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자산주에 관심을 - PBR

유가증권시장의 상장회사 중에 ‘A’라는 회사가 있습니다. 이 회사는 시가 250억원대의 건물을 가지고 있습니다. 또한 회사의 현금과 예금상품을 합하면 60억원 정도가 된다고 합니다. 물론, 부채는 하나도 없답니다. 이러한 A회사가 지금까지 총 200만주의 주식을 발행했는데, 현재 주가가 7천원을 하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A회사의 주가는 지금 적정한 수준일까요? 아니면 아직도 더 오를 가능성이 있는 것일까요?

 

어차피 주식투자란 게 현재 싼 가격에 주식을 사서 향후 높은 가격에 팔면 되는 게임이니까, 주가가 더 오를 가능성이 있는 종목을 발굴해서 투자를 하면 대박이 나겠죠. 따라서 위에서 말한 A회사의 주당 7천원이라는 주가가 이미 많이 오른 것인지 아니면 더 오를 가능성이 있는지를 가늠할 수 있다면 주식 투자에 도움이 될 것입니다.

 

자 그럼 그 질문에 한번 답을 해보죠.

 

우선, A회사의 주식을 모두 사는데 현재로선 얼마의 돈을 지불해야 할까요? 주당 7천원에 총 발행주식수가 200만주니까, 140억원(=7천원×200만주)을 지불하면 됩니다. (물론, 이는 이론적인 계산일뿐입니다. 왜냐하면 시장에서 A회사 주식을 많이 사려고 하면 할수록 주가는 더 오를 게 뻔하겠죠. 또한 A회사의 대주주라면 경영권을 빼앗기기 싫어서라도 웬만하면 현재 주가 7천원에 자신의 주식을 팔지는 않을 테니 말입니다.)

 

이렇듯 회사가 발행한 주식의 총수와 현재의 주가를 곱한 값, 즉 해당 회사의 주식을 100% 사는데 드는 금액을 그 회사의 ‘시가총액(時價總額)’이라고 합니다. A회사의 경우 시가총액은 140억원이 됩니다.

 

다음은, (현실적으론 불가능하겠지만) 만약 당신이 A회사의 주식 100%를 140억원 들여서 사게 된다는 재미있는 상상을 한번 해 보십시오. 주식의 100%를 손에 쥐었으니 이제부터 다른 주주의 눈치도 볼 것 없이 A회사의 모든 것이 당신의 것이 됩니다. 그런데 가만히 보니 회사의 건물이 250억원씩이나 하고 현금과 예금도 무려 60억원이 되는군요. 그렇다면 건물도 팔고 예금도 해약하면 총 310억원을 거머쥐게 된다는 계산이 나옵니다. (앞서 말했듯이 A회사는 부채가 전혀 없다고 가정했죠.)

 

주식시장에서 140억원을 들여 A회사를 사면 310억원이 수중에 들어 온다… (물론, 여기서도 회사의 돈이 곧바로 개인의 돈이 될 수는 없다는 현실적 문제는 존재하지만 말이죠..^^;) 이 정도라면 누구라도 140억원 보다는 훨씬 많은 돈을 주더라도 A회사의 주식을 사려고 하겠죠. 수요가 많으면 주가는 올라갑니다. 이론상으로는 15,500원까지 주가는 올라가게 되겠죠. ‘15,500원×200만주’ 하면 310억원이 되고 그 이상은 주가가 올라가진 않을테니까요.

 

이제 정답은 나왔군요. A회사의 현재 주가인 7천원은 저평가 되어 있는 것이므로 앞으로 더 오를 가능성(최대 15,500원까지는)이 있고 따라서 투자종목으로 고려해 봄직하다는 게 결론입니다.

 

이렇듯 회사의 ‘순자산가치(순자산=자산-부채)’를 기준으로 현재 주가의 저평가 여부를 알아보는 지표를 ‘PBR(Price Book-value Ratio: 주가순자산가치비율 = 주가÷1주당 순자산가치)’이라고 합니다. 여기서 1주당 순자산가치가 현재의 주가와 같다면 ‘PBR=1’이 되겠죠. 그럼 이 회사의 주가는 적정한 수준이란 의미죠. 반면, ‘PBR<1’이라면 현재의 주가가 1주당 순자산가치보다 더 낮다는 의미이므로 앞으로 주가가 더 오를 가능성이 있다는 걸 의미하죠.

 

얼마 전부터 증권가에서는 자산주 열풍이 불면서 PBR이 낮은 종목에 대한 관심이 늘어나고 있다고 합니다. 실제로 모 백화점의 경우 보유하고 있는 토지가 많아서 자산이 3,200억원이나 되지만 정착 PBR은 0.43배라서 주가가 저평가 되어 있어 투자가 유망하다는 것이죠. 이렇듯 PBR의 개념을 안다면 성공적인 주식투자에의 보다 효율적인 접근이 가능하겠죠.

 

물론, PBR만이 바이블이요, 만병통치약이란 말은 아닙니다. 주가를 분석하는 데는 여러 가지 지표가 있죠. 그리고 이러한 지표들은 제 나름대로의 역할을 한답니다. 건강검진을 할 때도 한 가지 검사방법만을 사용하는 게 아니라 혈액검사, X-ray, CT, MRI 촬영 등 여러 방법을 통해서 정확한 건강상태를 파악하듯이 주가 분석도 마찬가지죠. 따라서 PBR만 가지고 모든 걸 판단할 순 없겠죠. 하지만 PER나 PSR, PCR 등과 함께 주가 수준을 파악하는 요긴한 지표 중에 하나란 건 잊지 말아 주시길 바랍니다.

 

실제로 넓고 넓은 주식시장에는 ‘예의 A’와 같은 회사가 숨어서 당신의 투자를 기다리고 있을지도 모르니까요.^^

증권회사에서 PEF 운용역으로 있으며, 저서로는 '알기쉬운 금융상식1,2,3', '부자의 첫걸음 종자돈 1억만들기', '월급쟁이로 살기엔 인생이 너무 짧다', '금리만 알아도 경제가 보인다' 등이 있음.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