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금융] 우리나라 금융, 이대론 죽어도 선진국 될 수 없다

재작년인가 누군가에게 이런 질문을 받은 적이 있습니다.

‘우리나라 금융의 미래는 앞으로 밝아 질 것인가?’

사실 제가 무슨 수로 우리나라 금융의 미래를 예측할 수 있겠습니까? 하지만 굳이 제 의견을 물어 보니까 짧은 지식이나마 이것 저것 이야기 했던 게 기억이 나는군요. 물론, 생각만큼 빠른 시일 내에 선진국 수준에 도달하기는 쉽지 않을 거라는 약간은 부정적인 이야기를 했었습니다.

그 후로 LG카드 사태가 일어났고, 또한 신문에서 대형 선발 카드사가 큰 타격을 입어 헤매고 있는 동안 후발 카드사가 공격적인 영업을 한다는 기사를 보게 되었습니다. 이런 일련의 현상들을 보면서 저는 왠지 씁쓸한 마음을 감출 수가 없더군요. 역시 우리나라 금융은 아직 가야 할 길이 먼 것 같아서 말이죠.

IMF 이후 대형 투신사가 휘청거렸었죠. 투자자산에 편입되어 있던 채권들이 거의 똥값이 되면서 존폐의 기로에까지 몰렸답니다. 그런 와중에 정부는 공적자금을 들여서 한투나 대투 등 대형 투신사를 살리려 안간힘을 썼죠. 그 돈이 다 국민의 세금인데 말입니다. 대형 투신사가 휘청거리는 동안 중소형 후발 투신사가 공격적인 영업을 하기 시작했죠. 그 당시 채권이나 CP 등 유가증권 시장에서 후발 투신사들의 위세는 상당했습니다.

LG카드 사태와 정부의 대응 그리고 후발 카드사의 공격적 영업… IMF 혼란기로부터 얼마 지나지 않아 거의 똑 같은 패턴이 반복되는 걸 보면서 정말 비슷해도 이렇게 비슷하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98년 즈음, 신문지상에 대우그룹의 위험성을 경고하는 기사들이 쏟아지기 이전부터 금융시장에서는 대우에 대한 좋지 않은 소문이 감지되고 있었습니다. 그러다 일이 터졌고, 대우채권을 상당부분 편입했던 금융기관은 큰 타격을 입었습니다.

“그래 대우채권 위험하지 그래도 설마 정부가 대우를 망하게 하겠어. 위험한 만큼 수익률이 높잖아. 대마불사(大馬不死)라는 데 배팅 한번 해보는 거야.”

당시 모 금융기관의 본부장으로부터 직접 들었던 이야기입니다. 물론, 그 금융기관 지금은 망한 상태입니다. 대마불사에 대한 배팅의 결과겠죠.

여러분도 다 아시다시피 금융(金融)이란 서구에서 구체화되고 체계화된 산업이죠. 찰스 킨더버거(Charles P. Kindleberger)의 저서 [Manias, Panics, and Crashes : A History of Financial Crises ; 제4판]라는 책의 뒷부분 부록을 보면 금융위기의 아웃라인을 연도별로 정리한 표가 있습니다. 그런데 그 표는 놀랍게도 1618년부터 1998년까지 시대 순으로 정리가 되어 있습니다.

자! 서양의 경우 17세기부터 근대적 금융제도가 생겨나고 그에 대한 위험이나 투기성 행위들이 일어났던 거죠. 그러면서 그들은 그에 맞게 제도와 법률을 고쳐나간 거죠.

금융이란 사실 철강업이나 반도체 사업 같이 과학과 기술이 중요한 요소로 작용하는 사업이 아닙니다. 사람과 사람의 관계, 인식, 제도 뭐 이런 게 중시되는 산업이죠. 무슨 말이냐 하면, 금융이란 다분히 서구 사람들의 사고방식과 필요에 의해 만들어지고 체계화 된 것이죠. 물론, 그들도 몇백년을 고생하면서 시행착오를 겪어나갔던 거죠. 수많은 금융기관이 망하고 많은 사람들과 많은 경제부문들이 잘못된 제도나 투기세력 그리고 욕심에 의해 망가지고 좌절했던 역사적 과정을 겪은 거죠. 그러면서 수정과 보완을 통해 그들 스스로 체득해서 만들어낸 제도죠. 이를 우리가 하루아침에 완벽하게 따라 할 수는 없죠.

사실 저는 우리나라의 금융의 미래를 무조건 밝게 만은 보지 않습니다. 특히나 금융을 이용해서 사업을 확장하고 규모를 늘리는 의식이 팽배한 이상 제2의 제3의 LG카드 사태는 반드시 발발할 겁니다. 수익보다는 대출규모나 수신고 규모를 중시하는 풍조가 사라지지 않는 한, 금융기관에서 사람의 중요성을 크게 중시하지 않는 한, 위험과 기대수익률을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는 한 말이죠…

금융기관을 사금고화(私金庫化)하려거나 ‘일단 규모를 키워 놓으면 정부도 어쩔 수 없을 거 아니냐 설마 망하게야 하겠어…’ 하는 생각이 사라지지 않는 한 우리도 역시 서양과 같이 수 백년의 시행착오를 거쳐야 할 지도 모르죠.

사실 무슨 과학기술도 아닌데, 몇 백년을 흘러 온 서양의 관습과 제도를 우리가 쉽게 따라잡는다는 건 어불성설일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어쩌겠습니까? 세계가 서구를 중심으로 돌아가고 있고 그들의 제도가 오늘날에도 여전히 ‘게임의 법칙’으로 작용하고 있는걸요. 따라서 우리는 그들보다 더욱더 정신을 바짝 차리고 노력해야 겠죠.

물론, 그 동안 우리도 많은 변화가 있었고, 금융기관 종사자들도 많은 고생을 했습니다. 오늘의 이러한 일들이 결코 한때의 고생과 시련으로만 끝나지 않고 좀더 건설적이고 발전적인 미래를 만드는데 초석이 되어 서구 금융선진국이 겪었던 기간을 최대한 단축시킬 수 있기를 바랄 뿐입니다.

증권회사의 PEF 운용역으로 있으며, 저서로는 '알기쉬운 금융상식1,2,3', '부자의 첫걸음 종자돈 1억만들기' 등이 있음.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