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수저 계급론을 들어보았을 것이다. 이제 금수저 세대론으로 발전시켜볼 필요가 있다.

 

50년대생이라면 전체 인구 12.8%로 참 누릴 것 다 누리신 금수저세대이다.

가난에 찌들어있다가 엄청난 경제성장을 직접 목격한 전후세대이다.

 


60년대생이라면 전체 인구 17%로 이제 은퇴란 꿈꿀 수 없는 은수저세대이다.
 

80년대 대학생 시절에 한번쯤 반정부 시위를 했고 졸업 때 원서만 넣으면 취직을 했던 386세대이다.

 

70년대생이라면 전체 인구 16.5%로 콩나물학교부터 얼어붙은 저성장시대 살아가는 동수저세대이다.

 

90년대 개성이 강한 신세대로 사회로 진출할 때쯤 IMF 터진 절망의 세대이다.

 

80년대생이라면 전체 인구 14%로 언제 철이 들지 모르는 철수저세대이다.

50년대생 부모를 두고 금융위기를 목격한 공부머리 세대이다.

 

90년대생이라면 전체 인구 13.8%로 아예 수저를 거부하는 노수저세대이다.

60년대생 부모를 두고 주눅들지 않는 시한폭탄 세대이다.


 
그는 칼럼니스트로 이름보다 '윤코치'라는 필명이 더 유명하다.
한마디로 말하자면 윤영돈 박사는 기업교육과 대학교육을 두루 경험한 국내 1호 커리어코치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