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패스트헬스에서 슬로우헬스로

슬로우 헬스가 정답이다

 

패스트헬스에서 슬로우헬스로.

 

‘3개월에 15kg 감량’, ‘3개월이면 몸짱’, ‘차고만 있어도 몸매가 S 라인’…….

한국이라는 사회가 워낙 ‘빨리, 빨리’를 외치다 보니 삶 자체가 빨라졌고, 모든 것이 빨리해야 정상인 것처럼 되버렸다. 그 덕분에 헬스업계와 다이어트업계의 ‘빠르고 힘들이지 않는 몸매만들기’가 마케팅의 큰 이슈가 되었다. 하지만 아무리 마음이 급해도 몸은 그리 급해하지 않는다. 피트니스업계에서는 음식을 과식하지 않으면서 지방을 적당히 섭취하고 운동을 지속적으로 한다고 해도 100일은 지나야 몸이 변한다고 한다. 헬스와 다이어트에 관한 마케팅적, 사회적 자극이 극에 달하고 있는 셈이다.

 

실제로 이런 식으로 빠른 시간내에 몸매만들기나 다이어트를 해본 사람들의 거의 대부분은 다시 살이 찌는‘요요현상’을 겪으면서, 더 큰 스트레스를 받고 결국은 원래의 몸매로 돌아간다. 사실 날씬하고 긴 몸매는 한국적이지 않다. 원래 한국인은 상하체가 비슷한 비율이 맞다. 채식위주의 한국인 식단은 육식보다 소화기관이 길어야 하기 때문이다. 그렇기 때문에 한국에서 유행하는 패션아이콘은 ‘청계산 다람쥐’, ‘꿀벅지’, ‘건강미인’등 약간은 통통하면서 튼튼함을 보이는 몸매를 가진 여배우이지, 유럽이나 미국처럼 마르고 날씬한 모델이 실제 대중의 인기를 끈 적은 없다. 결국 세상사 모든 것이 그렇듯이 건강도 오래 지속되어야 결과를 볼 수있다는 게 서서히 사람들의 인식에 박히고 있다. ‘과유불급’, 이제는 건강도 ‘지나치게’가 아닌 ‘적당하게 챙기자’는 생활방식이 퍼지고 있는 셈이다.

 

이제 사람들은 그 ‘빠름’에서 벗어나 슬로우 푸드, 슬로우 시티, 슬로우 레져를 즐기기 시작했듯이, 슬로우 헬스를 찾기 시작하고 있다. 그런 흐름이 사람들로 하여금 천천히 북한산 둘레길이나 제주도의 올레길을 걷게 한다. 심지어는 더 천천히 살자는 ‘맨발걷기’ 클럽도 인터넷 클럽도 생겼다. 제주도에서는 생활수준의 향상과 관광욕구의 변화에 따라 최근 제주 관광의 새로운 컨셉으로 그 가치가 확대되고 있는 웰빙-슬로우(Well-being & Slow)컨셉을 융합한 헬스 투어리즘(health-tourism)의 구체적인 모델의 도입을 모색하고 있다. 그 것은 천천히 걸으면서 자연도 즐겨가며 건강과 삶을 다시 돌아보자는 주제이다.

 

단기간내에 어려움없이 몸을 날씬하게 하고 건강을 지켜준다는 이른바 ‘패스트헬스(Fast Health)’는 햄버거나 핫도그같은 ’패스트푸드(Fast Food)’같이 오히려 몸을 망친다.비용도 저렴하고, 자연을 여유롭게 관망하면서, 온 몸의 기관들을 균형있게 활성화시키는 슬로우헬스는 지난 2010년에 불었던 ‘걷기열풍’과 더불어 새로운 흐름을 만들어 갈 것이다.

 

세상의 유행은 돌고 돌 듯이 이제는 과거 우리의 선조들이 살았던 방식으로 돌아가자는 ‘슬로우 헬스(Slow Health)’가 서서히 대세가 되어가고 있다.

89-95년 대한무역진흥공사 근무, 95년부터 드미트리상사 운영.
Feelmax 라는 브랜드로 발가락양말을 핀란드등에 수출하고, 맨발 운동용 신발을 수입하고 있음.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