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런던 올림픽과 근성

 

 런던올림픽이 한창입니다.

  4년에 한번씩 열리는 올림픽에는 세계의 모든 나라에서 각 나라를 대표하는 각 종목의 간판선수들이 출전하여 서로의 기량을 겨룹니다.  


  올해도 어김없이 스타도 탄생하고, 반대로 중도에 하차하는 선수들도 발생합니다.

누구나가 금메달을 향해 4년을 쉼 없이 달려 왔습니다.

하지만 결정적인 순간에 금메달은 자신의 주인을 선택합니다.

단 한명의 선수만이 금메달의 주인공이 됩니다.


  누가 메달의 주인이 되는 것일까요?

양궁같은 경우 두 선수 모두가 기량에서 동일하지만 마지막 한발로 메달의 색깔이 바뀝니다.

한명은 웃고, 한명은 웁니다.

무엇이 이들의 운명을 바꾼 것일까요?

 

  동일한 실력을 가지고 있는 두 선수의 운명이 바뀌는 원인은 결국 누가 더 마지막까지 집중하느냐!  누가 더 간절한 마음으로 경기에 임했느냐!

누가 더 메달에 대한 절박한 마음으로 벼랑 끝에서 떨어지는 마음으로 훈련을 하였느냐!

이 세 가지 정도가 아닐까 합니다. 분명 2등과 1등의 실력차이는 거의 없습니다.


  하지만 경기가 끝날 때까지 동일한 페이스를 유지하면서 경기를 운영하는 것은 언제나 1등의 몫입니다. 2등은 한 번은 잘 하지만 다음 번은 형편없는 점수를 내기도 합니다.

기복이 있습니다. 하지만 1등은 언제나 변함없는 실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한국 양궁 선수들의 경우에는 실전에 대비해서 비바람이 휘몰아치는 악천후에도 실전 연습을 하고, 군인들의 우렁찬 함성 속에서도 연습을 하였다고 합니다.

이러한 집중의 힘이 실전 올림픽에서 금메달의 영광을 가져다 주는 것이 아닐까요?

 

  우리의 인생도 마찬가지일 것입니다.

무언가 자신이 원하는 것을 이루겠다는 강인한 의지와 목표가 근성을 만듭니다.  

목표를 이루지 못하면 안 된다는 절박함입니다,

사랑하는 아내와 자녀를 위해서 금메달을 선물하고 싶다는 간절함,

그리고 이것을 이루기 위한 집중의 힘, 이러한 것이 없이는 원하는 것을 이루기가 어렵습니다. 

  이번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딴 사격의 김장미 선수는 고등학교 1학년 때 이미 20세에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획득하고, 25세에 은퇴해서 경찰이 되고, 50대에는 고아원을 짓겠다는 꿈을 자신의 인생계획을 세웠다고 합니다.  자신이 원하는 것을 정확히 알고 있다는 점에서 금메달 감입니다.  아마도 이 선수의 금메달은 이미 3년 전에 완성되었는지도 모릅니다.

 

  이처럼 자신이 원하는 목표를 세우고, 이를 달성하기 위해서 자신을 올인하는 집중의 힘,
이 모든 것을 가능하게 하는 심리가 바로 근성일 것입니다. 다만 모든 일의 성공 뒤에는
약간의 행운이 작용할 때도 있습니다. 하지만 행운은 실력과 노력을 능가하지는 못합니다.

 

  무엇을 꿈꾸고 무엇을 원하든 자신이 생각하는 데로 된다고 했습니다.
자신이 원하는 것을 이루기 위해서 몸과 마음을 올인하고, 자신이 원하던 목표를 달성한 순간, 주먹을 움켜쥐며 울음도 아니고 웃음도 아닌 강렬한 느낌이 온 몸에서 올라옴을 알 수 있습니다. 그래서 자신이 원하는 목표를 선명하게 꿈꾸면 꿀 수록 달성되는 확률이 높아진다고 합니다.

 

  당신은 진정으로 당신이 달성하기 원하는 목표가 있습니까?

그 목표를 달성했을 때를 생각하면 오싹할 정도의 짜릿함이 느껴지십니까?

그렇다면 이제는 당신이 원하는 것을 달성하기 위해 근성을 가지고 노력할 일만 남았습니다. 

  자신의 인생이라는 올림픽에서 상을 주고 상을 받는 사람은 바로 당신입니다

한번쯤은 자신이 간절히 원하던 것을 인생이라는 올림픽에서 받아야 하지 않을까요?

모두가 행복의 가능성을 발견하는 칼럼이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당신이 당신의 원트를 발견하고, 달성할 때까지, 원트 경제학 화이팅!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