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낙관주의자가 먼저 죽는다

 베트남 전쟁시 포로 수용소에 갖혀 20여차례의 고문과 4년 동안의 독방 생활 속에서도  많은 부하들이 살아남을 수 있도록 도와 결국 8년 만에 석방된 인물이 있다. 바로 제임스 본드 007이다. 제임스 본드 스톡데일(James Bond Stockdale)



제임스 스톡데일은 세계적인 베스트 셀러 “좋은 기업을 넘어 위대한 기업으로(Good to Great)”의 저자인 짐 콜린스의 저서에 소개 되면서 유명해 졌다. 그는 1965년부터 1973년까지 8년간 수용소에 갇혀 있었다. 전쟁포로의 권리도 보장받지 못하고 정해진 석방일자도 알 수 없었으며 살아남을 수 있을지 조차 불확실한 상태로 수용소 생활을 견뎌냈다. 또한 가능한 많은 포로들이 큰 부상없이 살아남을 수 있도록 자신이 할 수 있는  모든 일들을 했다. 결국 그는 석방되었고 해군 역사상 조종사 기장과 의회 명예훈장을 동시에 다는 최초의 3성 장군이 되었다.

스톡데일은 짐 콜린스와의 인터뷰에서 수용소 생활을 견뎌내지 못한 사람들은 누구였는가 하는 질문에 다음과 같이 대답했다.

“낙관주의자들입니다.”

“그들은 ‘크리스마스 때까지는 나갈수 있을거야’ 그러다가 크리스마스가 지나가면 그들은 ‘부활절까지는 나갈수 있겠지?’ 하고 말합니다. 그리나 부활절이 오고  추수감사절, 그리고 다시 크리스마스를 고대하다가 상심한 나머지 그들은 죽음에 이르게 된 것입니다.”


모두들 요즘을 위기하고 말한다. 위기는 기회라며 이럴 때 일수록 긍정적이고 낙관적으로 생각하라는 이야기를 많이 한다. 그러나 위기의 가장 큰 적이 바로 근거없는 낙관론이라고 한다. 막연한 낙관론은 결국 아무에게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 스톡데일은 성공하리라는 믿음과 눈앞에 닥친 냉혹한 현실을 직시하는 것을 결코 혼동해서는 안된다고 말한다. 즉, 성공하리라는 믿음을 잃지 않는 동시에 눈앞에 닥친 냉혹한 현실을 직시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것이 바로 그 유명한 스톡데일 파라독스(Stockdale Paradox)다.


근거없는 낙관론으로 지금도 “조금만 있으면 나아지겠지”라는 막연한 생각으로 시간을 허비하는 사람들이 있다. 그러나 앞으로의 미래는 그저 기다린다고 해서 좋아지지는 않을 것이다. 받아들일 것은 받아들여야 한다. 이럴 때 일수록 냉혹한 현실을 직시하고 이 어려운 상황을 뚫고 나갈 수 있는 방법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


오늘도 제임스 스톡데일은 우리에게 이야기 한다.

“우린 크리스마스 때까지는 나가지 못할 겁니다. 그에 대비하세요.”

우리나라 기업 교육계에서만 20년을 활동한 명실 공히 베테랑이자, 명강사이다. 이 분야에선 으로 더 정평이 나있으며 현재 (주)디스커버리 러닝 대표로 있다. 그는 국내 몇 안 되는 하이엔드를 추구하는 얼리 어답터다. 그래서 주변사람들은 라고 입을 모은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