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결코 노여워 하지 마라
슬픔이 시간이 지나면 곧 기쁨의 순간이 찾아올지니.....”(중략)

한때 가슴 뭉클하게 정신적 위로를 삼았던 러시아 시인 푸시킨의 시중 한 구절이다. 그러나 결론부터 이야기 하면 지금 이 시는 그다지 감동스럽지 않다. 상대적인 느낌일 수 있지만 필자는 푸시킨의 시 속에 담긴 심상은 애써서 현실의 어려움을 위로하고 긍정적으로 합리화 하려는 자기 방어기제에 불과하다고 생각한다.
내 삶을 그토록 지독히 힘들게 하고 나를 배신하게 하는 데 노여워 말고 기다리리니...... 그저 기다리면 노여움의 나사가 자동으로 풀리며 뼈아프고 지친 과거가 아름다운 추억이 될 수 있단 말인가? 아무리 삶이 나를 속일지라도 현실은 늘 그런 것이라 여기고 참고 참고 또 참아보라고 하는데 요즘세상에선 참기만 하다가 화병(火病)걸리기 십상이다.

따라서 삶이 나를 속이면 반드시 노여워 하는 역발상으로 배반당한 현실에 당당히 맞서야 한다. 세상에 별별 사기꾼이 난무하고 있다 보니 노여워 않는 착한사람들이 늘 당하기만 하는 것이다. 참는자에게 복(福)이 있다고 하지만 이 또한 웃기는 소리! 참는자에게 자칫 박복(薄福)만이 있는 것이다. 우리는 현실을 좀 더 능동적으로 직시하고 대처해 나갈 필요가 있다. 정의감을 훼손하는 불의에는 어떤 형태든 노여움을 표시해야 한다.
선배랍시고 마냥 대접받으려 하고 후배에게 굳은 일만 시키고 한 움큼의 배려도 하지 않는 못된 선배에게는 공과 사를 구분하는 것으로 당당히 맞서고 비즈니스에서 이리저리 꾀를 부리며 제 몫만 챙기려는 사람에게는 분명하게 이유를 밝히고 비즈니스 관계를 정리해야 하고 현실과 적절히 타협하며 편법을 자행하는 사람들의 비리를 보게 되면 질끈 눈을 감지 말고 불끈 주먹을 쥐어야 한다.

힘없는 약자는 한없이 짓밟고 강자에게는 움찔하는 변질된 약육강식의 이 사회에서 속으로 가슴앓이만 하는 사람은 자칫 약자임을 선포하는 행위이다.지나치지 않는 범위내에서라면 나의 희노애락을 쿨하게 표현하도록 하자. 그래야 내 삶을 속이려고 하는 나쁜 이들의 진입 장벽을 높이 할 수 있다.

결국 나는 나다. 적어도 나의 삶은 속으로 삭이는 수렴형 인생보다 겉으로 뿜어내는 적절한 발산형 인생을 채택해야 할 것이다. 과거에는 정말 힘든 배우자를 만나도 그동안의 정 때문에, 자식 때문에 그 힘든 고통을 짊어지고 동반했지만 오늘날은 사랑하는 사람과 살 수 있는 선택권을 인정하고 더 이상 이혼경력을 치부로 삼지 않는 사회 분위기가 되었다. 나의 삶이 나로 하여금 노여움을 준다면 분함을 애써서 삭히지 말고 적절한 다른 경로를 통해서라도 삶의 분출구를 만들도록 하자. 친한 친구에게 허심탄회하게 현재 삶의 불평불만을 토로하는 것처럼 말이다.

최근의 한 연예인의 자살은 삶의 노여움을 삭이고 삭이다가 자기 몸 안에서만 분출구를 찾다 그렇게 된 것이 아닐까? 자살은 그릇된 노여움을 표현이다. 삶이 그대를 속이면 혼자서만 고민하며 비극으로 치닫지 말고 적절하게 나의 노여움을 알아달라고 홍보해야 한다.

지친삶과 나를 배반하는 삶에 짜증을 내라
정말 노여울 경우에는 노여워 해야 한다
 
롯데인재개발원 자문교수
한양여자대학 외래교수
관세청 교육개편 실무위원회 자문위원
소상공인진흥공단 컨설턴트, 한국교통대학교 외래교수
자치발전연구원 칼럼니스트
아하러닝 연구소 대표 컨설턴트 (소장)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