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내 속을 국회의원이 아는 지 모르는 지 .......

제너럴 모터스(GM) 도요타 월풀 일렉트로룩스 등 글로벌 기업들이 자동차와 전자제품 가격을 줄줄이 인상하고 있다. 세계 최대 생활용품 회사인 프록터앤드갬블(P&G) 등도 가격 인상 대열에 동참했다. 기업들이 원자재 가격 상승분을 제품에 반영,소비자에게 전가하기 시작한 것이다. 글로벌 인플레이션이 곡물과 원자재에서 공산품 등 전방위로 확산되고 있다.

 

(기사 출처 : 한국경제 신문)

 

이번 주는 내내 바이어와 수출가격 인상에 대한 협상을 하느라고 아무 것도 하지 못했습니다.

워낙에 원자재 가격이 올라 도저히 감당이 되지 않아서 정말 몇 년만에 가격을 수정하였습니다.

사실 이런 불상사는 지금 섬유업계에서는 일상사가 되버렸습니다.

원사 가격이 배이상 올랐고, 기타 원부자재의 가격인상도 보통 30-40%씩 올랐으니까요.

전에는 값을 올리면 미리 전화해서는 ‘홍사장님, 죄송하지만 가격을 조금 올리겠습니다’하고는 가격 인상 안내 고지를 팩스로 보냈습니다. 그렇게 어렵사리 인상하면서도 인상폭은 고작 5%내외였습니다.

그런데 요즘은 올린다 만다라는 말도 없이 30%는 양반입니다.

전화를 가격을 물어보면 ‘다음 달에는 더 오를 것같습니다’라는 말이 이제는 미리미리 사두라는 말이 아니라, 그냥 일상적인 인사가 되버렸습니다.

 

그러니 이구동성으로 장사가 재미없어졌다고 합니다.

 

그런데 저는 빨리 시간이 갔으면 하는 마음입니다.

한-EU, 한미FTA가 체결되었으면 하는 거죠.

가격인상 요인이야 어차피 한국이나 중국이나 마찬가지입니다.

중국의 가격인상 폭은 아마 우리보다 높을 것입니다.

노동운동이 궤도에 오르고, 사회불안 요소를 줄이려는 중국정부의 노력은 필연적으로 노동자에 대한 처우개선으로 나타날 테니까요. 게다가 전처럼 수출이라고 정부에서 특별히 도와주는 것도 없어졌습니다.

한국이나 중국이나 가격차이가 많이 줄어든거죠.

실제로 양말같은 경우는 중국산과 한국산의 가격차이가 거의 없어졌습니다.

실제 생산비는 중국이 여전히 저렴하겠지만, 이제는 관세를 내고 수입하면 오히려 비싼 경우도 생겼습니다.

 

그런 상황에서 위의 두지역과 FTA가 체결되면 오히려 중국이나 기타 국과의 가격경쟁력이 현저히 높아지지요.

 

이런 나의 사정, 섬유업계의 사정을 아는 지 모르는 지 국회의원들은 왜 저러고 있는 지 정말 답답합니다.

89-95년 대한무역진흥공사 근무, 95년부터 드미트리상사 운영.
Feelmax 라는 브랜드로 발가락양말을 핀란드등에 수출하고, 맨발 운동용 신발을 수입하고 있음.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