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재테크] 대출을 받아 집을 살까?

얼마 전 독자로부터 메일을 받았습니다. 메일의 내용은 한마디로 요약하면 “대출을 받아 집을 사야 하느냐?” 하는 것이었죠. 살고 있는 전세 만기가 얼마 남지 않았는데 요즘 이 문제로 고민이라면서 말이죠.

그러면서 덧붙인 이야기는 앞으로 집값이 오를 거면 대출을 받아서라도 집을 사겠는데 어떻게 될지 모르겠다는 것이었습니다.

자! 앞으로 집값이 오를까요? 그리고 집값이 오르면 정말 대출을 받아서 집을 사야 할까요?

하지만 저는 대출을 받아 집을 사는데 있어 중요한 포인트는 집값이 얼마나 오를 것인가 하는 게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주택담보대출을 받을 때 정말 중요한 것은 자신의 수입으로 언제까지 대출원금을 상환할 수 있느냐 하는 것이 키포인트라고 생각합니다.

흔히들 대출을 받아서 집을 사두면 나중에 집값이 올라 이익을 보지 않을까 하고 생각하기 쉽습니다. 하지만 당분간은 예전과 같은 부동산 가격 폭등은 어려울 것 같고요.

그리고 더욱 중요한 것은 집을 두세채 가지고 있으면서 투자의 관점에서 대출을 일으키는 것도 아니고 자신이 살 집에 대해 대출을 일으키는 것이라면, 집 값이 오르는 것은 기분만 좋아 질 뿐이지 실질적으로는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것이죠.

어차피 집값이 오르더라도 대출원금을 끝까지 갚지 못한다면, 그 집을 팔아야 하고 자신은 좀더 작은 집이나 아니면 다시 전세로 이사를 해야 하는데 다른 집값이나 전세가격도 함께 올랐기 때문에 실질적인 이익은 거의 없는 것이니까요.

따라서 내집마련을 위해 대출을 받을 분이라면 언제까지 대출원금을 갚을 수 있을 지에 대한 점검과 자금계획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것을 잊지 마시고 자신이 감당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대출을 받으시길 바랍니다.

이왕 말이 나온 김에 주택관련 대출에 대해 알아 볼까 합니다.

현재 전세를 살고 있는 분들 중에서 자녀들이 커감에 따라 좀더 넒은 평수로 옮겨야 하는 분들이 있을 텐데요. 이 경우 여전히 전세로 옮길지 아니면 이번 기회에 조금 무리해서라도 집을 장만해야 할지 고민이 많겠죠. 둘 다 추가적인 자금이 드는 것은 마찬가지인데… 그 동안 모아놓은 돈이 별로 없을 때는 정말 난감합니다. 이럴 때 은행에서 전세자금 대출이나 주택담보대출이 어떤 게 있나 알아두면 많은 도움이 되겠죠.

우선 추가적인 전세자금이 필요한 경우라면요. 정부가 지원하는 `국민주택기금대출`과 시중은행의 `일반 전세자금대출`이 있습니다. 우선 정부의 `국민주택기금대출`의 경우 다시 `근로자 서민주택 전세자금`과 `저소득 영세민 전세자금`으로 나눠 볼 수 있죠.

[국민주택기금대출]

◆ 근로자 서민주택 전세자금

전세보증금의 50%까지, 그리고 최고 6천만원까지 대출을 받을 수 있답니다. 대출이자는 연 5.5%로 저렴한 편이죠. 상환기간은 2년이며 만기시 일시에 상환해야 하지만 두 번까지는 연장이 가능하므로 최장 6년까지 만기연장이 가능하죠. 특히, 만 65세 이상 노인을 부양하는 경우는 금리를 0.5%포인트 할인해 준답니다. 이 대출은 연소득이 3천만원 이하의 근로자와 서민을 대상으로 하며, 국민은행, 우리은행과 농협 등에서 취급을 하고 있습니다.

◆ 저소득 영세민 전세자금

전세자금의 70%(서울-최고 5천만원)까지 대출이 가능한데요. 대출금리는 연 3%로 엄청 낮습니다. 물론 이렇게 대출가능금액의 한도도 높고 대출금리도 낮은 만큼 대상자격 조건은 까다롭습니다. 각 지방자치단체마다 조금씩은 다르지만, 서울의 경우 6개월 이상 거주한 무주택 가구주로 전세보증금이 5천만원 이하의 세입자여야 합니다. 이 역시 국민, 우리은행 그리고 농협에 가면 취급을 하고 있으니 자세한 사항을 그쪽에서 문의하시면 됩니다.

[일반 전세자금 대출]

보증금 등을 고려해 최고 6천만원 이내에서 대출이 가능하답니다. 물론, 이는 취급 금융기관에 따라 조금씩 다릅니다. 대출기간은 2~8년 정도이며, 대출이자는 신용도와 대출기간에 따라 연 7~9% 정도가 됩니다. 대출자격은 부양가족(배우자, 본인의 직계존비속/형제/자매, 배우자의 직계존속)이 있은 만 20세 이상의 세대주면 됩니다. 이 대출은 전세 계약인 주택임대차계약을 체결하고, 임차보증금의 10%이상을 계약금으로 지불한 상태에서 대출을 받을 수 있답니다. 물론, 임대차 계약서상 입주일과 주민등록 등본상 전입일 중 빠른 날짜로부터 3개월 이내, 계약갱신의 경우 계약 갱신일로부터 3개월 이내에 신청을 해야 합니다.

그럼 이제 전세자금이 아니라 이번 기회에 아예 집을 장만하겠다는 사람에겐 어떤 대출상품이 있을까요?

자신이 사고자 하는 주택을 담보로 해서 대출을 받을 수 있는 주택담보대출이 있죠. 여기에는 은행의 `실세금리 연동형 대출상품`과 만기까지 확정금리가 적용되는 주택금융공사의 `모기지론`을 이용한 대출이 있겠습니다.

[실세금리 연동형 대출상품]

변동금리가 적용되는 상품입니다. 현재 대출금리가 연 5.6~5.8% 정도이고요. 게다가 대개 3개월마다 대출금리가 조정되게 되어 있죠. 따라서 금리가 하락할 것으로 예상될 경우 상당히 유리하게 되죠. 또한 대부분의 은행에서 설정비를 면제해 주고 있어 비용도 아낄 수 있습니다.

[모기지론]

그리고 올 3월부터 실시된 주택금융공사의 모기지론은 연 6.7%의 고정금리로 최고 20년까지 대출을 받을 수 있답니다. 따라서 이 경우 반대로 금리가 상승하더라도 계속 연 6.7%의 대출금리만 내면 되므로 금리상승이 예상될 경우 상당히 유리하게 됩니다. 모기지론을 취급하는 금융기관은 하나, 외환, 국민, 제일, 농협, 우리, 기업은행이 있고요. 참고로 삼성생명과 대한생명과 같은 보험사에서도 이를 취급하고 있답니다.

증권회사에서 PEF 운용역으로 있으며, 저서로는 '알기쉬운 금융상식1,2,3', '부자의 첫걸음 종자돈 1억만들기', '월급쟁이로 살기엔 인생이 너무 짧다', '금리만 알아도 경제가 보인다' 등이 있음.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