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명(命)에 축(丑)이 많을 경우의 행복지수는?

 

“그걸 그냥 두셨습니까?”

<법이란 것이 있는 자의 편에 있는 것 아닌가?>

“승규 선배 도움을 받았더라면…”

<부질없음일세. 그래서 말인데 승규 건은 도와주는 선에서 끝내는 게 좋을 겉 같아.  나는 영 내키질 않는군>

“잘 알겠습니다. 그런데 사부님, 식물인간처럼 누워지낸 딸의 호전은 어떻게 된 것입니까? 그리고 딸의 사주에는 축(丑)이 3개나 있습니다. 고서(古書)에 축이 많으면 축요사격이라 하여 천하대격이라는 얘기가 나옵니다.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까요?”

 

<대개의 사람들은 자신의 그릇에 맞춰 살고 있지. 자신의 생각과 다르면 진리라도 믿지 않거든. 그래서 못 믿을 현상이 일어나면 기적이라고들 한다네. 보편타당한 상식일지라도 자신의 생각과 맞지 않으면 의심하고 심하면 싸움으로 까지 발전하는 법일세. 모든 병은 아픔 때문에 병원을 찾게 돼 있는데 그 아픔을 스스로 깰 수 있다면, 또 이겨낼 수 있다는 신념과 좋은 방법, 노력 등이 조화를 이루면 쉽게 고칠 수 있다네.

딸의 경우, 태양계의 기운은 갑목(甲木)과 병화(丙火)의 조화가 근본 아닌가? 숫자는 1과 3이고 맛은 시고 쓴맛, 색은 초록과 핑크, 방향은 동남(東南)을 잘 활용하면서 세포를 어떻게 활성화 할 것인가, 근육을 어떻게 개선해 나갈 것인가를 매일매일의 태양계 기운에 맞춰 가면서 연구했지.

호휴라 먹거리를 시시때때로 바꾸는 것이 첫째였고 녹두, 수수, 팥, 콩의 배합을 근본으로 한 죽과 생식, 연어, 닭가슴살, 오리 등을 어떻게 야채와 조화롭게 먹는 것이 최적의 방법인지를 발견하려 애 썼다네. 열심히 노력을 했지만 하늘의 지시대로 움직인 것 뿐이라고 할 수 있을걸세.

그리고 피부 자극을 잘 한 것이 효험이 컸다고 할 수 있고 물론 가장 중요한 것은 딸의 신념이었네. 어찌 보면 간단해서 쉽다고 할 수 있었어. 이런 식으로 하면 좋아지겠구나, 일어서서 걸을 수 있겠구나 하고 믿고 따라오는 것이었네>

 

“사부님의 방법이야 언제나 엉뚱하고 간단하고 쉬워서 호전되기 전까지는 믿기 어려웠던 게 사실입니다.”

<딸 아이의 가족들은 그 과정을 지켜보면서 자신들도 충분히 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했을 걸세. 그러다 보니 돈이 아까웠을 것이고 그래서 트집잡고 내쫓았던 것이겠지. 그렇지만 땅의 명으로 보면 병술(丙戌) 대운이 올 때 까지는 내게 맡겨두었어야 했어.

축요사격 문제는 관찰을 많이 해봤지만 천하대격 운운한 것은 터무니 없었다고 봐. 명은 좋지 않을 때 대운의 흐름이 좋아 발전 할 때 해석이 잘 안되니까 그런 방법을 쓴 게 아닌가 싶어. 오히려 축자가 많으면 아픔이 많은 것 같더군.

부잣집에 태어나서 세번 네번 수술하는 경우, 팔 다리에 문제가 생겨 반쯤은 못산게 되는 경우, 부모가 이혼하거나 사업에서 실패하는 경우, 처음에 잘 나가다가 끝이 안 좋은 경우 등 축자가 많을 때 좋지 않은 현상이 훨씬 많은 것 같았네>

“그런 뒤로 딸이 어떻게 됐습니까?”

<봄에 그런 일이 있었고 그 해 겨울에 딸은 저 세상으로 갔고 딸을 묻고 난 뒤 아버지가 목을 매어 자살을 시도 했다가 가족에게 발견돼 병원에 실려 갔다고 들었어>

“하여튼 일신에 축자가 있는 경우는 좋지 않은 것 같습니다”

<…>

 

영남이 일어서는데 전화벨이 울렸다.

<여보세요>

“아이구 선생님, 저 3년전에 선생님 뵌 적이 있는 나영이 엄마입니다. 나영이가 대학을 어디로 갔으면 좋을지요?”

<30분쯤 있다가 다시 전화 주십시오>

수집돼 있는 자료집에서 나영의 가족 명을 쉽게 찾아냈다. 나영의 가족은 부모와 두 살 아래의 남동생, 4명이었다.

그들의 명은 父는 임인(壬寅)년, 기유(己酉)월, 무진(戊辰)일, 신유(辛酉)시. 대운 4.

母는 경술(庚戌)년, 기묘(己卯)월, 신축(辛丑)일, 기축(己丑)시. 대운5.

나영은 정축(丁丑)년, 무신(戊申)월, 병술(丙戌)일, 정유(丁酉)시. 대운9.

동생은 기묘(己卯)년, 계유(癸酉)월, 임신(壬申)일, 임인(壬寅)시. 대운3이었다.

연세대 법학과를 졸업한 뒤 한국경제신문 산업부 기자로 활동하면서 명리학을 연구하여 명리학의 대가로 손꼽힌다. 무료신문 메트로와 포커스에 '오늘의 운세'를 연재하였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