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 312013.08.30 꽃보다 할배 VS 꽃보다 실패 by 박영실  

*위의 이미지는 Alessandro DD 작품입니다.    *위의 이미지는 Alessandro DD 작품입니다.  마이클 조던과 베이비 루스의 공통점 농구의 황제 마이클 조던도 자유투 100%를 성공하진 못한다. 홈런왕 베이브 루스는 851개의 홈런을 쳤지만 1330번의 스트라이크 아웃을 기록하기도 했다. 전구를 발명한 에디슨도 수없이 많은 실패를 거듭했다. 물론, 그는 그 실패들을 한 번도 실패라고 생각하지 않았지만 말이다. 오히려 그는 그 실패들을 성공에 장애가 되는 것이 무엇인지를 밝혀내는 데 도움을 주는 성공으로 생각했다. 바로 이런 사고의 차이, 실패와 성공을 구분하는 잣대가 달랐다. 성공한 사람들은. 실패조차도 성공으로 생각하는 힘! 그 성공한 실패를 우리는 사랑할 필요가 있다.요즘 ‘꽃보다 할배’가 화제다. 새로운 패러다임의 접근이 시청자의 관심을 끈 것처럼, 실패를 바라보는 우리의 패러다임도 이렇게 바꿔보면 어떨까? ‘꽃보다 실패’라고! 실패를 모르는 성공인은 본받지 말라 필자뿐만 아니라 우리는 성공해야 한다는 부담감 때문에 끊임없이 스스로를 괴롭히는 생활에 종지부를 찍어야 한다. 인생 전반에 걸쳐 실패하는 습관을 들일 필요가 있다. 올백만을 받았던 학생보다는 70점도 받아봤던 학생이 느끼는 올백의 가치는 더 크지 않을까? 50평에만 살았던 아내보다는 지하단칸방에서 살아봤던 아내가 느끼는 50평의 행복이 더 크지 않을까? 평상시 내게 가슴에 새길 말을 자주 해주는 C교수는 나를 만날 때마다, 실패를 모르는 성공인은 절대 본받지 말라고 한다. 그들은 아픔을 모르고 성공한 사람들의 공통적인 특징으로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고, 실패를 성공의 한 과정으로 받아들였다는 점을 꼽았다. 거듭되는 실패를 겪어야만 큰 성공을 거둘 수 있는 지혜를 얻을 수 있다고 강조하며, ‘실패를 극복하지 않고 성공한 예는 없다고 강조한다.  넘어질 때 마다 무언가 주워서 일어나자! 인생에 크게 실패하고 극복해낸 경험이 없는 사람은 아폴로11호 우주인 선발 시 배제되었다고 하니, 고통 없이 이룰 수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는 것이 아닐까 싶다.우선 실패를 하더라도 좌절하지 말고, 실패의 원인과 유형을 분석하여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는 것! 이렇게 성공한 사람들을 우리는 ‘진짜 성공인’이라 부른다. 이제부터는 우리도 떳떳하게 실패하자. 그리고 생물학자 에이버리가 말한 것처럼, 비난받고 실패하고 좌절해 넘어질 때 마다 무언가 주워서 일어나자! 586컴퓨터 보다 정확한 것이 바로 사람의 37.5도 감퓨터 사회적으로 성공한 K선배와 통화를 하면 내내 불안하다. 너무 바쁘다 보니 나와의 통화에 집중을 못하고 동시에 다른 일을 두서너 가지는 하는 것 같다. 운전하면서 비서의 보고를 들으면서 내 질문에 건성으로 “응 지금 듣고 있어….계속 얘기해봐.” 하지만 586컴퓨터 보다 정확한 것이 바로 사람의 37.5도 감퓨터가 아니던가? 나는 이내 별로 계속 얘기하고 싶지 않아진다. 어쩌다 식사라도 함께 하다보면 K선배의 깊은 한숨에 상에 반찬으로 놓인 김이 날아갈 정도다. 미간에 깊게 파인 내천자(川)가 보톡스로도 역부족인 듯 선명하게 자릴 잡고, 나온 반찬마다 트집이다. 함께 먹는 내내 밥맛이 좋을 리 없다. 함께 하는 시간이 길게만 느껴진다. 무지개는 비 온 뒤에 뜬다. 반면, 사업을 하다 실패한 H선배는 사회적 시선으로 보면 낙오자다. 처음에 만나자고 연락이 왔을 때 난, 어떻게 위로를 해야 하나 고민스러웠다. 그러나 쓸데없는 짓이었다. 함께 밥을 먹으면서 반찬으로 나온 생선 하나로도 우리는 웃기 시작했다. 생선이 양심 없이 너무 못생겼다는 H선배의 말을 시작으로….많이 힘들었지만 덕분에 가족의 소중함, 작은 것의 소중함을 느꼈다는 H선배는 가장 좋아하는 단어가 “아름다운 실패”라고 했다. 큰일도 겪고 나면 작은 일이 될 수 있다는 것을….실패라고 생각한 것이 뒤돌아보면 또 다른 성공의 시작인 것을….무지개는 비 온 뒤에 뜬다는 것을. 실패란, 시도해 본 사람만이 경험하는 특권이다 자벌레가 전진하려면 몸을 뒤로 젖히듯이 발전을 위해서는 실패라는 용수철을 밟아야 반동의 힘을 얻는다. 나팔꽃은 이른 아침 먼동이 틀 때 햇살을 받고 핀다고 알고 있다. 그래서 한 밤중에 아침햇살 같은 인공 먼동을 꽃잎을 접고 있는 나팔꽃에 비쳤지만 꽃은 피지 않았다. 곧 나팔꽃을 피우게 하는 것은 햇빛이 아니라 어둠임인 것이다. 어느 만큼의 어둠을 쪼여야만이 나팔꽃은 핀다. 인생이 피려면 어느 만큼의 실패가 있어야 함을 알리기라도 하듯이… 콜럼버스는 인도로 가는 더 빠른 길을 찾다가 아메리카를 발견하였다! 얇은 유리판 사이에 플라스틱을 끼워 넣은 래미네이트 유리도 우연히 만들어졌다. 실수로 탄생한 이 유리는 여간해서는 바스라지지 않는 성질 덕에 지금까지 수많은 생명을 구해냈다. 어떻게 보면, 실패란, 시도해 본 사람만이 경험할 수 있는 일종의 특권이다. 아무것도 시도 해보지 않은 사람에게는 실패도 성공도 없으므로. 다만 그것을 시도해 보지 않은 것에 대한 후회만이 있을 뿐이다. 하지만 일단 실패를 경험한 사람은 또 다른 시도 역시 두려워하지 않기에 그것이야말로 바로 성공을 위한 지름길이 아닐까 싶다.IBM을 설립한 토마스 제이왓슨이“성공하는 비결은 실패율을 두 배로 높이는 것이다.”라고 말한 것처럼.  

한경닷컴 박영실박사 시상식 및 명예의 전당 인터뷰 바로가기
 
박영실facebook

박영실서비스파워아카데미 Homepage
행복한 성공을 디자인하는 Service Doctor이자 아름다운 세상을 꿈꾸는 Kindness catalyst.
High Human Touch 이미지전략가.
20여년째 한 눈 한번 팔지 않고 한 분야를 걸어온 외길 전문가.
박영실 서비스 파워 아카데미(Parkyoungsil Service Power Academy)의 CEO.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