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검색, 상위 노출 홍보마케팅 10계명

입력 2009-03-09 00:10 수정 2009-03-09 00:30
 박영만의 인터넷 검색, 상위 노출 홍보마케팅 10계명

인터넷 시대가 되면서 온라인 홍보마케팅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 신문과 방송을 통한 오프라인 홍보마케팅도 중요하지만 이제는 온라인 홍보마케팅을 함께 하면서 시너지 효과를 높여야 한다. 고객이 인터넷 검색 시, 우리 회사 또는 내 가게의 콘텐츠가 먼저 나와야 경쟁에 유리하게 된다. 인터넷마케팅 온라인홍보 강의와 컨설팅을 하면서 느낀 것을 <검색 상위 노출 홍보마케팅 10계명> 형식으로 정리해 본다

1. 제목에 반드시 핵심 키워드를 포함해 홍보마케팅 한다.

제목과 본문에 고객이 선호하는 핵심 키워드를 가능한 맨 앞에 배치해 검색엔진이 찾기 쉽게 해 준다.

2. 제목과 본문 첫 문장은 짧게, 큰 글씨, 다른 색, 굵은체로 강조한다.

강조한 콘텐츠는 사람 눈에도 잘 보이지만, 검색엔진에게도 잘 걸리게 된다. 제목과 본문 첫 문장은 핵심만 짧게, 큰 폰트의 글자, 다른 색, 굵은체 등으로 강조한다면 강조하지 않은 것 보다 먼저 나올 확률이 높다.

3. 조회수, 댓글, 추천 등 네티즌 반응이 높을수록 유리하다.

내 글의 조회수가 높고, 댓글이 많이 붙고, 네티즌의 추천이 많을수록 네티즌 반응이 높다고 볼 수 있다. 검색엔진도 먼저 보여 줄 가능성이 크다.

4. 키워드 분석을 통해 고객이 많이 쓰는 키워드로 홍보한다.

하수는 물고기 잡을 때, 자기가 좋아하는 미끼를 달지만, 고수는 물고기가 좋아하는 미끼를 단다. 포털의 키워드광고를 통해 고객이 많이 쓰는 키워드를 파악하고, 고객의 키워드와 내 콘텐츠의 주파수를 맞춰 홍보마케팅 한다.

5. 새로운 글을 사진, 동영상과 함께 올려 홍보마케팅 한다.

퍼온 글 보다는 최신 글이 검색에 유리하다. 새로운 글도 사진, 동영상과 함께 올려 입체적으로 홍보마케팅 하면 글만 올릴 때 보다 먼저 나올 확률이 높다.

6. 이미지 보다는 텍스트가 검색엔진 최적화에 효율적이다.

이미지를 사용하면 멋있게 보일 수 있지만 검색엔진은 이미지를 잘 찾지 못한다.  검색을 활용한 홍보마케팅을 하려면 이미지 보다 텍스트를 많이 쓴다.

7. 같은 키워드가 여러 번, 유사 키워드도 나오게 홍보한다.

핵심 키워드가 자연스럽게 여러 번 나오면 유리하다. 그러나 이를 악용해 키워드를 연속적으로 반복하거나, 지나치게 많이 사용하면 스팸으로 인식해 노출이 안 될 수도 있다. 휴대폰, 핸드폰, 모바일폰 등 여러 유사 키워드도 나오게 홍보 한다.

8. 검색엔진 로봇과 고객이 찾기 쉽도록 사이트맵을 만든다.

사이트맵을 잘 만들면 검색엔진 로봇과 네티즌에게 일종의 내비게이션 역할을 해 주게 되어 검색에 보다 유리해 진다. 사이트맵은 사이트와 전체적으로 서로 연결되어 있어야 한다.

9. 태그란 꼬리표를 달 수 있으면 검색에 유리해 진다.

공항에서 가방을 찾을 땐 꼬리표가 있으면 찾기 쉽다. 콘텐츠도 ‘태그’라는 꼬리표를 붙일 수 있으면 검색에 유리하다. 태그를 달 때는 핵심 키워드 순서로 단다. 

10. 웹 로그 분석을 통해 검색엔진 마케팅을 보완한다.

무료나 유료 웹 로그 분석 프로그램을 이용해, 어떤 키워드로 어떤 검색엔진을 통해 어떤 페이지를 방문했는지 등을 파악한다. 방문자의 클릭 성향분석과 패턴을 분석하고 검색엔진 최적화 작업과 검색엔진 마케팅을 수정하고 보완한다.

끝으로 위에서 언급한 검색 상위 노출 홍보마케팅 10계명을 맹신하지 말았으면 한다. 검색에 영향을 미치는 요소는 아주 많고 검색은 시시각각으로 진화하고 있기 때문이다.




















박영만 소장 강의 사진


마케팅홍보(MPR)전문가,마케팅홍보연구소장,영상홍보(VPR)대표, 홍보전문서너희가 홍보를 믿느냐 기획/편집
이코인, 리빙TV, 한진그룹 동양화재, LG상사 반도스포츠 홍보팀 근무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45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21명 6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