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30초의 매력, 색깔 있는 건배사!

NO. 412013.11.29 30초의 매력, 색깔 있는 건배사!   열정지수를 높이는 30초의 매력! 건배사! 벌써 2013년 11월의 마지막 금요일입니다.한 달 후면 계사년은 가고 갑오년을 맞이하게 되면서 다양한 송년모임이 기다리고 있는데요. 이때 기억을 남기는 건배사를 보여주었던 분들의 예를 소개드리고자 합니다.건배사는 ‘술자리의 단합과 열정지수를 높여주는 센스로 ‘30초의 예술’이라고 할 수 있는데요. ‘사우디’와 ‘힙, 힙, 후레이’? 미국의 수도 워싱턴DC에서 한미동맹 60주년을 축하하는 행사가 있었던 지난 9월.안홍준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의 건배사가 기억에 남는데요. “사랑의 `사`, 우정의 `우`, 경상도 사투리로 `죽도록`이라는 의미의 `디`를 합친 `사우디`를 세 차례 외쳐달라”고 건배사를 요청했습니다.이에 고테묄러 국무부 군축 검증ㆍ이행 담당 차관대행은 “나는 미국식으로 하겠다.”며 응원구호인 “힙, 힙, 후레이”를 세 번 외치는 건배사를 제안했지요.이처럼 의미가 있거나 명쾌한 건배사는 오랫동안 기억에 남습니다.건배사는 총 3가지 스타일로 구분할 수 있는데요.첫 번째로 문안한 위하여 스타일!두 번째로 독특한 삼행시 스타일!세 번째로 감동의 스토리 스타일입니다. 무난한 위하여 스타일! ‘위하여 건배사’는 많은 사람들에게 가장 익숙한 스타일로, “위하여”로 건배사를 할 때에는 3번 외치게 해 차별화하는 게 효과적입니다. 예를 들어서“우리 회사의 무궁한 발전과 우리 모두의 축복을 위하여!”라고 선창하면 “위하여! 위하여! 위하여!”라고 후창 하도록 유도하는 것인데요. 여기에서 가장 중요한 포인트는 건배제의를 하는 이의 당당하고 힘찬 음성조절임을 기억하는 것이 좋습니다. 색깔있는 삼행시 스타일! 독특한 ‘삼행시 건배사’는 요즈음 대세를 이루는 스타일로 분위기에 어울리는 단어나 모임 명을 통해 삼행시를 미리 준비하는 것입니다.예를 들어서 오징어라는 모임에서 하는 송년회가 있다고 한번 가정해볼까요?그렇다면 이렇게 해보는 겁니다. “‘오래오래 징그럽게 어울리자’는 뜻의 “오징어!”라고 제가 선창하면 ‘땅이 꺼지도록 콩닥거리며 재밌게 살자’는 의미의 “땅콩!”으로 여러분이 화답해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  하지만 기억할 것은, 식상한 기존에 나와있는 것 보다는 바로 이 모임에서, 바로 함께 하는 이들에게 딱 어울리는 삼행시로 자신의 색깔을 입히는 것이 중요하다는 사실입니다. 자신만의 스토리 스타일! 스토리 건배사’는 회식 분위기와 상황에 맞는 명언이나 교훈적인 말과 연결해 건배사를 하는 것으로 조금 길게 하고 싶을 때나 조금 더 격 있는 자신만의 건배사를 하고 싶을 때 효과적입니다. 예를 들어서 이렇게 해 보면 어떨까요? “내외면 모두 아름다운 여성이 있습니다.특히 그분의 내면을 저도 닮고 싶은데요. 바로 이 모임을 주관해 주신 OOO님입니다.‘우리는 생각한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 대로 생각하게 된다. ‘고 늘 일깨워 주셨는데요.계사년 올 한해는 사는 대로 생각했던 것 같습니다.하지만 갑오년 새해에는 그분의 가르침처럼 생각한 대로 살고 싶습니다.그것을 다짐하는 의미로 제가 ‘생각대로’ 라고 선창하면, 여러분께서 ‘살자’로 후창해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  한경닷컴 가족여러분께 드리는 건배제의 한: 한경닷컴 직장인을 사랑해주시는 여러분!경: 경사지고 굴곡진 한해를 보내셨더라도 힘내시기 바랍니다.닷: 닷을 올리고 새해 갑오년을 설렘으로 맞이해 보시는 것은 어떨까요?컴: 컴컴함을 불평하기 보다는 컴컴함과 친해질 때 인생의 멋진 주인공으로 거듭나실 겁니다.
박영실facebook

박영실서비스파워아카데미 Homepage

국내 1호 매력學者 박영실을 소개하자면 좀 복잡하다.
행복한 성공을 디자인하는 Service Doctor이자 아름다운 세상을 꿈꾸는 Kindness catalyst, 그리고 High Human Touch 이미지전략가로
20여년째 한 눈 한번 팔지 않고 한 분야를 걸어온 외길 전문가.
박영실 서비스 파워 아카데미(Parkyoungsil Service Power Academy)의 CEO.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