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발이 조금씩 흩날렸다.
서울 지하철 당산역 대합실에서 만난 29세의 청년실업자 세사람은 오늘도 갈 곳이 없었다.

고등학교 동기인 이들은 벌써 1주일째 이렇게 아침부터 만났지만 매번 어떻게 점심끼니를 해결해야 할지 걱정이었다.이렇게 지하철역에서 만나는 이유도 찻값이 부족했기 때문이다.

빗줄기가 굵어지면서 천둥과 벼락을 몰고 왔다.담배를 입에 문 채 창밖에 쏟아지는 번개를 쳐다보던 박경호가 이렇게 불쑥 소리쳤다.

“야,우리 같이 회사나 하나 차리자”

그러나 이 얘기를 듣던 손태일과 김장운은 공허하게 그를 쳐다볼 뿐이었다. 끼니를 걱정해야 하는 판에 회사를 차린다는 건 실없는 얘기에 불과했기 때문이다.

전자공학과를 나오고도 백수신세를 면하지 못하고 있는 손태일이 마지못해 대꾸를 했다.

 “그래도 회사를 차리려면 <사무실>을 얻을 돈이라도 있어야 할거 아냐”라며 핀잔을 줬다.

그러자 박경호가 이렇게 말했다.
“우리가 앉아있는 이 벤치를 <사무실>로 하면 될거 아냐”

 이 세사람은 서울 당산역 나무벤치에서 창업했다.
 <벤치>에서 <벤처>창업을 한 것이다.
박경호가 사장을 맡고 손태일과 김장운이 이사를 맡았다.

이날부터 세사람은 컴퓨터관련 제품을 제조업체에서 떼다 영업점 등에 파는 일을 했다. 이들은 매일 아침 9시 정각에 이 벤치에서 만나 업무회의를 열고 판매아이템을 점검한 뒤 저녁 9시에 다시 만나 당일매출을 집계했다.

이들은 홍익대역앞에 사무실을 차릴 때까지 9개월간 이 벤치로 출근해 눈코 뜰 새 없이 서울시내를 돌아다녔다.

서울 강남 술집에서 대리운전으로 끼니를 떼우다 당산역에서 친구들을 만나 벤치창업을 한 박경호 사장은 지금 중견기업의 대표이사로 올라셨다.

모든 사람들이 창업을 하기 위해선 <씨앗돈>이 필요했지만 이들 3총사는 진짜 이름 그대로 <맨손>으로 창업을 한 셈이다.

                     rhee@hankyung.com
대학 4학년 2학기 때 지하철역에서 난생 처음 '한국경제신문'을 샀는데, 거기에 난 '기자모집'이란 걸 본 게 팔자를 완전히 바꿔버렸습니다.
그로부터 '기자'란 꼬리표를 떼지 못한 채...오히려 '중소기업전문'이란 딱지를 하나 더 붙여서....어언간 36년이란 세월을 흘려보내고...그 산전수전 이전구투를 거쳐 오늘에 이르렀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