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아챔.

진정한 자기는 몸이 아니라 마음이다. 자기를 자기로 느끼고 분별하는 주체는 마음이고, 마음은 알아챔과 깨우침과 고침이다. 알아챔은 현재 상황과 상태를 알아듣는 마음이며, 깨우침은 지금보다 더 좋은 마음을 알아채는 것이며, 고침은 불편한 마음을 치유하는 것이다. 꽃의 본성은 핌이고, 눈의 본성은 봄이며, 마음의 본성은 알아챔이다. 악몽을 깨치고 일어나지 못하는 것은 그게 꿈임을 알아차리지 못하기 때문이고, 탐욕과 모순에 빠지는 것은 목적(권위)보다 양심과 평온이 더 소중하다는 것을 알아채지 못하기 때문이다. 세상을 보고 알아채고 듣는 최전선은 몸이 아니라 마음이다. 자기 세계에 갇히면 상대 기분을 알아채지 못하고, 보이는 것이 전부인줄 알면 진리를 알아채지 못한다. 마음 알아챔의 그룹에는 각성과 성찰과 고백이 있고, 알아챔 반대 그룹에는 현재의 자기 마음도 모르는 무딤과 고집과 마음 줄 놓기가 있다. 상대 표정을 통해 현재의 자기를 알아차리고, 직감과 관찰로 나감과 멈춤을 알아차리며, 극도의 대립과 분열을 통해 위기를 알아차리자.

 

깨우침.

마음도 진화한다. 몸은 유한하지만 마음은 무한하다는 것을 아는 것은 알아챔이고, 마음은 죽지 않는 다는 것을 알아채는 것은 깨우침이다. 깨우침은 기존의 마음보다 더 자명하고 확실한 마음을 아는 것이다. 술을 먹고 취했다는 것을 알고 일어서는 것은 알아챔이며, 술에 취하면 인간 구실을 할 수 없다는 것을 알고 절주(節酒)하는 것은 깨우침이다. 몸이 완전하게 망가질 때까지 멈추지 못하는 것은 관습과 욕심에 빠져서 자기모순을 깨닫지 못하기 때문이고, 화와 짜증과 성질을 부리는 것은 그게 상대까지 망가뜨린다는 것을 모르기 때문이다. 달구어진 쇠라는 것을 알아채고 쇠를 잡으면 화상을 입지 않고, 녹은 쇠에서 나와 쇠를 잡아먹는다는 것을 깨우치면 습관적인 화와 분노로 자신을 상하게 하지 않는다. 알아챔과 깨우침으로 마음과 몸(행동)이 서로 지켜보면서 절제하도록 만들자. 알아챔으로 몸을 건강하게 만들고, 지혜 깨우침으로 마음을 밟고 강하게 만들자.

 
마음고침.

마음이 알아채고 깨우치더라도 마음은 수시로 오작동을 일으킨다. 변덕과 비교와 거절과 거부 등 마음은 자기도 알 수 없는 모난 짓을 한다. 마음의 변형과 변질을 알아채고 고치는 것은 마음뿐이다. 마음을 깨지지 않는 금강석 마음으로 만들지 못하면 수시로 비교하고 편한 것만 찾느라 신뢰를 잃는다. 불편한 마음을 고쳐서 안정을 취하게 하는 것은 마음뿐이다. 몸에 열이 날 때 근본 원인을 알아차려야 열을 다스릴 수 있고, 마음이 불편하면 불편한 이유를 알아야 마음을 고칠 수 있다. 깨우침이 돈오(頓悟)라면 마음을 고쳐나가는 것은 돈수(頓修)다. 엇물려 돌아가는 순환 질서를 알고 삼가 조심하며, 알아챔으로 상대와 기분 좋게 협조하고, 깨우침으로 보이지 않는 것도 꿰뚫어 보며, 마음고침으로 불편하고 깨진 마음을 평온 상태로 회복시키자. 참과 거짓을 알아채고, 목적보다 평온이 더 소중함을 깨우치며, 불완전한 마음을 관조(觀照)하고 고쳐서 깨달은 성자(聖者)가 되소서!
박필규 한경닷컴 칼럼니스트
1984년 육군사관학교를 졸업. 1988년 '국방일보' 호국문예 수필 분야 당선, 2004년 중령으로 예편, 월간『시 사랑』을 통해서 등단, 2004년부터 작가로 활동 중이며, 인문학과 군사학을 접목한 새로운 집필 영역 개척, 2014년 '군인을 위한 행복 이야기', 2013년 '버리면 행복한 것들' , 2012년 '군인을 위한 경제 이야기', 2009년 '경제형 인간' , 2008년 '행동언어' , 2004년 '마주보기 사랑' 출판. 현재 파주 거주.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