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이라는 녀석은 태생부터 고약하다. 악(惡) + 리플(reple)의 합성어로서 악성 댓글, 분위기 해치는 덧글이란 별명과 함께 악명을 떨치고 있다.

인터넷상에 네티즌들이 비겁한 (?) 익명으로 화면에 긁어놓은 악플을 보고 가슴앓이 했던 사람들이 많았으리라. 심지어 악플 때문에 상처받고 스트레스 누적으로 자살을 결심한 사람도 있지 않았던가
필자도 책 몇 권을내고 인터넷 상에 떠있는 악플 몇 조각 때문에 잠을 이루지 못한 적이 있다. 그래서 악플을 인터넷상의 언어 폭력이요, 무언의 인신공략이라고 한층 더 매도해도 지나치지 않을 듯하다. 하지만 어느 누가 부정적이고 비판적인 평가를 좋아 하겠냐마는 이젠 더 이상 악플 녀석에 집착하지 않았으면 한다.
아니, 악플에 대한 악평을 멈추자고 주장하고 싶다. 악플을 거꾸로 긍정적으로 바라보자는 것이다.

어찌 보면 악플도 관심이다. 악플이 없다는 건 그만큼 관심이 없다는 것이고 악플이 사라지면 관심도 사라지게 된다. 비방수위를 생각해 가며 악플을 쓰기위한 노력과 시간이라도 들였으니 관심을 표방한 것이다. 관심이 없으면 아예 그 따위 문장 따위를 쓰기조차 않는 것이다

물건을 사러 간 어느 가게에서 점원의 불친절한 서비스를 경험했다고 하자. 이런 경우 불친절에 대해서 항의를 하고 흔적을 남기는 고객은 거의 없다. 대부분의 고객이 무시하고 다시는 발길을 하지 않는 무언으로 회답을 한다. 관심 있는 소수의 고객만이 불만족 서비스에 팔을 걷어 부치고 클레임을 제기하는 것이다.그리고 사실 그게 얼마나 귀찮은 일인데..... 점원에게 따져야 하고 그 와중에 화가 치밀었을 테니 머리도 아플 것이다. 악플러들도 흥분을 했으니 맑은 정신상태는 아니니라.
 
우리가 살아가면서 신경써야 하는 것들이 얼마나 많은데 왜 그깟 사소한 악플에 고민하는 시간을 뺐겨야 하는가?  고약한 악플일지라도 그저 관심이려니 생각하고 넘어가 주자. 악플 네티즌을 명예훼손죄로 고발한다고? 그것도 신경쓰고 피곤한 일이다. 그냥 내비두자.

악플이 있으면 반드시 선플도 있을 것이니 괜찮고 악플이든 선플이든 비록 내용은 극 과극이지만 관심 정도면에서 똑같이 처우를 해주면 된다. 원래 인간관계에서도 적이 있으면 반드시 우군도 있고 적이든 우군이든 관심면에서는 대동소이 한 것 아니겠는가?

정부가 세종시 문제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악플러 들은 역쉬나 한마디를 질끈 내 뱉으며 인터넷상에 도배를 하고 있다. 내용의 긍정과 부정을 떠나서 참으로 대단한 관심사(이슈)임에는 틀림없다

나와 관련된 인터넷 게시판에 내 눈살을 찌푸리게 할 악플이 솟아 올랐다면 이렇게 생각하며 훌훌 털어버리자

‘ 이렇게 까지 관심 가져 주셔서 감사합니다’
‘ 관심이 식지 않도록 계속 올려주세요’
롯데인재개발원 자문교수
한양여자대학 외래교수
관세청 교육개편 실무위원회 자문위원
소상공인진흥공단 컨설턴트, 한국교통대학교 외래교수
자치발전연구원 칼럼니스트
아하러닝 연구소 대표 컨설턴트 (소장)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