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성취 배가법

  조석(朝夕)으로 이는 찬바람에서 과실이 익어가는 소리를 듣습니다. 동토를 깨워 심었던 씨앗이 뜨거운 뙤약볕을 지나 이제 탐스러운 열매로 익어가는 것이지요. 결실의 계절입니다. 그런데 여러분의 연초 계획들은 안녕하십니까? 다부진 각오로 시작하여 공들여왔다면 이제 그 열매가 보이기 시작할텐데요. 설령 그렇지 않더라도 낙심할 필요는 없습니다. 지금부터 다시 시작하면 되니까요.
성취의 선순환 구조와 효율적인 방법을 <Plan-> Do-> See>를 통하여 여러분께 제시해 드립니다.

Plan (계획하라)
  심어야 거둡니다. 계획을 파종하는데는 두 가지를 잘 생각해야 합니다. 첫째가 때(When)이고 둘째가 장소(Place)입니다. 겨울에 심어서는 거둘 수 없고, 자갈밭에 심는다면 효율이 떨어집니다. 먼저, 계획 파종의 때는 마음 환경이 결정합니다. 간절하고 애절한 목표, 하고 싶은 일이 마음을 달구고 있다면 계획을 바로 파종해야 합니다. 더 이상 미루지 마세요. 그 때가 적기입니다.
  그리고 파종의 장소는 내 영역을 선택하세요. 내 영역은 나에게 익숙하고 내가 잘할 수 있는 생활의 영역, 지식의 영역, 관계의 영역을 말합니다. 맨땅에 헤딩은 머리만 깨질 공산이 큽니다.

Do (행하라)
  하루 하루를 동사형으로 살면 목표한 바를 이루고, 명사형으로 살면 생각만 많아집니다. 동사형에도 두 종류의 성취 스타일이 있습니다. 하나는‘하는 形’입니다. 다른 하나는‘안하는 形’입니다. 만약, 12월까지 10kg 감량 계획을 세웠다고 하다면, 이 두 가지 형은 서로 다른 패턴의 행동을 취합니다. 먼저‘하는 形’은 운동을 시작합니다.‘안하는 形’은 굶기 시작합니다. 둘 다 감량 목표는 달성할 수는 있겠지요. 하지만 그 최종 결과는 전혀 다르게 나타납니다. 전자는 건강을 얻고, 후자는 건강을 잃습니다. 10KG 감량의 목적이 건강 아니었을까요?

See (바라보라)
  한 지인이 코스요리와 미술품 경매의 공통점이 무엇인지 아느냐? 묻습니다. 곧이어“뒤로 갈수록 좋은 것이 나온다”고 말해줍니다. 저는 여기에‘인생’을 조심스럽게 추가해 봅니다. 계획하고 실행한다고 모든 일이 금세 이뤄지는 건 아닙니다. 특히, 큰 성취는 더디게 이뤄지기 때문에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사람에게 주어집니다. 뒤로 갈수록 좋은 것을 맛볼 수 있는 겁니다.
  포기하지 않는 사람은 목표를 바라보고 전진을 멈추지 않는 의지를 가지며, 지그시 기다릴 줄 아는 사람입니다. 기억하세요. 성급함으로 거둘 수 있는 일은 이 세상에 아무것도 없습니다.

  성취의 형식과 메커니즘은 분명합니다. <Plan-> Do-> See>의 반복이지요. 하지만, 성취의 유무는 형식의 틀을 채우고 있는 세 가지 내용이 좌우합니다. 먼저, 간절한 바람을 구체적 목표로 바꿀 수 있는 지식 그리고 과감한 결단과 실천력 마지막으로 참고 기다릴 줄 아는 지혜가 그것입니다. 이것이 성취한 사람들의 이야기(his story)이고 인류의 발전 역사(History)가 됩니다.
  우리 각자에게 주어진 삶이 보다 명확한 방향성과 목표로 세팅되고, 매일 전진하는 행복한 인생여로가 되며, 점점 더 넉넉해져 크게 베푸는 삶이 되시기를 축원합니다.

ⓒ이훈의 職테크 20130831 (leehoonc@naver.com)

<오늘의 職직테크 Tip>
목표를 분명히 정하고 현재를 늘 동사형으로 사세요. 포기하지 않으면 반드시 성취하게 됩니다.

국내 1호 직테크 컨설턴트이다.
기업 비전 및 경영전략, 경영관리기법 등을 개인 자기계발법과 접목하여 21세기 맟춤형 자기계발법으로 승화시켜가는 직테크 전문가이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