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인생의 손익계산서

 매년 이맘때가 되면 직장인들은 ‘13월의 월급’이라 불리는 반가운(?) 손님맞이에 분주하다. 덕분에 한 해 동안 자신의 수입과 지출내역을 들여다보며 손익계산(損益計算)을 해보게 된다. 산출된 환급액을 보며 어떤 이는 자신에게 보상할 방법에 미소를 머금는다. 또한 어떤 이는 과다 지출한 구멍을 메울 수 있어 미소를 머금는다. 1년 동안의 금전적인 손익계산으로도 미소의 질(質)이 결정되는 것이다. 그런데 기나긴 인생을 나름 손익계산을 한다면 어떤 의미가 있을까? 인생을 손익계산의 원리인 <손익 = 수입-비용>의 공식을 활용해 해부를 해보자.

첫 번째 인생의 수입은 <행복(happiness)> 이다. 혹자는 행복공식을 <행복 = 성취/기대> 라고 한다. 즉 성취는 높일수록, 기대수준은 낮출수록 행복은 더 커진다는 것이다. 우리는 일상생활에서 기대가 큰 만큼 실망도 크다는 것을 경험하고도 성취와 기대가 비례관계라 믿으려 한다. 그래서 ‘행복은 지배해야 하고, 불행은 극복해야 한다’는 독일 속담이 더욱 와 닿는다.

두 번째 인생의 수입은 <성공(success)>이다. 필자는 성공공식을 <성공 = (노력+시간)× 열정> 이라고 생각한다. 여기서 노력은 긍정적 실천을 의미하고, 시간은 인내를 의미한다. 물을 끓이기(성공) 위해서는 100도가 될 때까지(시간) 쉼 없이 열(열정)을 가해야(노력) 한다. 물론 노력과 시간만으로도 성공을 거머쥐기에 충분하지만 열정은 거기에 터보엔진을 장착한 것과 같다.

이제 인생의 손익계산에서 비용측면을 한번 보자. 여기서 비용은 금전적 회계와 달리 모든 것이 투자개념이다. 첫 번째 인생의 비용은 실패(失敗)이다. 큰 기대의 행복, 성공을 위한 노력과 인내 그리고 열정 저하의 시행착오가 모두 투자비용이다. “비 온 뒤에 땅이 굳는다.”는 것은 보편적 진리다. 두 번째 인생의 비용은 도전(挑戰)이다. “용기 있는 사람이 도전하는 것이 아니라 도전하는 사람이 용기 있다.”는 말이 있다. 불확실에 대한 도전은 무모할지 모르지만 무모한 도전이 무한한 기회를 가져다 줄 확률도 높다.

결과적으로 인생의 손익계산 공식은 이렇게 정리가 된다. 바로 <행복과 성공 = 실패와 도전> 이다. 즉 모든 행복과 성공은 도전으로 시작되고 실패를 통해 더 감동을 만들어낸다. 지금 당신은 인생에서 “행복을 바라는가? 성공을 바라는가?” 도전과 실패에 투자하지 않는 이상 그것은 망상에 불과할 뿐이다.

필자가 늘 강조하는 말이 있다. “1등은 한 명만 차지할 수 있지만 행복과 성공은 누구나 거머쥘 수 있다.” 인생의 손익계산은 만인평등(萬人平等) 원칙을 따름을 기억하라. 연말이 가기 전에 인생의 손익계산서로 중간 정산을 해보았으면 한다. ⓒ박주광20121212

기업 교육계에서 잔뼈가 굵은 베테랑으로 정평이 나있다. 연간 수백 회에 달하는 강의를 진행하는 교육 전문가이다.
현재는 ‘개인과 조직의 1% 성장’ 을 모토로 하는 교육훈련 전문기관 ‘Success Partner’ 대표를 맡고 있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