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생각의 작품 - 마음, 문장, 예술.

마음.

생각은 마음과 문장과 예술의 원시 창시자다. 마음은 생각의 산물이고, 문장은 마음으로 그린 그림이며, 예술은 마음을 승화시킨 노래다. 생각이 발전하여 마음이 되고, 마음이 형상을 그려서 일정한 스토리를 갖출 때 문장이 되며, 문장과 콘텐츠가 혼을 담아서 승화할 때 예술이 된다. 생각은 몸과 마음을 움직이고 상상을 창조하며 고민을 다듬는 공장이다. 자기만의 생각은 이기적이고, 상대가 포함된 생각은 사랑이며, 우리가 포함 된 생각은 감성이다. 생각은 마음을 만드는 공장이며, 마음은 세상을 품은 거리만큼 존재하고 어디든 박차고 나가는 용감한 전사(戰士)다. 생각과 마음은 바늘과 실의 관계다. 생각이 가는 곳에 마음이 따라가고, 마음이 가는 곳에 오만가지 행동이 생긴다. 틀린 생각은 마음만 고생시키고, 옳은 생각은 고운 마음과 복을 짓는다. 마음은 곱고 바르게 펴는 훈련을 하고, 명상으로 마음에 빛을 담는 훈련을 하자.

 

문장.

문장은 마음으로 그린 그림이다. 작은 문장은 생각을 옮긴 기호이며, 큰 문장은 마음으로 그린 이야기다. 마음이 없으면 문장도 없고, 문장으로 남기지 않으면 마음도 사라진다. 한 마음에 하나의 실체만 담아야 진실하고, 한 문장에 하나의 내용을 담아야 의사소통이 쉽다. 문장과 성품은 서로 닮는다. 재미있는 마음은 재미있는 문장을 만들고, 날카로운 마음은 문장도 날카롭다. 착한 마음이 담긴 문장은 남을 감동시키고, 축원하는 문장은 하늘기운으로 남까지 이롭게 한다. 정치와 경제와 군사 문장은 상대를 이기려고 하기에 거칠고 공격적이다. 문학과 철학과 종교 문장은 유순하고 사람을 존중하며 사랑한다. 역사 기록은 현재를 돕는 실체를 담고 있고, 인문(人文) 문장은 평온을 추구하며, 정서 문장은 감성으로 감동을 준다. 사명과 꿈이 담긴 문장으로 가슴을 뛰게 하고, 명확한 문장으로 사물의 본질을 그리며, 평온한 문장으로 성난 세상을 달래자.

 

예술.

예술은 마음의 호수다. 예술은 삶의 질을 높이는 도구다. 음악은 몸으로 읽은 소리의 조합이며, 그림은 몸으로 본 색과 도형의 압축이며, 시는 영성이 본 화면이다. 문장은 마음을 보여주는 예술이고, 예술은 마음과 영성의 교감을 보여주는 무대다. 문장은 의미를 바로 드러내고 예술은 의미를 숨긴다. 문장은 논리로 마음을 펴고 예술은 편집(編輯)으로 격식을 깬다. 문장은 마음을 기호로 드러낸 언어의 예술이고, 예술은 대조와 대칭과 파격으로 의미와 감각을 지연시키는 문장이다. 이제 실용적인 미(美)와 생산적인 가치를 생산하는 예술로 발전하고 있다. 예술은 파격과 파괴로 신선한 충격을 주고, 상징적 표현으로 저마다 생각할 기회를 주며, 이미지 노출로 개념이 침투할 여백을 남겨 둔다. 예술과 문화와 역사가 하나로 어울리면 무궁무진한 가치가 생긴다. 리더는 직선의 언어를 사용하더라도 신선한 문장과 예술적 감각으로 조직을 이끄는 영웅이 되소서!

1984년 육군사관학교를 졸업. 1988년 '국방일보' 호국문예 수필 분야 당선, 2004년 중령으로 예편, 월간『시 사랑』을 통해서 등단, 2004년부터 작가로 활동 중이며, 인문학과 군사학을 접목한 새로운 집필 영역 개척, 2014년 '군인을 위한 행복 이야기', 2013년 '버리면 행복한 것들' , 2012년 '군인을 위한 경제 이야기', 2009년 '경제형 인간' , 2008년 '행동언어' , 2004년 '마주보기 사랑' 출판. 현재 파주 거주.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