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소통의 음정

   음악적 재능과는 서울 부산 왕복거리 만큼이나 먼 제게, 성악을 전공하는 딸이 있다는 건 별난 일입니다. 노래도 악기도 어려워했던 저와는 달리 음악적 재능을 가진 딸이 대견합니다. 그 대견함과는 반대로 피곤함도 있습니다. 절대음감을 가진 딸 앞에서, 정확한 음정을 찾지 못하는 제 노래는 소음입니다. 그런 음이 어디서 나왔냐고 지적하는 딸에게, 아는 게 병이라고 둘러 댑니다.

  노래에도 음정이 있듯이 말에도 ‘소통의 음정’이 있습니다. 자연스러운 대화에서는 “미”나 “파”정도가 좋습니다. 물론 적당히 쉼표도 들어가고 빠르기도 조절하는 건 당연합니다. 높낮이도 있어서 지루함을 없애줘야 하지만 기본음은 “미” 또는 “파”로 잡으세요. 듣는 사람이나 말하는 사람 모두 부담 없는 소통음정입니다.

  많은 사람 앞에서 프레젠테이션이나 발표 할 때는 “솔”정도의 음으로 진행하시는 것이 적당합니다. 그래야 말하는 사람이 전달력이 있고 자신감이 있어 보입니다. 발표내용도 중요하지만 목소리의 음감도 체크 해 보시기 바랍니다. 너무 낮은 목소리나 높은 음성은 집중도를 떨어뜨리고 어수선 해 보일 수 있습니다. 물론 여기서도 강약이나 쉼표는 필수입니다.

  감미롭게 사랑을 속삭이거나 아기에게 자장가를 불러 줄 땐, “도”와 “레”사이를 오가는 게 좋습니다. 통념적으로 여성들은 중저음의 남성목소리에 끌린다고 합니다. 태아의 경우도 중저음의 아빠목소리를 선호한다고 하구요. 사랑의 말을 전달할 때 “도”와 “레”를 기억하세요. 거기다가 약간의 비음이 섞이면 금상첨화겠지요.

  가끔은 “라”이상의 음정도 필요합니다. 위험한 상황에 있거나 죽기 살기로 싸울 때 저절로 나옵니다. 그렇지만 자주 사용하지 않으면 더 좋을 일입니다. 이 정도로 높아지면 소통의 음정이 아니라 소음이 될 확률이 높습니다.

 김윤숙의 행복테라피 <김윤숙 coool66@daum.net>

 

그동안 기업은 물론 지자체에서 '공감과 소통', '행복 인생 만들기'란 주제로 강의를 해오고 있으며 공감소통연구원 대표, 대전혜천대학 겸임교수로 활동중이다. '김윤숙의 행복테라피'는 평범한 일상의 작은 포인트에서 재미와 행복을 만들어 내는 칼럼니스트로 기억되길 원한다. 저서로는 “아버지 사랑은 택배로 옵니다(모아북스)” 가 있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