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서 비행기로 1시간 20분 정도 걸리는 일본 규슈의 미야자키현.교통이 불편하고 소득이 낮아 일본에서도 낙후 지역으로 꼽히는 이 곳은 최근 몇년 동안 호황을 누렸다.
 이웃 나라 한국의 관광객들이 몰려와 주말은 물론 주중에도 골프장 호텔 쇼핑상가 등이 북적거렸다.그래서 한국인들이 '가난한' 미야자키현을 먹여 살린다는 얘기까지 나왔다.
 우리나라 사람들은 지난 4,5년 동안 낮은 엔화 가치 덕분에 물가 비싸기로 소문난 일본을 안방처럼 이용했다. 친구끼리 홋카이도로 골프 여행을 가거나 도쿄로 주말 쇼핑을 가는 풍경도 흔했다.
 지난 주말 찾은 미야자키 시내 관광시설에는 한글 안내판이 많이 눈에 띄었다.하지만 우리나라 사람들의 모습을 찾긴 어려웠다.
 호텔 직원에 따르면 1,2개월 전부터 한국인 고객들의 발길이 끊겨 영업에 타격을 입고 있다고 전했다.
 실제로 일본내에서도 유명한 관광지인 사쿠라지마 등을 둘러볼 수 있는 서울-가고시마 항공편의 탑승률은 최근 50%를 밑돌고 있다.기자가 탔던 지난 주말 비행기는 30% 안차 썰렁했다.
 최근 일본을 찾는 한국인 방문객이 급감한 것은 원화 가치 폭락 때문이다.엔원 환율은 3일 현재 100엔 당 1570원으로 1년 전보다 두배 이상 높아졌다.우리나라 돈 가치가 반토막 났다는 얘기다.
 요즘 일본에서 자판기 생수를 사먹으려면 150엔(약 2400원)이 필요하고,라면집에서 보통 라면을 사먹는데도 1000엔( 약 1만 6000원)이 들어간다.
 10월 이후 원화 약세가 고착되면서 유학을 중도 포기하고 귀국하는 유학생들도 많다.
 이처럼 원화가 폭락한 것은 경기 호황기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한 결과다. 애써 벌어들인 외화를 한국경제의 체질을 강하게 만드는데 사용하지 못하고 해외 관광 등으로 흥청망청 쓴데도 원인이 있다.
 우리나라는 올 9월말 8년 만에 순채무국으로 전락했다.올해 대일 무역적자는 10월말 289억달러로 사상 최대다.연간 전체로도 사상 처음으로 300억달러를 넘어설 전망이다.
 우리나라 사람들이 해외에서 대접을 받으려면 '한국돈'의 가치가 올라가야 한다.그러러면 한국경제의 국제 경쟁력을 높여 더 많은 외화를 벌어들이는 길외에 다른 방법은 없다.
 그 과정에서 고통이 따르더라도 지름길은 없다.

1988년 말 한국경제신문에 입사했습니다.
2004년 3월 도쿄특파원으로 발령받아 2007년 3월 말까지 도쿄에서 근무했습니다. 2004년 3월 도쿄특파원으로 발령, 도쿄특파원 근무를 마친 후 2011년 3월부터 한경닷컴 뉴스국장으로 일하고 있습니다. 숙명여대, 선문대 등에서 대학생을 대상으로 교양 글쓰기 강의를 하고 있습니다.

저서로 '일본 기업 재발견(중앙경제평론사)' '다시 일어나는 경제대국,일본(미래에셋연구소)' '창업으로 하류사회 탈출하기(중앙경제평론사)' 등이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