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피하고 싶은 무능한 상사 vs 상전인 부하

tips-leaving-voicemail-interview

 

 

고객의 감성을 사로잡고 신뢰를 얻기 위해 앞서가는 기업들은 끊임없이 배우고 배운다.

오늘도 이른 아침부터 시작한 비즈니스매너와 에티켓 교육.

잠에서 제대로 깨지도 못했을 시간임에도 불구하고

전직원 모두 교육에 대한 몰입도가 뜨거웠다.

노력하는 기업의 문화는 자리배석에서부터 남다르다.

오늘도 역시 맨 앞자리에는 임원들이 앉아서 솔선수범 리더십을 보여주었다.

뒤처진 조직은 보통

임원들은 맨 뒷자리에 앉거나 교육에 참석하지 않는다.

그 작은 차이가 사실은 알고 보면 매우 큰 문화의 차이다.

20년 넘게 교육을 하다보니 이제는 자리배석과 강사를 맞이하는 태도만으로도

어떤 문화인지 거의 짐작하게 된다.

오늘은 참 기분이 좋았다.

학습자의 몰입도가 뜨거웠고

탁구처럼 투웨이 소통이 있던 시간이었기에…..

layout 2015-4-21

 

 

상사는 부하직원 핑계, 부하직원은 상사 핑계 대기의 사슬을 끊으려면

 

천하를 얻는 것보다 사람의 마음하나 얻는 게 더 어렵다고들 한다.

조직의 리더들이라면 더욱 공감할 것이다. 그래서 그런걸까?

수많은 리더들로부터 이런 이야기를 자주 듣는다.

‘내 주변에는 인재가 너무 없어! 그래서 내가 승진을 못하는거라구! ‘

’요즘 신입사원들은 너무 되바라졌어. 옛날 같지가 않아. ‘

’내가 부하직원을 모시고 있다고, 요즘은 부하가 상전이라니까. 도대체 조직이 왜 이렇게 변해 가는지 원……. ‘

’부하직원들은 잘해줘봤자 필요가 없어. 고마움을 모른다고! ‘

하지만 다 핑계다.

모든 잘못을 자기 탓이 아닌 부하직원의 탓으로 돌리고 있질 않은가.

결국 이렇게 되면, 부하직원들 역시 목에 핏대를 세우고 상사의 뒷담화를 할 게 뻔하다.

무능하고 성격만 나쁜 상사 만나서 제대로 되는 일이 하나도 없다고 말이다​

-욕 먹어도 괜찮아 중에서-

 

국내 1호 매력學者 박영실을 소개하자면 좀 복잡하다.
행복한 성공을 디자인하는 Service Doctor이자 아름다운 세상을 꿈꾸는 Kindness catalyst, 그리고 High Human Touch 이미지전략가로
20여년째 한 눈 한번 팔지 않고 한 분야를 걸어온 외길 전문가.
박영실 서비스 파워 아카데미(Parkyoungsil Service Power Academy)의 CEO.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