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전략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주요 기업들이 경영환경 변화에 발맞추어 과감한 투자를 준비하고 있는 가운데 새로운 전략을 지원하기 위한 경영컨설턴트들의 발걸음도 빨라지고 있다.

 

전략경영(Strategic Management), 전략마케팅(Strategic Marketing)에서 시작된 전략에 대한 관심은 전략적 인적자원관리(Strategic Human Resource Management ; SHRM), 전략적 인적자원개발(Strategic Human Resource Development ; SHRD)로 이어지며 하나의 트랜드를 형성하고 있다.

 

전략이 무엇인지에 대한 정의는 수없이 많이 있지만 필자는 ‘전략이란 어떤 사업을 할 지를 결정하는 것’이라는 정의를 가장 선호한다. 형식적으로 간결하면서도 전략이 내포하는 메시지를 정확하게 전달하고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비즈니스를 관리하는 경영자의 관점에서 보면 하고 싶은 사업은 부지기수인 반면에 할 만한 사업은 많지 않고 할 수 있는 사업은 몇 개 되지 않는다.

 

경영자라면 예외 없이 무슨 사업을 할 것인가에 대해 고민하지만 미래에 대한 불확실성이 높아질수록 소신 있게 결정을 내리기가 점점 더 어려워진다.

 

최근에는 무슨 사업을 할 지에 대한 고민이 세분화되어 인적자원 부문에도 전략적 관점이 강조되고 있다. 전략적 인적자원관리와 전략적 인적자원개발, 즉 SHRM과 SHRD에 대한 관심은 무슨 사업을 할 지에 대한 경영자의 고민이 그만큼 깊어지고 있다는 반증이다.

 

누구나 알고 있듯이 우리나라는 인적자원을 제외한 특별한 자원을 갖고 있지 않고, 따라서 인적자원 자체의 경쟁력을 경영환경 변화에 맞추지 못하면 퇴출될 수 밖에 없는 태생적 한계를 안고 있다.

 

과거에는 밤낮으로 일하는 것 만으로 충분했지만 미래에는 뛰어난 인재의 확보와 양성이 수반되지 않으면 경쟁 자체가 성립하지 않는 상황이 도래한 것이다.

 

뛰어난 인재를 판가름하는 기준이 바로 전략임을 명확히 해야 할 시점이다. 기업이 추구하는 특정 사업을 수행하는 데 가장 적합한 사람이 바로 뛰어난 인재임을 인식해야 한다.

 

SHRM과 SHRD를 효과적으로 구현하기 위해서는 전략 자체에 대한 철저한 이해와 전략적 사고에 대한 숙련이 필요하다. 그 동안 동일 직무에서 10년, 20년 근무하는 것을 당연시하던 환경에서는 결코 쉽지 않은 과제이지만 이제는 더 이상 늦출 수 없는 상황이다.
 

전략과 전략적 사고에 대한 이해는 무슨 사업을 할 것인가에 대한 경영자적 고민에서 출발한다. 오래된 표현을 빌자면 모두가 CEO의 마인드로 CEO의 입장에서 고민해야 한다는 것이다.

[한경-월드 컨설팅스쿨 원장 문종성, jsnetwork@hanmail.net]

▶ 전략적 교육기획 전문가과정(SHRD Pro) 4기 바로가기  :  
http://www.hankyung.com/board/view.php?id=edu_curriculum&ch=edu&no=75      
  
▶ 한경-월드 컨설팅스쿨 3기 바로가기 : http://www.hkworld.co.kr/ 

월드클래스에듀케이션 대표
머서코리아 어드바이저
연세대학교/한양대학교 전문위원
각종 교육기관과 교육 관련 부서를 활성화시키는 데 기여해왔다. 평생교육 분야에서 축적된 다양한 노하우와 풍부한 인적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한경닷컴의 교육사업을 체계화하고 우수 인력을 양성, 공급하기 위한 일련의 프로세스를 진행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