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잘나가는 직장인들의 특별한 공통점

 

잘나가는 직장인들의 특별한 공통점. 글로벌매너!

도전하는 비즈니스마다 성사시키는 김과장
나보다 크게 잘 난것 같지는 않은데 고속승진을 하는 이부장
최연소 임원이 된 최상무

이처럼 잘 나가는 직장인들에게는 무슨 특별한 비법이 있는것일까?
그것은 바로 이들은 글로벌매너의 달인이라는 사실이다.
세계는 지구촌인 지금
그들은 세계의 흐름. 문화의 맥을 읽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 지를 귀신같이 알고 있다는 공통점이 있다.
이에 이번 칼럼에서는 글로벌비즈니스매너의 한꼭지로 인도네시아편을 소개하고자 한다.

비즈니스 계약 성사를 앞두고 인도네시아를 방문한 A 과장. 약속 시간 한참 뒤에야 나타난 바이어는 미안하다는 말 한마디 없이 “목욕했어요?”라고 물었다. A 과장은 황당한 나머지 자기도 모르게 “그건 왜요?”라고 되묻고 말았다. 순간 바이어의 표정이 굳어졌다. 무엇이 문제였을까?

만디(Mandi)는 인도네시아에서 목욕을 의미하는 단어로, 정확하게는 아침저녁으로 몸에 물을 끼얹듯 하는 샤워를 뜻한다. 종교적인 의미도 있지만, 워낙 덥고 습한 나라다 보니 굳어진 습관이다. 그래서 그들은 사람을 만나면 “목욕했어요?”라고 묻는다. 우리의 “식사했어요?”와 같은 의미다. 마치 우리가 식사를 안 했더라도 “네”라고 답하듯, 그들의 이 질문에도 웃으며 긍정의 표시를 하면 그만이다. A 과장은 인도네시아 문화, 동남아 관습에 대한 충분한 사전 숙지를 하지 않았던 탓에 단순한 인사에 민감한 반응을 보이고 말았다.

동남아 국가들은 유럽이나 북미 혹은 남미 지역에 비해 가깝고, 같은 ‘아시아’에 속해 있기 때문에 쉽게 우리와의 공통점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하지만 이는 대단히 큰 착각이다. 또 동남아 각국은 큰 틀에서 비슷해도 세부적으로는 차이가 존재한다.

인도네시아의 경우, 그들의 오랜 식민지 역사, 이슬람 문화권이라는 종교적 특성 등을 먼저 이해해야 한다. 우선 한국인들 혹은 서구인들과 완전히 다른 시간관념을 갖고 있다는 점을 알아둘 필요가 있다. 네덜란드가 인도네시아를 지배하던 17세기, 고무 농장의 생산성을 높이기 위해 네덜란드인들은 현지인들에게 가혹할 정도로 일을 많이 시켰다. 인도네시아인들은 살아남기 위해 일부러 천천히 일했다. 이 과정에서 생긴 ‘일부러 천천히 하는 습관’은 수백 년 지난 지금도 그들의 삶 속에 배어 있다. 약속 시간에 늦었다고 무조건 흥분해서는 안 되는 이유다. 이슬람 문화 영향으로 왼손 사용이 금기시된다는 것, 무엇인가 거절할 때에도 명확하게 의사표시를 하지 않고  “생각해 보겠다”고 얼버무리는 성향이 강하다는 것 역시 잘 알아둘 필요가 있다. ​​박영실 PSPA CEO  박영실facebook

박영실서비스파워아카데미 Homepage    위의 기사는 동아비즈니스리뷰(DBR)에 실린 일부기사입니다.

행복한 성공을 디자인하는 Service Doctor이자 아름다운 세상을 꿈꾸는 Kindness catalyst.
High Human Touch 이미지전략가.
20여년째 한 눈 한번 팔지 않고 한 분야를 걸어온 외길 전문가.
박영실 서비스 파워 아카데미(Parkyoungsil Service Power Academy)의 CEO.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