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당신의 의미에 대하여

 

직장 생활을 하려면, 의외로 많은 것이 필요하다

우선, 보고서를 포함한 다양한 문서를 만들 줄 알아야 하고, 주어진 일을 수행할 때 어떤 방향으로 어느 정도까지 수행해야 하는 지에 대한 것을 파악할 줄 알아야 한다. 보고서를 이해하기 위한 기본 업무 지식도 필요하고, 외국어 능력도 때때로 쓰임새가 많다.

그 외에도 수많은 것들이 필요한데, 오늘은 그 중 가장 기본이 되는 것에 대해서 이야기해 보려고 한다.

직장 생활을 함에 있어서 가장 기본이 되는 것은 무엇일까? 그것은 바로 내가 아닌 당신이다. 내가 직장 생활을 한다는 것은, 나 이외에 당신이 있기 때문에 가능하다.

당신(=팀원들)이 있으므로 주간 회의를 할 수 있고, 당신(=고객)이 있으므로 업무 협의가 가능하다. 당신(=협력사)이 있으므로 일을 나누어서 처리할 수 있고, 그 덕에 큰 업무도 무난하게 마무리하게 된다.

만약 당신이 없다면 나의 직장 생활이 가능할까? 먼저, 가을철 경쟁사 동향에 대한 보고서를 준비할 때, 사용할 템플릿은 어디서 얻을 수 있을까? 작년까지의 누적된 자료는 어디에 보관되어 있을까? 올해의 매출 현황에 대한 것은 어떻게 얻을까?

곰곰히 생각해 보면, 당신(=넓은 의미의 당신)이 없다면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거의 없다. 내가 하고 있는 직장 생활의 모든 것들이 사실은 당신이 있기 때문에 가능하다.

시야를 조금 바꾸어서, 일할 때 쓰는 복사지를 내가 만들었나? 점심 먹고 쓰는 치솔/치약은 내가 만들었나? 넥타이는? 와이셔츠는? 구두는? 도대체 내가 이 순간 존재하는데 필요한 많은 것들 중에서 내가 만든 것이 무엇이 있을까?

나는 아무 것도 하지 않고, 당신이 나를 위해 만들어 준 옷, 구두, 종이, 볼펜, 컴퓨터, 책상 등을 가지고 일을 하고 있다. 그리고, 일을 하면서도 남들로부터 끊임없이 도움을 받고 있다. 내가 하는 어떤 일도 당신의 도움이 전혀 없이 나 혼자 할 수 있는 일은 없다.

그렇게 생각하면 나의 삶에 있어 당신이라는 존재는 정말 고마운 일이 아닐 수 없다. 당신 덕분에 오늘 내가 일을 무사히 마치고 동료들과 맥주 한 잔 하면서 웃을 수 있으니 말이다.

인생도 그렇지만, 직장 생활은 특히 다른 사람과의 연계가 중요하다. 이 글을 읽는 이순간 고개를 들어서 주위를 살펴보자. 너무도 고마운 사람들이 나의 옆에 앉아있다는 것이 느껴지는지? 그리고 그들의 존재가 나에게 얼마나 큰 힘이 되는지를 생각해 보자

건너편의 김대리는 지난 번에 팀장님이 지시한 보고서를 만들 때, 기본 템플릿과 전년도의 자료를 무료로 제공한 고마운 친구이고, 옆자리의 고 과장님은 척척 박사여서 무엇이든 물어보면 가르쳐 주는 스승 같은 사람이 아닌가….

직장 생활은 혼자 하는 것이 아니다. 다른 사람과 함께 할 수 밖에 없는 것이다. 너와 나의 연관
관계를 기반으로 나는 기획서를 만들 수 있으며, 매출을 올릴 수 있고, 프로젝트를 수행할 수 있는 것이다

그리고, 나도 다른 사람의 직장 생활이 가능하게 하는 당신으로 남기 위해 조금 더 친절하고, 따사로운 마음으로 바라보아야 한다는 점을 이야기하고 싶다.

“나는 박과장이 정말 싫어! 치사하고 쫀쫀하고 더구나 얼마나 소심 한지… 그 사람과 회의하면 가슴이 답답하다니까! 그 인간이 없어져야 우리 회사가 발전 할 텐데….”라고 이야기하지 말자. 직장 생활은 서로의 연계 관계에서 존재하는 것이고, 그 사람은 우리가 모르는 어떤 사정이 있을 수도 있고, 언젠가 그 사람이 필요할 때가 생길 수도 있으니까?

항상 맛있는 반찬만 먹을 수는 없다. 맛없는 반찬이 있어야 맛있는 반찬이 존재하는 법. 나는 다른 사람에게 맛있는 반찬이 되도록 노력해 보자.

 

중원대학교 교수, 컴퓨터공학박사
24년간 외국기업, 벤처기업, 개인사업, 국내대기업 등에서 사회생활을 했다.
그리고, 후배들에게 자신의 경험을 공유하고 싶어한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