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대화에서 평가적 표현보다는 설명적 표현을 택하라

대화에서 평가적 표현보다는

설명적 표현을 택하라

 

 

우리나라 속담에도 “겉만 보고 속을 판단하지 마라.” “비판받지 않으려면 비판하지 마라.” “똥 묻은 개가 겨 묻은 개 나무란다.”와 같이 섣불리 남을 판단하는 태도의 위험성을 경고하는 말이 많이 있다. 이는 그만큼 비판과 부정적인 말을 함부로 해서는 안 된다는 사실을 암시한다. 하지만 대인관계에서든 혹은 그보다 더 큰 집단에서든 상대의 잘못을 지적하거나 그들의 행동을 ‘좋은 쪽’으로 변화시키기 위해 내 말을 수용하게끔 의사 전달을 해야 할 순간이 분명히 있다.

그것을 이루기 위해서는 상대가 자신이 지금까지 했던 일의 방식이 왜 잘못되었는지를 깨달아야 하고, 그것을 깨닫게 하기 위해서는 종종 ‘비난’이 아닌 ‘비판’을 해야만 한다. 그들의 잘못을 인식시켜야 하는 동시에 비판은 피해야 하는 딜레마의 상황인 것이다.

 

스탠퍼드대학교 교수들이 심리학 실험을 통해 관계의 비밀을 밝혀낸 책 『관계의 본심』에 의하면, 사람들은 자신에 대한 긍정적인 평가보다 부정적인 평가를 들었을 때 인지적인 주의를 더 많이 쏟는다고 한다. 즉 칭찬의 말 한마디 한마디는 기억하지 못하지만, 자신이 부정적인 평가를 받은 순간만큼은 그 맥락과 상대가 했던 말의 토씨 하나까지도 빠짐없이 기억한다는 것이다. 이것은 부정적 평가를 받으면 인간의 뇌와 신체는 본격적으로 경계 태세에 돌입해 부정적 평가에 대해 공격적으로 대응할지, 논쟁할지, 해법을 요구할지, 혹은 자존심이 상하지 않은 척을 할지 여러 가능한 선택지 중 하나를 택해야 하는 상황에 놓이기 때문이다.

그뿐만 아니라 이들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사람들은 자신을 칭찬하는 사람은 마음에 들어하지만, 부정적인 평가를 내리는 사람은 그 평가의 내용이 옳든 그르든 상관없이 무조건 ‘마음에 들지 않는다.’라고 무의식중에 결론을 내린다고 한다. 따라서 비판적 평가의 한마디는 상대의 기억에 뚜렷하게 오래도록 남을 뿐 아니라, 그 말을 하는 당신에 대한 부정적인 감정 또한 오래도록 남으리라는 것이다.

상대방이 내 말을 수용하게 하기 위해서는 기본적으로 상대의 기분, 태도, 가치관 등을 고려해야 한다. 따라서 상대의 자기존중감을 해치는 평가적 표현보다는 중립적인 설명적 표현을 택하는 것이 좋다.

이는 상대에게 하고 싶은 말에 평가적 뉘앙스를 갖는 형용사나 동사를 포함시켜 말하는 것이 아니라, 상대에게 하려는 말에 자신이 발화를 통해 성취하고자 하는 의도를 설명할 수 있는 표현을 포함하라는 뜻이다. 예를 들어 “지금까지 난 당신이 성의를 가지고 일하는 것을 한 번도 본 적이 없어!” “너 어떻게 그렇게 서운한 소리를 하니?”라는 표현보다는 “그래, 일하다 보면 피곤해서 그럴 수도 있지!” “네 말을 듣고 나니 내가 좀 서운한 마음이 드네.”라고 하는 것이 더 효율적이다. 즉 “어디 두고 보자.”라는 말로 반발심을 생기게 해서는 좋은 효과를 얻을 수 없는 것이다. 상대를 비난하기보다는 나의 상태를 묘사하는 것이 더 효과적이다.

자기 딴엔 자기 주장을 내세워 상대방을 자극했지만 말싸움으로 번질 수 있는 좋지 않은 화법이기에 자기의 지론을 상세하면서 조리 있게 설명하는 것이 더 낫다. “상냥한 말로 상대를 정복할 수 없는 사람은 가혹한 말로도 정복할 수 없다.”라는 대문호 체호프Anton Chekhov의 말을 기억했으면 좋겠다. 상대방이 내 말을 수용하도록 하기 위해서는 상대의 기분, 태도, 가치관 등을 고려해서 평가적 표현보다는 설명적 표현을 택하는 것이 좋다.

랄프 왈도 에머슨Ralph Waldo Emerson은 “교육의 비밀은 학생을 존중하는 데 있다.”라고 말한 바 있다. 교육을 통해 학생의 행동을 바꾸거나 동기부여를 해 좋은 쪽으로 변화시키기 위해서는, 학생의 단점이나 잘못한 일을 무조건 지적하며 학생의 자존감을 해쳐서는 안 된다는 의미다. 이는 비단 교육자에게만 통하는 말이 아니라, 말을 통해 누군가를 설득하고자 하는 사람 모두에게 해당되는 이야기일 것이다.

 

bondibeach11

아나운서 이서영의 블로그

 

 

트위터 www.twitter.com/leeseoyoungann

싸이월드 www.cyworld.com/leemisunann

페이스북 www.facebook.com/leeseyoungann

 

칼럼리스트 이서영은 현재 프리랜서 아나운서로 방송 활동을 하고 있고, SBS Golf , YTN, ETN, MBC,MBC SPORTS, NATV, WOW TV 등에서 MC로 차분하고 개성있는 진행으로 큰 인기를 끌고 있으며, 국제 행사 및 정부 행사의 영어 MC로 두드러진 활약을 보이고 있다.
더불어 국민대, 협성대, 한양대, 서울종합예술학교에서 겸임 교수 및 대학 강사로 전공 과목 강의를 맡고 있고, 대기업 및 관공서 등에서 스피치, 이미지 메이킹특강 초청으로 활발한 강연활동도 하고 있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