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발칙한 반란자, 비트코인(Bitcoin)

예전부터 있었지만 최근 들어 부쩍 언론에 많이 나오는 게 있는데 바로 ‘비트코인(Bitcoin)’입니다.

 

비트코인이 무엇인지는 이미 언론에서 많이 소개되었더군요.

 

2009년에 사토시 나카모토란 사람 또는 단체가 고안했고, 싸이월드의 ‘도토리’와

같은 인터넷상의 가상화폐이지만 특정한 기업이나 정부가 이를 관리하는 게 아니라는 것.

비트코인을 얻기 위해서는 직접 어려운 수학문제를 풀어 이른바 비트코인을 캐거나(mining)

아니면 이를 실제 돈을 내고 사면 된다는 것과, 총량이 정해져 있어 총 2100만 비트코인까지만 발행된다는 것 등이죠.

 

도토리나 네이버캐쉬 같은 가상화폐는 싸이월드 또는 네이버와 제휴한 특정 아이템 구매에만 사용할 수 있는 반면

비트코인은 온라인에서의 콘텐츠 구매뿐만 아니라 실제 상점에서도 일반 화폐처럼 물건을 구매할 수가 있습니다. 물론, 그 이유는 비트코인을 실제 돈이라고 여기는 가게나 소비자가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죠.

 

 

♣ 비트코인, 돈인가? 아닌가? 고민

 

이쯤 되니 비트코인이 정상적인 화폐의 범주에 넣어야 할지 어떨지에 대한 고민이 시작되었습니다. 급기야 한 나라의 화폐를 발행하고 관리하는 각국 중앙은행이 조심스레 입장을 표명하기에 이르렀습니다.

 

독일 중앙은행은 비트코인을 개인간 거래로 사용되는 민간통화로 공식 인정을 했습니다. 아직 합법적으로 완전한 화폐로 인정한 것은 아니지만 말입니다. 미국도

긍정적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반면 중국 인민은행은 비트코인을 허구상품으로 규정하며 상당히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고 있고, 프랑스 또한 부정적인 태도를 취하고 있습니다.

 

 

♣ 현행 화폐 자본주의의 근간을 뒤흔들

발칙한 물건

 

모름지기 비트코인은,

(1)만들어 낼 수 있는 총량이 정해져 있어 중앙은행이 마음만 먹으면

무한정 찍어낼 수 있는 현재의 통화시스템과는 달리 과거 금본위제(보유하고 있는 금의 양만큼 돈을 찍어

낼 수 있는 제도)를 연상시킨다는 점,

(2)발행과 관리에 국가(미국의

경우에는 소수의 이해관계자)와 같은 권위 있는 특정 집단이 관여할 수 없다는 점

등을 고려할 때 현재의 화폐 자본주의의 근간을 뒤흔들 수 있는 물건이라고 생각됩니다. 미국 달러 시스템을 주요한 축으로 운영되어온 현행 자본주의를 파괴할 수도 있다는 것이죠. 물론, 아직 그 존재 자체가 미약하기는 하지만 말입니다.

 

따라서 비트코인이 점점 힘을 더해가면 분명 이를 곱지 않은 시선으로 바라보는 사람들이 생길 겁니다. 현재의 미국 달러 시스템으로 세상을 통제하면서 권력을 휘두르고 자신의 부를 축적하는 사람들 말이죠. 이들에게 비트코인은 발칙한 반란자로 보일지도 모릅니다.

 

따라서 조만간 비트코인이 더욱더 활성화되면 이에 대해 강력한 제재가 가해지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과거 90년대 미국의 전기 자동차 개발이 석유 사업가들에게 철저히

봉쇄당했던 것이나 현재 미국에서 그렇게 많은 총기사고가 벌어지고 있지만 무기 생산업자의 치밀한 로비로 무기소지가 여전히 법적으로 허용되는 것이

비슷한 예가 아닐까 생각됩니다.

 

 

♣ 부조리한 현행 화폐 시스템에 대한 의미심장한

반란

 

현재 그 힘은 미약하고 사용하기엔 여전히 불편한 비트코인.

그러나 이것이 점점 성장하여 현행 화폐 시스템(세계의 모든 화폐의 근간은 미국 달러이며, 민간이 운영하는 미국

중앙은행격인 FRB(연방준비제도이사회)에서 미국 달러를 무한정

찍어낼 수 있는 참으로 이상한 하지만 준엄한 현실인 제도)을 뒤흔들 수 있다면 여기서 파워를

얻고 세상을 좌지우지하는 세력들이 가만 있지는 않겠죠.

 

비트코인은 악마의 저주이며, 허황된 환상일 뿐이며, 해킹에 취약하며, 버블을 유발시킨다며 이를 축출하기 위해 각종 비난을

퍼붓겠죠. 그리하여 아마도 비트코인은 도중에 산산조각 부서질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설령 그렇게 된다 하더라도 언젠가 제2의 비트코인이 또 나올

것입니다.

 

그 이유는 아주 간단합니다. 현재 우리를 옴짝달싹 못하게 지배하고

있는 현행 미국 달러 중심의 화폐 시스템이야 말로 참으로 이상하고 부조리한 것이기 때문입니다.

증권회사의 PEF 운용역으로 있으며, 저서로는 '알기쉬운 금융상식1,2,3', '부자의 첫걸음 종자돈 1억만들기' 등이 있음.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