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당신의 면역력을 키워야 합니다.

입력 2012-02-21 06:05 수정 2012-02-21 06:14
 "아야...."

주사를 맞으면서 내는 외마디 비명소리다.

하지만 '아파서 맞는 주사'가 아니라 '아프지 말라고 맞는 주사'다.

'치료'가 아닌 '예방' 주사를 맞는 사람은 대부분 나이가 많거나 어린, 한마디로 '노약자'들이다. 한마디로 말하면 '면역력이 약한 사람'이다.

 

... '면역력'이란, '외부에서 들어온 병원균에 저항하는 힘'을 말하는 것으로 건강한 대부분의 사람들은 병원균에 스스로 이겨낼 수 있는 힘을 갖고 있지만, 자신을 관리하지 못하고 몸의 균형이 깨져 건강을 잃어버린 사람들은 면역력이 떨어지고 병에 쉽게 노출된다.

 

신체적으로 정신적으로 건강한 사람들은 '삶의 역경'을 쉽게 딛고 일어나는 것을 종종 볼 수 있는데 그들은 대부분 삶의 면역력이 강한 사람들이다. 물론 그들도 면역력이 떨어지는 경우도 있다. 그래서 그들은 가끔 '긍정'이라는 백신을 주사맞으며 생활한다. 뿐만 아니라 피로에 지치면 '꿈'이라는 이름의 링거를 맞기도 한다. 그리고 다시 '면역력'을 재충전한다.

자 이제 생각해 보자. 당신은 삶에서 얼마나 건강하게 살아가고 있는가?

면역력이 떨어질때 당신은 어떤 '예방주사'를 맞고 있는가?
무엇으로 지친 삶을 재충전 시키고 있는가?
 

'예방주사'는 대부분 사람들이 걸리기 쉬운 '병(病)''이면서, 걸리면 꽤 아픈 '병'에 대해서만 접종한다. '예'측을 하기 때문에 '방'어하기 위해 맞는 주사다. 예측하고 주사를 맞는 것처럼 삶에서 일어날 일을 예측하고 고민하면서 필요에 따라서는 '예방주사'를 놓아야 한다. '예방주사'를 맞으면 당장은 아프고, 어떤 경우엔 열도 나지만 '병'을 이겨내는 힘을 만들어 내기 때문이다. 예방주사는 더 나은 건강을 위해 일시적인 고통을 허락하는 것이다.

 

삶에서 나에게 일어날 나쁜 일들에 대해 준비할 수 있는 '예방주사'는 '공부'다. 공부를 한다는건 당장은 어렵지만 미래를 설계하고 대응하는 힘을 키워준다. 인생에서 10년은 공부에 투자하라.  가능하면 평생동안 공부하라. 당신이 일 할 수 있는 유효기간이 연장될 것이다. 변화의 속도와 양에 따라 그만큼 위험도 증가하기 때문에 다방면의 공부가 필요하다. 기업에서 높은 위치에 올라있는 사람들은 꽤 많은 공부를 한 분들이다.

공부하면서 내적 힘을 키우고, 면역력을 강화시키고, 체질을 바꿔라. 당신이 지금 공부하고 있다면 당신은 그만큼 역경과 고난을 딛고 일어날 면역력을 키우고 있다는 말이다.

※ <칼럼 회원>으로 가입하시면  새로운 칼럼을 무료로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늘 모자람과 부족함으로 최선을 다해 살아갑니다." "늘 새로운 도전으로 현재의 안주를 벗어나려고 합니다."
1994년부터 다니던 금융회사를 떠나면서...
2003년부터 컨설팅회사에 다니면서...가지고 있는 생각입니다.
그리고 지금 현재 또 다른 꿈을 찾아서 질주하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