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을 위한 정부지원을 최대한 받자 

어느 나라나 마찬가지로 ‘수출은 부의 유입, 수입은 부의 유출’으로 간주되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수출을 지원하는 나라는 많지만, 수입을 지원하는 나라는 전혀 없다. 특히 가진 자원이 전혀 없이 인구는 많은 우리나라는 더욱 그렇다. 그래서 정부에서는 수출을 늘리고, 이로 인한 고용을 늘려서 경제를 안정화시키려는 노력을 많이 하고 있다. 따라서 수출을 하고자 하면 내가 어떤 지원을 받을 수 있는 지를 알아보는 것이 좋다. 그냥 좋다는 게 아니라, 받아야 할 이유가 몇 가지있다.

 


 

 

 

1) 수출능력 배양지원

뭐든지 잘 모르거나 처음 시작할 때는 막막한 기분이 듭니다. 그런 때에 혼자할려고 하는 것보다는 누군가의 도움을 받으면 훨씬 쉬워진다. 백지장도 맞들면 낫고, 책 100권보다 선생님 한 사람에게 배우는 것이 더 쉽다는 말이 있다. 무역협회, 지방자치단체, 노동부 산하기관등 몇몇 기관에서 무역 실무에 대한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이들 기관의 교육은 정부자금을 지원받기 때문에 매우 저렴한 비용만 내면 무역전반에 대하여 교육을 받을 수있다. 교육내용은 무역실무 뿐만 아니라 해외 마케팅을 위한 여러 가지 수단들에 대한 내용도 있기 때문에 실행능력도 매우 높아진다.

 

2) 정부자금과 행정력의 지원

수출은 그야말로 의욕과 정보만 있으면 가능하다. 나도 처음 수출을 할 때 중남미에서 철강 30만불어치 오더를 받고는 이 물건을 어떻게 사나 고민했었다. 고민 끝에 수출보험공사에 갔더니 마스터신용장이 있으니 선적전 보증을 받을 수있다고 하여, 이를 근거로 수출물건을 구매한 적이 있다. 그리고 수출을 처음하고자 한다면 중소기업청의 ‘수출기업화 사업’에 지원을 신청하면 1000만원에 상당하는 지원을 받을 수있다. 물론 현금은 아니고 영문 홈페이지 작성, 영문카다로그 제작등 수출 준비에 필요한 준비나 교육을 받을 수있다. 해외 전시회를 가겠다면 전시회 참가비의 50%정도를 지원받고, 시장개척단에 참가한다면 바이어 찾기와 상담장소 사용등에 대한 일체의 비용은 물론 항공비도 지원을 받을 수있다. 그렇다고 내가 그에 관한 과정을 해야하냐하면 그것도 아니다. 그저 샘플과 몸만가면 된다. 나머지는 다 알아서 해준다.

 

3) 시장의 흐름파악

정부의 지원은 그냥 1회성 지원으로 끝나지 않는다. 해외 시장개척단이나 해외전시회에 참가하면 바이어는 물론이고 동종 업계의 사람들과 친분을 맺게 된다. 물론 경쟁적인 관계일 수도 있고, 동종 업계이지만 다른 품목을 할 수도 있는 사람들과 며칠씩 같이 장소에 머물고 여행을 하게 된다. 그러다보면 시장의 흐름이나 정보에 대한 교류를 하게 된다. 그리고 코트라, 무역협회, 중소기업청, 경기도 중소기업지원센타, 서울 통상산업 진흥원등에 회원으로 가입하면 품목별 해외시장정보가 날마다 이메일로 들어온다. 그냥 앉아서 국내외의 정보를 파악할 수있다.
 

 


  수출기업에 대한 정부의 지원은 대체로 위와 같은 흐름으로 이루어진다. 수출지원은 경제가 어려우면 어려운대로, 해외 시장에서 일본이나 중국이 수출주도형으로 정책이 바뀌면 바뀌는 대로, 환율이 변하면 변하는 대로 지속적으로 강화되고 있다. 이는 우리나라의 경제가 수출에 대한 의존도가 매우 높고, 좁은 땅덩어리에 높은 인구밀도를 가진 나라에서 경기 활성화란 수출말고는 달리 다른 방도가 없기 때문이다. 따라서 수출을 하고자 하면 필요한 거의 모든 지원을 받을 수있다. 중소기업청에서 정리한 수출지원제도를 모두 모아보니 89가지나 되었지만, 세세하게 따져본다면 수백가지는 충분히 넘는다. 일단 무슨 제도가 있는 지를 찾아보려면 중소기업청에서 인터넷으로 발간한 ‘궁금한 수출지원 꼼꼼한 가이드, 중소기업이 꼭 알아야 할 수출지원제도 89가지’를 검색하여 찾아보면 왠만한 제도는 거의 나와있다.

 

무역을 하면서 ‘이거 정말 어렵네!’라는 생각이 들때마다 ‘혹시 이런 문제를 풀어주는 수출지원제도가 없을까?’라고 하면서 여기저기 뒤져보기 바란다. 그러면 거의 대부분은 활용할 만한 정부지원이 있을 것이다. 그리고 그런 지원받는 데 전혀 망설일 필요가 없다. 그게 다 내가 낸 세금으로 만들어지는 것이니까. 그리고 지원을 많이 받을수록 난 세금을 더 낼 가능성이 높아지니 오히려 당당하게 받아야 한다.

 



89-95년 대한무역진흥공사 근무,
95년부터 드미트리상사 운영.
Feelmax 라는 브랜드로 발가락양말을 핀란드등에 수출하고, 맨발 운동용 신발을 수입.
무역실무 및 해외 영업 강의
지은책 : 무역 & 오퍼상 무작정 따라하기, 책은 삶이요 삶은 책이다, 국제무역사 2급 단기 완성, 결국 사장이 문제다 등 다수
drimtru@daum.net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