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가치(EV)와 주식가치(Equity Value)는 다르다

입력 2015-08-16 16:56 수정 2015-09-14 21:08

글 김의경


 

“한화, 호주 LDE 지분 100%를 250억원에 인수”

 

경제관련 기사를 보면 가끔 이런 종류의 기사를 접하게 됩니다. 이런 기사를 보고 사람들은 흔히 해당 기업의 가치가 250억원이라고 말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정확히 말하자면 해당 기업의 주식가치가 250억원인 것이죠.

 

이렇듯 ‘기업가치’와 ‘주식가치’가 종종 혼재되어 쓰이고 있지만 엄밀히 말하면 좀 다릅니다.

 

그 차이는 집을 사는 경우와 비교하면 쉽게 이해할 수 있습니다. 당신이 사고자 하는 집의 가격이 6억인데 해당 집에는 은행에 주택담보대출로 2억이 있다고 해보죠. 그럼 집값은 6억인데 당신이 집주인에게는 4억만 지불하면 됩니다. 나머지 2억은 은행에 갚든지 아니면 그냥 대출금을 그대로 유지하면 되는 것이죠.

 

이때 집값 6억이 기업가치와 같고, 집주인에게 지불하면 되는 4억이 주식가치와 같은 것이라 이해하면 됩니다.

 

그럼 좀더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흔히 말하는 ‘기업가치’EV라고 표현합니다. 이는 Enterprise Value를 의미하죠.

반면, 주식가치’Equity Value라고 합니다. 주당가격에다 발행주식의 총수를 곱해서 계산합니다.

 

◎ 주식가치(Equity Value) = 주당가격 × 발행주식 총수

 

따라서 만약 A사의 기업가치가 900억이고, 발행주식의 총수가 10,000,000주라고 할 때, 이 정보만으로 A사의 주식가치나 주당가격을 알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기업가치(EV)는 주식가치가 아닙니다. 기업가치(EV)에다 순부채(Net Debt)를 차감해줘야 주식가치(Equity Value)가 나옵니다.

 

여기서 ‘순부채’란 이자를 부담하는 차입금(IBD)에서 ‘현금자산’을 뺀 금액을 말하죠. 해당 기업이 지고 있는 빚의 총액에서 이를 당장 갚을 수 있는 현금을 빼면 순수한 부채가 계산되기 때문이죠.

 

◎ 기업가치(EV) - 순부채(Net Debt) = 주식가치(Equity Value)

 

◎ 순부채(Net Debt) = 이자부담차입금(IBD, Interest Bearing Debt) – 현금자산

 

위의 예를 다시 들자면, A사의 기업가치가 900억이고 발행주식의 총수가 10,000,000주라고 할 때 여기다 순부채가 200억이라는 정보가 더 있어야 주식가치가 700억이란 것을 계산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주식가치 700억을 발행주식 총수 10,000,000주로 나누면 비로소 A사 주식의 주당가격 7,000원이 계산되는 것입니다.

 

◎ 주식가치(700억) = 기업가치(900억) - 순부채(200억)

◎ 주당가격(7,000원) = 주식가치(700억) ÷ 발행주식 총수(10,000,000주)

 

참고로 업계에서는 회사의 ‘기업가치’인 EV가 Equity Value와 이니셜이 같기 때문에 헷갈리지 않기 위해 EV를 ‘FV(Firm Value)’라고 표시하기도 합니다.

 

또한 회사의 ‘주식가치’를 ‘Equity Value’ 이외에도, 상장기업의 경우에는 ‘시가총액’이라고 하기도 하며, 비상장기업의 경우 ‘마켓캡(Market Cap.)’라고 부르기도 합니다.
증권회사의 PEF 운용역으로 있으며, 저서로는 '알기쉬운 금융상식1,2,3', '부자의 첫걸음 종자돈 1억만들기' 등이 있음.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