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노후 생존법


 기록과 최고에 대한 인간의 욕망은 끝이 없는 것 같습니다. 그 중에서 하늘로 향하는 인간의 끝없는 욕망으로 탄생한 것이 사막지대에 새워진 거대한 타워 <버즈 두바이> 입니다. 버즈 두바이는 금융위기를 겪으면서 재정적으로 도움을 받은 아랍에미레이트 대통령 이름을 본 따 < 부르즈 할리파 (Burj Khalifa) >로 명명되어 개장을 했습니다. 버즈 두바이는 세계 최고층 타워로 높이 828m이며 163층에 연면적 50만㎡로 강남 코엑스 몰의 4배, 잠실운동장의 56배로 정말 엄청난 규모입니다.

 

 아랍에미레이트(U.E)가 아무리 석유부국이라지만 사막지대에 세계 최고층 건축물을 세우겠다는 발상 자체가 참으로 놀라울 따름입니다. 우리가 바람 부는 날 등산을 갈 때 높은 산에 올라가면 꼭대기는 산 아래보다 바람의 세기가 훨씬 강하다는 것을 경험 했을 것입니다. 마찬가지로 건축물도 위층으로 올라갈수록 바람이 세기가 강하며 많이 흔들리게 됩니다. 800m가 넘는 버즈 두바이는 초속 40~50m 바람일 경우 115cm 까지 흔들린다고 합니다. 휘어지지 않게 설계와 시공을 했다면 건물이 부러질 수 있다는 애기입니다.

 

 건축물 시공 시 배관공사에 사용하는 자재 중에 <프렉시(Flexible)관> 이란 게 있습니다. 외관이 주름이 져있고 필요한 각도로 자유자재로 구부려서 사용이 가능합니다. 배관공사에서 일반적으로 관이 꺾이는 부분에는 곡관(曲管)을 별도로 사용하든지 아니면 절단해서 용접을 하는 등 별도의 비용과 시간이 소요됩니다. 여기에 비교하면 곡관이나 절단 용접이 필요 없는 프렉시블관은 참으로 편리한 셈입니다. 즉 유연성을 가미하면 훨씬 유용하고 경제적이라는 얘기입니다.

 

 필자가 80년대 중반에 상사로 모시다가 호주로 이민을 가신 분이 있습니다. 그는 80년대 중반 그 당시 몇 안 되는 기술사 였습니다. 더욱이 유창한 영어 실력, 토목 전문 분야에 막힘없는 기술력을 갖춘 데다 바둑, 사진 촬영 등 다양한 취미 물론 부하들을 끔찍이 아껴주시는 자상한 분이었습니다. 그런데 그분 인생 사전에는 <아부>라는 단어가 없었으며 발주처, 본사 임원들에게도 참으로 <강성(强性)> 이라는 것이 흠이라면 흠이었습니다. 결국 강한 성품과 상급자와 마찰로 회사에 사직을 했는데 참으로 아까운 인재를 놓쳤다는 아쉬움이 아직까지 남아 있습니다.

 

 결국 버즈 두바이 꼭대기가 휘어지게 설계하고 시공한 이유는 건물에 유연성을 준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 은퇴시공도 매한가지입니다. 유연하게 대처해야 합니다. 계속되는 저금리로 은퇴자산을 은행과 저위험 상품만 고집할 수 없습니다. 부동산 침체가 장기화 될 전망에서 집을 꼭 소유하고 있어야 하는지에 대한 유연한 사고(思考)가 요구됩니다.

 

 이제 은퇴시공도 과거의 틀을 깨고 다양성과 창조성 그리고 유연성이 필요한 시대입니다. 이 또한 짧은 현역 긴 노후시대의 생존법이기도 합니다.ⓒ강충구20130611

국내 1호 은퇴시공 전문가이다. 우리나라 토목분야 '강 마당발'로 불린다. 대학과 대학원에서 토목학은 물론 환경공학, 얼굴경영학, 시니어 비즈니스학 등을 공부한 소위 융합형 전문 경영인이다. 30년간 대형 건설회사 토목부분에서 잔뼈가 자란 이 분야 베테랑 건설인이다. 그동안 VE(Value Engneering)상, 건설기술인상, 대통령표창, 건설교통부 장관상 등을 수상하기도 했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