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클로 `불황속 대박` 비밀

 

야나이 사장 단독 인터뷰… '히트텍' 작년 2800만장 팔아  

"세계 전체가 내 시장이다. " 

티셔츠를 팔아 일본 최고 부자가 된 야나이 다다시 유니클로 회장(60).부친이 운영하던 양복점 점원으로 출발,1984년 캐주얼 의류매장 유니클로 1호점을 연 야나이 회장은 불과 25년 만에 매출 5865억엔(약 8조1300억원)의 일본 대표 기업으로 키웠다. 불황에 값싼 의류를 팔아 급성장했다는 세간의 지적에 대해서는 "싼 게 전부가 아니다"고 잘라 말했다. 그는 "유니클로보다 더 싸도 안 팔리는 옷이 많다"며 "우린 고객의 잠재 수요를 찾아내 그것을 충족시키는 가치를 제공해 성공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실제로 유니클로의 히트 상품들은 기능과 패션에 적정한 가격까지 결합해 기존 의류시장에 없던 새로운 가치를 창출한 옷이다. 보온성 신소재로 만든 '히트텍'(방한내의)이나 '브라톱'(브래지어 패드가 붙은 여성용 웃옷) 등이 대표적이다. 이를 위해 유니클로는 상품기획 · 디자인을 도쿄와 뉴욕에서,생산은 90% 이상을 중국에서 하는 글로벌 분업 체제를 가동하고 있다.  

경영 컨설턴트인 오마에 겐이치는 "유니클로야말로 새로운 가치를 찾아내 시장을 개척한 가치혁신(value innovation) 기업"이라고 평가했다.

  '히트텍'은 지난해 2800만장을 만들어 모두 팔아치웠다. 가격은 불과 1000엔 남짓(한국에선 1만4900원)이다. 치밀한 수요 예측과 계획 생산 · 판매로 품목당 100만장 이상 대량 생산하면서도 재고를 남기지 않는 것은 경쟁 업체들이 좀체 따라오기 힘든 유니클로만의 강점이다. 아무리 잘 팔리는 인기 품목이라도 출시한 지 한 달 남짓 지나면 매장에서 찾아볼 수 없다. 또 티셔츠,재킷 같은 기본 아이템에 충실해 디자인 등 개발비를 최소화한다.  

유니클로는 이 같은 성공에 만족하지 않는다. 야나이 회장은 "옷을 바꾸고,의식을 바꾸고,세계를 바꿔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컴퓨터 휴대폰이 사람들의 생활양식을 바꿨듯이 옷으로 세상을 바꾸겠다는 게 그의 꿈이다. 

도쿄=차병석 특파원/안상미 기자 chabs@hankyung.com                      ☞ 기사원문보기

 

 책 제목 : 하이컨셉의 시대가 온다
저자 : 스콧 메케인

 

전통적으로 기업들은 기술 혁신이나 비용 절감들을 통해 경쟁해왔다.
그러나...
최근 선도적 기업들 중 과거와는 전혀 다른 방법을 통해 혁신을 달성하고 고객가치를 제고하려는 기업들이 나타나고 있다. 이들은 차별적 제조역량을 갖추고 있지도 않고, 독자적인 원가 절감방안이나 방대한 조직을 보유하고 있지도 않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들은 변화하는 고객의 가치에 집중하여, 높은 성과를 달성하며 시장의 새로운 게임 룰의 변화를 예고하고 있다. 독특한 아이디어와 창의력에 기반한 새로운 컨셉과 이를 지속적으로 창출하고 실제 수익으로 연결시키는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무기삼아 성장하는 이들 기업들이 바로 ‘하이컨셉 기업’이다.  

‘하이컨셉’이란 인간의 창의성과 독창성에 기반한 새로운 아이디어의 창출과 실현 능력인 것이다. 진정한 하이컨셉 기업은 지속적으로 하이컨셉을 창출하고, 모방할 수 없는 수익 창출 메커니즘을 만들기 위한 역량 기반과 시스템을 구축한 기업으로 정의할 수있을 것이다.  

-----------

세상이 빠르게 변하고 있다.
 기업도 거기에 맞추어 빠르게 변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그런데 얼마나 빨리 변할 수있을까? 일단 대답은 시장보다 빠르거나 너무 늦지 않게라고 대답하자.

그럼 그 속도를 얼마나 유지할 수있을까? 

그런 경향을 알려주는 대표적인 예가 바로 제품의 라이프사이클이 무척 단축되었다는 사실이다. 특히 IT제품이 더욱 그렇다. 핸드폰의 라이프사이클은 채 3달이 되지 않는다고 한다. 그렇기 때문에 기업은 끊임없이 신제품을 만들어내야 한다.  
일시적으로는 사람이나 기업이 낼 수 있는 속도는 빠를 수있다. 하지만 시장이 변하는 만큼 빨리 그리고 오랜 기간동안 계속해서 변할 수 있는 기업은 별로 없는 것같다. 인터넷 검색시장의 강자로 군림했던 ‘야후’가 벌써 검색시장을 팔지도 모른다는 기사가 나오고 있고, 한때는 최고의 경영자였던 잭 웰치가 온갖 새로운 말을 만들어가면 경영했던 GE의 침체가 그런 한계를 보여준다. 실제로 기업의 생존기간은 점점 짧아지고 있을뿐더러 성공률도 낮아지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갈수록 많은 기업들이 제조 설비에의 투자를 망설이게 된다. 그리고 투자위험을 회피하기 위하여 제품의 제조공정을 거의 전부 외부에 의뢰하는 ‘아웃소싱’이 일반화하고 있다.  

유니클로도 전형적인 ‘하이컨셉’의 기업이라고 할 수있다. 이에 비하여 그간 내가 경영해왔던 필맥스는 ‘로우컨셉’형 사업방식이라고 볼 수있다. 기존의 방식대로 사업을 추진해오면서 별로 새로운 일도 일어나지 않았었다. 이런 방식은 발전은 더딜지 모르지만, 일단 생존율이 비교적 높았었고, 또한 제품의 라이프사이클이 길어서 제품제조비용이나 재고비용의 부담도 높지 않았었다.  

하지만 시장은 더 이상 로우컨셉의 산업분야를 남겨놓지 않기로 작정한 것처럼 움직인다. 이제 나의 제품과 경영방식도 바뀌어야 할 시점이다. 하지만 아주 완전히 바뀌지는 못할 것이고, 또 그럴 생각도 없다. 극단으로 치우치는 것은 언제나 존재가치도 그만큼 존재기간도 길지 않다. 사실 어질할 정도의 속도는 나에게 별로 어울리는 단어는 아니다.

새롭게 변할 필맥스는 ‘하이컨셉트하면서 로우컨셉트한(제품의 시장적응은 빨리하면서, 제품의 수명주기는 길게될)’ 그러한 업무 컨셉트가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89-95년 대한무역진흥공사 근무,
95년부터 드미트리상사 운영.
Feelmax 라는 브랜드로 발가락양말을 핀란드등에 수출하고, 맨발 운동용 신발을 수입.
무역실무 및 해외 영업 강의
지은책 : 무역 & 오퍼상 무작정 따라하기, 책은 삶이요 삶은 책이다, 국제무역사 2급 단기 완성, 결국 사장이 문제다 등 다수
drimtru@daum.net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