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목은 잡지 말고 손목만 잡아라

입력 2013-03-10 21:51 수정 2013-03-10 22:14


 손목은 강하게 뿌리칠 수 있지만 발목은 잡히면 넘어지고 만다. 그래서 웬만큼 상황이 아니고선 행위에 신중해야 한다. 그런데 지금 우리는 시도 때도 없이 ‘발목잡기’를 하고 있다. 잡힌 당사자는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당황스럽기만 하다.

새정부가 들어선지 한달이 가깝도록 아직 ‘정부조직 개편안’ 은 통과조차 되지 못하고 변경예정 부처의 장관들이 공석이다보니 국정 자체에 발목이 잡혀 있다.  리더 임명이 불투명 하니 보고는 받고 통제는 못하는 웃지못할 업무행태가 연출된다. 향후 어찌 될지 모르는 조직에 실무자들은 업무에 손을 놓아 시장은 혼탁하다. 오죽하면 대통령이 '일할 기회를 달라'고 하소연을 하고 삼고초려해 데려온 인재가 사임을 하고 떠났겠나. 게다가 북한은 전쟁을 불사하겠다느니 핵을 사용하겠다느니 연일 으름장에 국민들은 불안하기만 한데 안보컨트롤은 제 기능을 발휘하고 있지도 못하는 이 초유의 사태는 도대체 무슨 황당 시츄에이션인지 모르겠다. 모두 다 작은 발목잡기에서 비롯된 것이다.

사람들은 영향력을 갖고 싶어하고 일단 소유한 영향력은 좀처럼 빼앗기지 않으려고 발버둥을 치는 심리를 가지고 있는 듯하다. 행여 어쩔수 없이 영향력이 줄어들거나 없어지려는 찰나에는 딴지에 태클 걸기, 못먹는 감 찔러놓기, 다된 밥에 재뿌리기 등의 온갖 방해공작으로 엎어져 꽁꽁 발목잡기를 한다.

스스로 발목을 잡히는 경우도 있다. 국회 선진화법에 오히려 의사결정에는 독이 된 현실이나 시키지도 않았는데 무리하게 완료시점을 보고한 나머지 성과에 발목이 잡혀 생고생을 한다. 
자신들의 당리당략에만 사로잡혀 서로 발목잡기만 반복하다가 결국 모두에게 비극을 맞이한다.


족쇄처럼 영구히 잡을 힘이 자신이 없다면 아예 잡지마라.

여자(남자)친구가 헤어지자고 할 때 한번 쯤 떠나지 말라고 손목을 잡아 끌수는 있다. 발목을 잡는 것은 치사하고 궁색하다. 손목은 건전한 견제와 만류이지만 발목은 마구잡이 훼방인 것이다.

 이제라도 관계된 자들은 잡고 있는 발목을 슬그머니 위로 옮겨잡길 간절히 부탁한다.

 
롯데인재개발원 자문교수
한양여자대학 외래교수
관세청 교육개편 실무위원회 자문위원
소상공인진흥공단 컨설턴트, 한국교통대학교 외래교수
자치발전연구원 칼럼니스트
아하러닝 연구소 대표 컨설턴트 (소장)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