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엄마, 살맛이 안 나요!”

children

 

“아니, 대학생이 무슨 그런 말을 하니?”

“제가 용돈도 받고, 알바도 하는데 통장에 돈이 모이지가 않아서요.”

“그건 네가 다 썼기 때문이지.”

“그런데도 통장을 보면 살맛이 안 나요!”

“ㅋㅋㅋ”

 

며칠 전 남편이 한 말을 오늘 아들이 똑같이 합니다. 평생 가족을 위해 열심히 살았는데 통장 잔고를 보면 살맛이 없다고 합니다. 더욱이 가장으로서 100세 시대! 쉼 없이 일하고 인생 2막, 3막을 준비해야하는 현실이 부담될 수밖에 없습니다. 마찬가지로 아들 또한 통장 잔고를 보며 같은 한숨을 쉽니다. 아들의 잔고가 바닥이 난 이유는 딱 한가지뿐입니다. 얼마 전 여자 친구가 생겼거든요.

 

여론조사 업체 ‘퓨리서치 센터’가 지난 연말 세계 주요 국가를 대상으로 설문 조사 한 내용입니다. “당신의 오늘은 어땠습니까? 만족했습니까? 아니면 나쁜 편이었습니까?” 그 결과 1인당 소득이 1만 달러에도 미치지 못하는 국가인 나이지리아, 케냐는 만족한다고 응답한 비율이 높았습니다. 하지만 3만 달러 이상 국가인 일본, 스페인, 이탈리아는 만족도가 낮았다고 합니다. 그리고 우리나라 역시 <불만족>이 ‘만족한다’는 비율의 두 배나 되었다고 합니다.

 

사전 적 의미로 <살맛>은 세상을 살아가는 재미나 의욕입니다. 쉽게 말해 우리네 삶에 대한 만족지수의 정도가 아닐까 합니다. 위의 설문조사 내용에서 재미있는 것은 소득이 높을수록 만족지수가 낮다는 것입니다. 결국 <살맛>은 돈이나 통장 잔고에서 얻을 수 있는 것은 아니라는 얘기입니다. 오늘 저녁에는 아들에게 잃어버린 <살맛>을 살리기(?)위해 여자 친구에게 돈이 덜 들어가면서 마음이 돋보이는 이벤트를 알려주며 밥상머리 토크를 나누었습니다.

 

인생은 신이 주신 선물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선물은 주는 사람이 값을 지불합니다. 그리고 받는 사람은 값을 더 지불할 필요도 없고 다만, 선물을 받을지 말지를 결정하면 됩니다. 그러니 이미 신이 우리에게 비싼 값을 지불하고 주신 소중한 인생을 <살맛>나게 살기를 권유해 봅니다. 이왕이면 <살맛>을 돈이나 소득의 정도에서 구하지 말고 당신만의 진정한 <살맛>을 찾는 2015년이 되기를 기원합니다. Ⓒ20150129

 

국내 1호 헤어칼럼니스트와 국내 최초 성공미학 컨설턴트로 활동하며 '성공미학, 성공하려면 티를 내라'는 책을 출간하였습니다. 현재 한국 직업 방송 Work-TV '잡매거진'에서 매주 화요일 생방송 출연중이며, 유투브와 한국경제TV를 통해 방송됩니다. // 저는 변수가 꽤 많은 제 삶에서 많은 것을 경험하고 크게 배웠습니다. 그래서 인지 제 삶의 최우선 순위가 Work &amp; Life에 대한 균형입니다. 수년 전 도심을 벗어나 전원 생활을 하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의 소중함을 기록하며 Life 칼럼니스트로 활동중입니다. 여러분과 함께 제 일상을 나누는 공간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