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이제는 CP(기업어음)도 증권신고서 제출해야…

대표적인 단기금융상품인 CP(Commercial Paper, 기업어음)에 대해서도 증권신고서 제출이 의무화됩니다.

 

 

1. 증권신고서

 

기업은 자금을 조달할 목적으로 유가증권을 발행합니다. 여기서 유가증권이란 돈으로서의 가치가 있는 증서를 의미하죠. 기업이 발행하는 대표적인 유가증권이 바로 주식과 채권이죠.

 

기업은 이를 발행하여 시장에 내다팔고 자금을 조달합니다. 물론, 유가증권 발행의 대부분은 기업이 직접하는 것이 아니라, 증권회사에게 대행을 시켜 하게 되죠.

 

유가증권이 시장에 풀리면 기관투자자뿐만 아니라 일반인들도 여기에 투자를 하게 됩니다. 따라서 금융감독원은 이 유가증권이 정상적인 절차와 조건을 가지고 발행되었는지 또한 이를 발행하는 기업의 정보나 리스크에 대해 투자자에게 제대로 알려주었는지를 감독해야 합니다.

 

그 방법으로 금융감독원은 증권회사에게 해당 기업과 발행하는 유가증권에 대해 상세한 신고를 하도록 지시하는데 이는 증권신고서라는 양식을 통해 하게 됩니다.

 

물론, 모든 유가증권에 대해 증권신고서를 요구하는 것은 아닙니다. 그 중요도가 크고 일반 소액투자자들에게 상당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유가증권에 대해 증권신고서를 요구하죠.

 

 

2. CP(기업어음)

 

기업은 단기자금을 조달할 목적으로 CP를 발행합니다. 채권처럼 일정 이자를 부담하고 돈을 빌리는 목적으로 발행하는데 만기가 짧은 것이 특징입니다.

 

단기자금 조달용으로 적합하다 보니, 그 동안 기업들은 필요한 자금의 사용기간이 대부분 90일 이하인 경우, 간편하게 발행할 수 있는 CP를 애용해 왔습니다.

 

여기서 간편하다는 이유 중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게 바로 증권신고서를 제출할 필요가 없었다는 겁니다.

 

이렇듯 절차가 간편하다보니 기업뿐만 아니라 부동산 개발 사업을 할 때나, 그 외에 공장 설비와 같은 큰 프로젝트를 할 경우에도 이러한 프로젝트(사업)에서 생기는 수익(현금흐름)을 바탕으로 CP를 발행하게 되었습니다. 이를 특히 ABCP라고 하죠.

 

 

3. CP + 증권신고서

 

그런데 일반CP나 ABCP의 규모가 커지고 여기에 투자하는 투자자가 기관투자자뿐만 아니라 신탁을 통한 일반 소액투자자도 증가하게 되자, 투자자 보호에 대한 필요성이 제기되기 시작했습니다.

 

여기다 기업의 입장에서는 장기자금을 조달할 경우에도 채권발행에 따른 증권신고서 작성 등의 번거로움을 피하고자 CP를 발행하기도 하였답니다.

 

즉, CP의 만기를 계속 연장하면 1년이고 2년이고 자금을 조달할 수 있는 반면, 증권신고서 제출의 번거로움은 피할 수 있기 때문이었죠. 그러다가 LIG건설 CP발행 문제가 터지면서 이에 대한 규제의 필요성이 본격화되었답니다.

 

급기야 CP에 대해서도 증권신고서를 제출하도록 금융감독원이 규정을 개정하기로 한 것입니다.

 

그 내용은

 

(1)만기 1년 이상인 CP나

(2)특정금전신탁에 편입되고 그 투자자가 50인 이상인 경우 등 다수의 투자자에게 판매되는 CP의 경우 증권신고서 제출을 의무화 한 것입니다.

 

2013년 1월중 시행될 예정입니다. 이를 통해 CP 역시 보다 투명하고 손쉽게 정보를 접할 수 있는 계기가 되어 소액 투자자들이 좋은 투자처를 찾는 데 일조했으면 합니다.

증권회사의 PEF 운용역으로 있으며, 저서로는 '알기쉬운 금융상식1,2,3', '부자의 첫걸음 종자돈 1억만들기' 등이 있음.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