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가 남자와 대화를 하는 것은 그녀의 꿈과 희망, 기쁨, 절망, 영감 등을 표현하는 도구입니다.

대화를 통해 우정에 이르고 여자는 결혼을 자신의 가장 깊은 곳을 나누는 깊은 친밀감의 상태라고 결혼을 정의하고 결혼에 기대합니다.

남자는 사실과 정보를 교환하기 위해 대화를 하며 추상적이며 관념적이고 사색적이며 전체적인 표현을 주로 합니다. 남자는 대화를 문제 해결의 도구로 여기고 선택하거나 충고를 하거나 계획을 세울 때 하고, 언어란 남자에게 생각을 표현하는 도구이고 정보를 얻는 수단이지만 그에 반해 여자에게는 언어는 감정을 표현하는 도구이고 수단입니다. 여자는 하루에 2만 5천개 단어를 쓰고, 남자는 만개 단어를 쓴다고 합니다.

세상을 지배하는 것은 남자지만, 남자를 지배하는 것은 여자입니다. 여성의 마음과 뇌 구조를 이해하지 못하면 그녀를 상대로 한 설득도 반드시 실패하게 됩니다.


대체적으로 여성은 이성적이기보다 감성적입니다. 즉 감정의 지배를 많이 받는 편입니다. 대부분의 여성들은 사랑과 애정을 받길 원합니다. 여성으로서 내가 사랑받고 있다는 감정을 확인하길 바라는 것입니다. 여자를 설득하려면 그녀의 머릿속에 사진 한 장으로 오래오래 기억에 남을 순간을 만드는 것이 필요합니다. 이벤트와 깜짝 선물, 갑작스러운 비밀 고백 등은 여자의 기억 사진으로 남습니다.


남자의 뇌 모드는 사냥꾼 모드로 이뤄져 있는데 사냥을 시작해서 끝낼 때까지의 연속적인 진행 과정을 알아야 사냥에 성공할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어떤 사건을 연속된 동작의 형태로 저장합니다.


여자의 뇌 모드는 다릅니다. 여자의 뇌 모드는 파수꾼 모드로 사진첩에 정리된 사진처럼 중요한 순간만 편집해서 기억합니다. 남자들이 인생을 한 권의 장편소설처럼 긴 스토리로 기억하는 반면, 여성은 인생의 중요한 순간을 토막토막 잘라 사소한 부분을 생략하고, 드라마틱한 장면만 기억하는 것입니다.

여기에서 알아둘 것이 외연denotation과 내연connotation입니다. 외연은 말의 사전적 의미이고, 내연은 사전적 의미가 아닌 감정이나 상황 혹은 상대에 대한 작전으로 원래 뜻과 다른 의미로 사용하는 속뜻입니다.

“저 화 안 났어요.”라고 말하면서 얼굴 표정이나 어조는 화가 나 있는 게 보인다면 내연의 함축된 의미를 살펴볼 수 있어야 합니다. 여성들은 이중언어를 사용하다 보니 남자들은 여성들이 내뱉는 말을 그대로 받아들여 버리고 맙니다.

여성은 자신의 감정을 공유할 사람을 찾습니다. 그 상대는 여성이든 남성이든 상관이 없습니다. “네가 그런 감정을 품으면 너만 손해야”라고 지적하는 것이 아니라 “네 기분을 이해해”라고 말해줄 사람을 찾는 것입니다. 감정을 털어놓고 마음을 털어놓을 수 있게 하는 내담자의 역할을 해준다면 당신은 그녀의 친구가 될 수 있을 것입니다. 그녀의 마음을 사고 싶으세요? 그녀의 감정과 욕구를 이해하고 들어줘보세요. 꼭 해결해주지 않더라도 좋습니다. 듣고 난 뒤의 객관적 조언을 따뜻한 말로 건넨다면 그것만으로도 당신에게 충분히 고마움을 느끼는 그녀의 모습을 보게 될 것입니다.
 

많은 문학 작품에 등장하는 인물, 소재, 배경 등의 주제가 하나같이 사랑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 것을 보면, 사랑은 우리 인생의 가장 화두임에는 틀림없습니다. 빅토르 위고는 이런 말을 했습니다.

‘삶에 있어 최상의 행복은 우리가 사랑 받고 있다는 확신이다.’

소포클레스 왈, ‘삶의 무게와 고통에서 자유롭게 해 주는 한마디의 말, 그것은 사랑이다.’

라는 말에 다들 깊이 공감하리란 생각을 해봅니다.



아나운서 이서영의 블로그


트위터 www.twitter.com/leeseoyoungann

싸이월드 www.cyworld.com/leemisunann

페이스북 www.facebook.com/leeseyoungann

 
스내커 칼럼니스트 이서영
-프리랜서 아나운서(SBS Golf , YTN, ETN, MBC,MBC SPORTS, NATV, WOW TV 활동)
-국제 행사 및 정부 행사 영어 MC
-대기업 및 관공서 등에서 스피치, 이미지 메이킹 강의
-국민대, 협성대, 한양대, 서울종합예술학교 겸임 교수 및 대학 강사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