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한국은 정말 못살 나라일까?

한국은 정말 못살 나라일까?   어제 오후에 종로 영풍문고를 갔다. 옛날보다 매장이 줄어들기는 했지만 여전히 내가 제일 즐겨가는 곳이다. 그런데 ‘한국은 00사회이다’라는 매대가 보인다. 그리고 여러 권의 책이 진열되어 있다. 트라우마 한국사회, 한계가족, 위기의 한국인, 감시사회, 잉여사회…… 왜 부정적인 제목만 있을까?내용은 읽어보았냐고? 그럴 리가? 하지만 제목은 내용을 알려주는 것이니 일단 부정적인 내용이라고 추정할 수있지 않나?제목은 그렇지만 내용은 긍정적일지도 모른다고? 그럼 출판사의 장사속이 너무하지 않나?그런데 그럴 리가? 실제로 한국이 어렵다고?그렇기는 하지만 그렇다고 저렇게 암울하고 긍정적인 면은 전혀 없는 나라는 아니지 않나?사람들은 한국이 좋아죽을 나라라고 하면 믿지 못할까?하기사 천국도 아니니 그렇지야 않아도 그래도 꽤 괜찮은 나라아닌가?미국하고 비교해보라고? 일본하고 비교하라고? 핀란드하고 비교하라고?가보았는 데 거기보다는 한국이 나은 것 같은데…….미국처럼 총기사고 마약마피아없고,일본처첨 지진이나 해일은 없거니와 더 개방적인 사회이고,핀란드처럼 겨울에 암울하지 않고, 사람들 사이가 가까워서 좋고…..아, 반성을 통하여 좀 더 나아지자고 하는 시도라고?이렇게라도 써야 사람들이 심각성을 이해한다고?뭐 그렇다면 수긍이 가기도 하지만 그래도 저거는 심하지 않나?칭찬은 고래도 움직인다는 데 저렇게 자아비판만해서야 사람들이 주눅들지 않을까?저렇게 주욱 널려져있는 책들을 보면서 ‘아는 것도 병’이라는 생각이 드는 건 왜일까?남을 불안하게 하여 자신을 높이려는 사람들의 마음의 병은 아닐까?남을 칭찬해보지도, 자신을 칭찬하지도 않으며 스스로 남보다 잘 안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우리 사회는 그런 사람들이 너무 많은 것은 아닐까?그래도 한국은 잘 흘러가니 걱정하지 말라고?그거야 그렇기는 한데 저렇게 죽 늘어놓으니 정말 그런 것같은 것은 나만 그런건가?아, 글쎄 걱정붙들어 놓으라고? 왜?한국이 즐거운 지옥이라는 말이 왜 있는 지 생각해보라고?지옥같이 괴롭고 힘들지만 그래도 즐거운 일들이 많은 나라라는 의미아닌가?그럼 되었다고? 즐겁게 소주나 한잔하자고?저 책을 쓴 사람들도 저렇게 죽겠다고 아우성치고 엄살부리면서도 소주는 잘 마신다고?하기사 한국은 그 맛에 사는 것도 맞기는 맞지.오늘 저녁은 어느 친구와 불타는 화요일을 즐길까나?

89-95년 대한무역진흥공사 근무, 95년부터 드미트리상사 운영.
Feelmax 라는 브랜드로 발가락양말을 핀란드등에 수출하고, 맨발 운동용 신발을 수입하고 있음.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