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길 수 없으면 피하라

입력 2012-07-03 14:32 수정 2012-07-03 16:41


 곧잘 엉뚱한 행동으로 주변을 놀라게 하는 다소 괴짜(?)인 고등학교 친구녀석이 있다. 녀석은 남들이 즐기는 취향과는 거리가 멀다.

가령 세계적인 축제인 월드컵, 그것도 16강전 우리나라 경기를 보지 않는다. 그때 그 시간에 그럼 뭐햐냐구? 서울 88올림픽 강변도로를 드라이브한단다. 녀석의 말로는 ‘4년만에 한번씩 찾아오는 아우토반의 기회’라나.....

내가 하기 싫은 것을 하지 않는 용기는 대단한 것이다. 힘든일, 어려운일, 당면한 고민되는 상황에 맞닥드리면 누구나 ‘피할 수 없으면 즐겨라’라고 위로 섞인 말을 되뇌이지만  내 친구녀석처럼 ‘즐길 수 없으면 피하라’가 어쩌면 맞는 것 같다. 아니! 피하고 피하지 못하는 것은 둘째 치고 무조건 즐기라는 것은 억지논리가 아닌가? 게다가 피하지 못하고 즐기지 못하면 더욱 괴로울 테니 아예 즐 길수 없는 것은 원천적으로 봉쇄해보자는 것이다.

 예를 들어 내가 골프를 즐기지 못한다고 하자. 그렇다고 비즈니스나 대인관계의 명분으로 골프채를 잡으라 하는 것은 수학공부 하기 싫은 아이에게 수능에 도움이 되니 무조건 하라는 것과 같다. 다른 테마를 찾아서 비즈니스도 하고 관계도 돈독하게 하면 되지 않나?

우리는 내가 원하는 주제와 원하는 방향으로 즐길 권리가 있다. 공동의 목표를 위해서, 스스로의 위안을 위해서 또는 애써 긍정의 메시지를 부여하기 위해서 현재의 고통인 것을 즐겨보라 하는 것은 논리의 모순이다. 더구나 내가 진정 즐길 수 없는 테마에 대해 피하는 것 조차를 생각하지 않는 것은 더더욱 패러독스이다. 피할 수 있는 부분이 있다면 그곳이 바로 즐길수 있는 영역이기 때문이다.
이제 피치못할 부분에 대한 반항을 해보자. 아니 차라리 그시간에 다른 생산적인 일을 도모해 보자
모 연수교육과정에 참여하여 도저히 관심없고 도움안되고 일푼의 재미조차 기대하기 힘든 강의를 졸음반 집중반으로 듣느니 그 시간에 몰래 책이라도 펼쳐 보자. 아니면 스마트 폰의 유용한 곁가지 정보라도 만지작 거리든지.
만나고 싶지 않은 사람과 모임에서 만날 운명이 있다면 철저하게 계획하여 모임에서 그와 멀찌감치 떨어질 준비를 해보자.

피하지 못하는 것은 즐길수도 없다. 그러므로 즐기지 못하는 것을 피하는 게 상책이다.

개똥 밟는 것을 피하지 못한다면 밟고 나서 썩소로서 달래지 말고 애초에 밟지 않는 것을 연구하자. 그래도 밟아야 되다면 생욕을 쏟아내며 풀풀 스트레스를 털어버리자. 내심 즐기지도 못하면서 즐기는 시늉 하지 말고......

 우리국회가 먹고 노는 것을 좋아하고 지각 개원을 하더니 하기 싫은 정책 활동을 ‘피하지 못하는 것은 즐겨라’ 식으로 이제 하려고 한다.

억지로 개원해서 어설프게 할바에야 아예 좀 더 피해 있다가 하고 싶을 때 제대로 했으면 좋겠다.
롯데인재개발원 자문교수
한양여자대학 외래교수
관세청 교육개편 실무위원회 자문위원
소상공인진흥공단 컨설턴트, 한국교통대학교 외래교수
자치발전연구원 칼럼니스트
아하러닝 연구소 대표 컨설턴트 (소장)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 부패방지를 위한 획기적 계기로 현행 유지해야 1637명 66%
  • 민생경제 활성화 위해 현실에 맞게 금액 수정해야 847명 3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