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것을 탐하려다 더 큰 것을 잃는다’는 '소탐대실(小貪大失)'의 교훈을 사람들은 잘 알고 있다. 그러나 시대의 역설적 트렌드는 이제 당장의 작은 이익을 버리고 더 큰 이익을 얻는 삶의 방식을 채택해야함을 요구하고 있다. 이른바 ‘소실대탐(小失大貪)’의 사고이다.

맞는 말이다. 즉, 작게 손해보고 크게 얻으려는 것이 현실적으로 더 타당성이 있다.
주변에 남다른 부를 축적한 사람을 눈여겨 보라. 운도 있지만 그들은 은근히 소실대탐의 삶을 추구 하고 있다. 단기적으로 작게 잃어주고 장기적으로 크게 따가는 것이다. 고스톱에서도 고수들은 처음에 일부러 손해보면서 작은판을 져 주다가 큰 판에서 한몫을 챙긴다고 하지 않던가?

일부 사람들은 이러한 역발상을 잘 모르고 근시안적인 시각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경향이 있다. 당장의 작은 이익에만 얽매여  장차 더 큰 이익을 위해서 자신 또는 상대방에게 투자를 소홀히 하는 경우가 그렇다.

A라는 상점과 B라는 상점이 있다.  A상점은 물건을 사러 오건 그렇지 않건 방문하는 모든 고객들에게 간단한 음료를 제공한다. 하루 많게는 수백개의 음료수를 무료로 제공하는 일이 분명 A상점으로서는 손해다. 하지만 A상점은 더 큰 고객만족을 위해 작은 손해를 감수한다. 반면 이를 계산했는지 B상점은 일체의 판촉물은 주지 않고 절대 손해 보는 장사를 하지 않는다. 손님맞이에도 머리속 주판알 튕기는 소리가 들린다.
그러나 결과적으로 A상점은 B상점에 비해 경영상 더 많은 이익을 내고 있다. B상점은 결국 짠돌이 경영으로 고객들의 발길이 줄어든다. 결론은 A상점의‘소실대탐’의 승리다.

앞으로 눈앞의 작은 것만을 쫓으려는 소탐대실의 사고는 비난을 뿌리치지 못할 것이다.
작은 욕심이라도 이를 통제하지 못하면 욕심자체가 오히려 더 큰 화를 부르고 장차 큰일을 도모하기 힘들다. 이제는 ‘소실대탐(小실大貪)’으로 가야한다. 때로는 손해 볼 줄 알아야 하고 대(大)를 위해서는 알면서도 소(小)를 희생시킬 줄도 알아야 한다.
내가 조금 손해보고 양보하고 인내하면 되는데 왜 그리 참지 못하고 왜 한꺼번에 많은 것을 얻으려고 하는지 모르겠다.
한번 크고 넓게 생각해 보자. 더 큰것을 위해 작은 것의 아름다운 희생은 반드시 나중에 긍정적인 부메랑이 되어 돌아올 수 있다.
한미 FTA협상 같은 경우는 작은 부분에서는 우리가 잃는 것이 많지만 크게 보면 미래 지향적 포석이 될 수 있다. 특히 비즈니스 협상에서는 소실대탐해야 결말이 긍정적이게 된다.

거꾸로  더 많이 챙기려는 과욕은 후에 부정적인 피드백을 피하기 어렵다. 주식투자를 보라. 조금 더 이익을 챙기려는 투자자들의 소탐(小貪)이 적절한 매도시기를 찾지못해 결국에 대실(大失)을 가져오게 된다.
경기가 어렵다고 ‘때는 요때다’라고 하며 일 잘하는 사람들을 구조조정하는 경영자 또한 작은 인건비 아끼려다가 회사를 망가뜨리는 소탐대실의 부정적 후한을 두려워 해야 한다.

소탐대실할 바에는 소실대탐하도록 하자.
당장의 손해가 우리 생활 전반을 휘청거리게 만들지 않는다. 꿈이 있는 사람, 미래를 설계하는 사람들은 당장은 ‘소실(小失)’하고 먼 미래에는 ‘대탐(大貪)하는 사람이다.
우리가 멀리 보고 넓게 생각할수록 그만큼 멀리 보이고 마음가짐도 넓어질 수 있다.
롯데인재개발원 자문교수
한양여자대학 외래교수
관세청 교육개편 실무위원회 자문위원
소상공인진흥공단 컨설턴트, 한국교통대학교 외래교수
자치발전연구원 칼럼니스트
아하러닝 연구소 대표 컨설턴트 (소장)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