 대통령의 부인인 에리나 루즈벨트에게 "난 당신 처럼 기운이 넘치는 사람을 본 적이 없어요"라고 말한 적이 있었다. 그러자 루즈벨트 부인이 대답하기를 "그것은 내가 기운이 남보다 많은 것이 아니라 내가 결단하지 못한 채 고민하거나 또한 이미 지난 일을 후회하는 같은 것에 내 기운을 소비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라고 했다고 한다.

 

입의 감각이 너무 발달하면 몸의 감각이 약해져 버리기 때문에 몸이 원하는 음식이 뭔지도 잘 모르게 되어버리게 된다. 입에게 물어보지 말고 몸에게 물어 보자.

"내 몸아, 넌 뭐가 필요하니?"

자꾸 자꾸 몸에게 물어봐서 몸의 감각이 살아나도록 해야 한다. 그리고 쓸데없는 걱정과 고민으로 내 기운을 소비하지 말고, 매일 매일 새로운 다짐과 마음을 품어 매일매일이 새롭고 보람된 날로 만들어야 한다.


"늘 모자람과 부족함으로 최선을 다해 살아갑니다." "늘 새로운 도전으로 현재의 안주를 벗어나려고 합니다."
1994년부터 다니던 금융회사를 떠나면서...
2003년부터 컨설팅회사에 다니면서...가지고 있는 생각입니다.
그리고 지금 현재 또 다른 꿈을 찾아서 질주하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