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존경받는 상사의 칭찬기술

299af60

 

칭찬이라는 휴먼터치로 피가 통하는 조직을 만들어라!

칭찬을 듣는다는 것은 매우 기분 좋은 일이다.

특히 직장에서는 칭찬이 곧 사람의 됨됨이 뿐 아니라 업무 능력을 인정하는 것이기 때문에 듣는 사람으로 하여금 더욱더 분발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어 준다.

“자넨 정말 멋진 친구야. 일만 잘하는 줄 알았더니 유머 감각도 탁월하군.”

회식 자리에서 상사로부터 이런 칭찬을 들었다면 이보다 더 큰 격려가 없을 것이다. 그는 일에 대한 능력은 물론 유머 감각이 뛰어나다는 칭찬까지 받게 되었으니 기분이 좋을 수밖에 없다. 그러나 같은 칭찬이라도 이런 식으로 한다면 듣는 사람의 기분이 썩 유쾌하지만은 않을 것이다.

“자네 참 잘 노네. 많이 놀던 솜씨야. 혹시 길을 잘못 들어선 거 아냐?”

이 말은 칭찬받는 당사자가 일에 대한 능력은 그저 그렇지만 노는 데 있어서만큼은 천부적인 소질이 있다는 뜻으로 해석될 수 있다.

그러니 칭찬을 들었어도 기분이 찜찜할 수밖에. 칭찬은 확실하게 그리고 칭찬받는 사람의 기분을 고려해서 해야 한다.

정말 칭찬받을 만한 일을 했을 때 칭찬하는 것은 그 사람의 기분을 좋게 하지만, 칭찬에 가시가 있거나 특별한 일도 하지 않았는데 필요 이상의 칭찬을 한다면 오히려 칭찬받는 사람의 마음을 불쾌하게 만들 수도 있다.

뿐만 아니라 칭찬의 내용도 중요하지만 칭찬할 때의 장소나 환경 또한 적절하게 선택해서 칭찬받는 사람을 배려하는 행동이다.

가령 많은 사람들 앞에서 부하 직원을 칭찬할 때는 더욱 많은 신경을 써야 한다. 칭찬을 하는 정확한 이유와 명분이 있을 때만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그런 이유와 명분도 없는 상태에서 칭찬을 하게 되면 역효과를 일으킬 확률이 크다. 우리나라 사람들은 대개 칭찬에 익숙하지 않기 때문에 칭찬을 잘하기도 어렵지만 칭찬을 제대로 받아들이는 것에도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많다. 특히 많은 사람들 앞에서 유독 한 사람을 칭찬한다는 것은 당사자를 부담스럽게 할 뿐만 아니라, 자칫하면 동료들에게 시샘의 대상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칭찬이 오히려 그 사람을 난처하게 만들 수도 있다는 것이다.

 

적절한 타이밍에 구체적으로 하는 칭찬이 보약이다

또한 상사로서 부하직원을 칭찬할 때는 자기도 모르게 다른 부하직원과 비교해서 칭찬하는 일이 없도록 주의해야 한다. 그런 칭찬은 오히려 남을 비교하고, 칭찬받는 당사자를 자기편으로 만들기 위한 술수로 비쳐지기 쉽기 때문이다. 칭찬의 기본은 적절한 타이밍에 구체적으로, 호의가 담긴 마음을 전달하라는 것이다.

“자네…좋았어.”

이런 식의 칭찬은 추상적인 칭찬이다. 뭐가 어떻게 좋다는 말인가?

칭찬을 하려면 구체적으로 지적해주는 것이 좋다. 상사가 느닷없이 이런 칭찬을 하면 부하직원이 이상하게 생각할 수도 있다.

‘나야..항상 좋지..그런데 뭐가 좋다는 거야? 도대체…’

라고.. 또 한 가지. 지나친 농담을 관심의 표현으로 잘못 아는 경우가 있는데 주의해야 한다. 물론,,절친한 사이라면..묵과될 수 있을 것이다. 서로에게 좋은 느낌과 관심이 있는 사이에서 한쪽이 약간 지나치다 싶은 농담을 했을 때 오히려 절친해 지는 경우가 있다.

약간 위험하긴 하지만…

필자가 모 호텔에서 근무를 하면서 알게 된 김차장과 이대리가 있었다. 서로 느낌이 좋아 보였는데..김차장의 농담은 이대리에게 거의 쏠려 있었다. 어느 한식당에서 부대찌게를 팀원들이 함께 맛있게 먹고 있었다. 열심히 먹고 있는 이대리에게 김차장이 씨익 웃으며 말한다.

‘이대리, 땀을 삐질 거리면서 먹고 있구먼…그런데 자네 생각보다 소식(小食)을 하는구먼….’했다.

이 말을 들은 이대리..기분 좋게 한번 씨익 웃으며…

‘네..차장님..보기보다 적게 먹는 편입니다.히히..’라고 말한다.

이 때 김차장은 장난스럽게 웃으며…그 말을 기다렸다는 듯이..말한다.

‘이보게..이대리 밥을 적게 먹는다는 말이 아니라 소(牛)처럼 많이도 먹는 다는 의미라네..하하’라고,,,

KO라도 당한 듯이 억울해 하는 이대리….

하지만..옆에서 본 둘의 관계는 참 재미있고 돈독하게 보였다.

누가 봐도 김차장은 이대리를 좋아했고,,이대리도 그런 김차장을 좋아하는 것 같았다.

칭찬에는 서로의 마음의 간격을 좁히는 마력이 있는가보다. 그리고 존경받는 상사나 선배는 칭찬도 상대방에 맞게 적절한 타이밍에 하는 한다는 공통점이 있다.

 

박영실facebook

박영실서비스파워아카데미 Homepage

 

행복한 성공을 디자인하는 Service Doctor이자 아름다운 세상을 꿈꾸는 Kindness catalyst.
High Human Touch 이미지전략가.
20여년째 한 눈 한번 팔지 않고 한 분야를 걸어온 외길 전문가.
박영실 서비스 파워 아카데미(Parkyoungsil Service Power Academy)의 CEO.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